처제가 너무 싫어요...

안녕하세요.

어디에라도 말하하고 싶어서 여기에 글올려봅니다.

저는 32살 4년차 애기아빠입니다.

와이프는 35살 저보다 3살많고 처제는 33살 저보다 1살이 많습니다.

처제는 결혼전에 얼굴을 잘 볼일이 없어서 그런지

평범하게 잘 지냈었습니다.

시작은 결혼 후 부터 시작이였습니다.

결혼하고 얼마 안있고 같이 차를타고 어디 놀러갈일이 

있었는데(차는 제차입니다) 우리집에 차를 주차하고 같이

제차를 타기로 했는데 우리집으로 오는 길에 개를 분양을 받아 왔습니다.(개종은 실버푸들입니다.) 여행가는 내내 개는 제차에서 짖고 시트를 긁고... 화를 낼수도 없고 

그냥 넘어 갔었습니다. 

그 일이 있고 몇달 후에 처제가 우리집에서 일주일동안 지낸다고 놀러를 왔었습니다 개를 대리고 말이죠...

제가 개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처제가 우리집에 있는것 도 불편하죠 근데 거기다 개를 대리고 오니 너무 불편하더라구요... 화장실을 가니 개소변패드가 있어서 화장실을 갈때마다 개오줌 냄새가나고 침대에 오지말라고 침실 방문을 닫아놨는데 퇴근하고 집에오니 침대위에서 자고있더라구요.

와이프랑 처제랑 너무 친하고 저보다 나이가 많다보니 처제보고 대놓고 뭐라할 수도없고... 와이프한테 돌려말하니 눈치를 채고 왠만하면 개를 못대려오게 하더라구요.

여기까진 그냥 좀 이기적인? 정도였습니다.

다음 사건은 얼마전에 있던 일입니다.

저희 부부는 작년 10월에 애기를 낳아서 현재 100일을 넘가 이쁜 애기가 있습니다.

처음엔 처제 놀러온다길래 요즘 코로나도 심하고 올때 기차, 지하철을 타고 우리집에 온다는대 걱정이 됐었지만

어쩌겠어요 귀여운 조카가 보고싶다는데 한번은 봐야죠

처제는 우리집을 2일동안 있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후 저녁 11시에

와이프랑 저랑 애기랑 잘려고 누워있는데 누가 저희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는 겁니다...처음엔 `도둑인가? 누가 우리집 비밀번호를 누르고 문을 열지?`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현관문을 봤더니 처제가 술을먹고 조카가 보고싶다고

기차를 타고 우리집을 온것입니다...(와이프가 처제한테 비밀번호를 알려줬더라구요.)

진짜 전 욕이 목끝까지 차올라서 욕한바가지하고 문전박대를 하고 싶었지만 앞으로 얼굴볼 생각을하니 차마 그러진 못하고

꾹참고 그냥 얼굴도 안보고 누워있었습니다.

다음날 제가 당직을 서고 집을 갔더니 처제가 제얼굴을 

차마못보겠다고 아침일찍 제가 집도착전에 집을 갔더라구요...

이때부터 전 처제 얘기만 나오면 치가 떨리고

처제가 뭘하든 꼴보기 싫고 얼굴자체를 보기가 싫습니다...

님들 같으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
  • ?
    T링 2021.02.10 15:47
    와이프한테 솔직히 말하세요
  • ?
    처싫 처싫 2021.02.10 16:11
    @T링
    하고싶은데.. 말꺼내기가 쉽지가않네요
  • ?
    공공이 2021.02.10 17:28
    @처싫
    말꺼내기 쉽지 않으면 계속 그렇게 사실수밖에요 ~
    다른 방법이 없어요
  • ?
    처싫 처싫 2021.02.10 23:44
    @공공이
    힘드네요ㅠㅠ
  • ?
    액숀가면 2021.02.10 22:43
    마음 넓게 받아들이시는게 좋을듯
    그러다가 와이프분 하고도 멀어지실수 있어요
    억지로라도 처제분과 가까워지는게 좋을듯 하네요 안그럼 못버팁니다
  • ?
    처싫 처싫 2021.02.10 23:44
    @액숀가면
    그래야 될까요...하...
  • ?
    믹키미키 2021.02.11 02:16
    저는 여잔데도 와이프 자매가 개념 말아먹은 것 같다고 생각되는데요? 형제자매 없으신가요? 수시로 드나들게 해서 와이프가 역으로 불편함 느껴보면 뭔가 깨닿지 않을까 싶어요.
  • ?
    처싫 처싫 2021.02.12 07:52
    @믹키미키
    감사합니다!
    개념없는 처제때문에 착한 우리 와이프 힘들게
    하기는 조금 그렇네요ㅠㅠ
    다음에도 이러면 처제랑 그냥 싸울려고요
    가만히 있으니 만만하게 봤나봐요
  • ?
    ㅁㄴㅇ ㅁㄴㅇ 2021.02.14 19:33
    별것도 아닌거가지고 ㅈㄹ떨지말고 너그럽게 생각해라 남자새기가 어떻게 처 살았길래 그딴걸로 징징거리고 자빠져있냐
    원래 여자들 부분부분 나사빠진거 모르고 살았냐? 남자가 애라지만 사실 여자들이 많이 어리다 아는것도 조또없고 남자없으면 원래가 아무것도 못하는 존나게 약한 존재다 그냥 귀엽게 봐줘라
  • ?
    존나멋있네 존나멋있네 2021.02.23 11:00
    @ㅁㄴㅇ
    이시대의 씹쌍남자..
  • ?
    쭈니~ 2021.02.15 11:49
    현관문 비번을 알려주고, 사전 연락없이 마음대로 비번 누르고 들어온건, 너무했다 싶기는 합니다만... 그 외 부분에서는 글쓴분이 충분히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는 일을 너무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게 아닌가 싶네요. 좀 마음을 넓게 이해하고 살 수 있기를 충고합니다. 팁을 주자면 처제한테도 집 비번을 알려달라 하세요. 처제가 쿨하게 알려주면, 서로 쿨하게 이해하시고, 처제가 "내가 왜?"라는 반응을 보이면 와입한테도 단단히 일러두고 비번을 바꿔버려요^^
  • profile
    김예원 2021.02.15 15:12
    와이프한테도 말할 용기 없으면 혼자 삯히고 사십쇼. 그럼 누구한테 얘기합니까? 여기 썰워에?
    처제때문에 나중에 결혼생활에 데미지 입으면 그때 얘기할거예요? 나 이러저러해서 너무 힘들었다고???
    님도 형이든 누나동생이든 어머니 아버지든, 현관 비밀번호 알려주고 새벽이고 저녁이고 오라고 해요.
  • ?
    개도 문제지만 개도 문제지만 2021.02.15 15:30
    처제랑 와이프랑 셋이 진지하게 얘기를 해봐요. 서로 풀어야 같이 살지. 아님 지금처럼 살아야 됩니다. 근데... 처제가 자기만 생각하고 주위에 사람은 안중에도 없나봐요.
  • ?
    카카 카카 2021.02.16 14:59
    처제 한번 먹으면 해결된다
    뭘 그리 고민하냐
  • ?
    아이브라운 2021.02.27 12:19
    내용이 이해하고넘어갈수있는 영역인디? 글쓴이가 까다로운성격인거같네 난얼마전에도 와입친구들(나보다3살연상)이 일욜밤12시다되서와가지고
    같이술한잔하다가 새벽거의4시까지술마셨었는디ㅎ 매일그러는것두아니니까 좀맘을 넓게가지세요
  • ?
    처제 싫어하는놈 이해한다 처제 싫어하는놈 이해한다 2021.03.30 23:21
    나라면 내친구들 비번 알려주고 일주일에 술먹고 한놈씩 오라고 한다 그러 해결된다

List of Articles
49971 바람 잘 피우는 남자, 여자 관상.jpg +1 쫄깃염통꼬치 0 / -1 21.02.18 3212
49970 프랑스 AZ 백신 접종 중단. 몽콕야시증 0 / 0 21.02.17 1373
49969 미친 논리 ㅇㅈ 후르트칵테일 1 / 0 21.02.16 1660
49968 이정도는 말해야지 ㅋㅋㅋ +1 나이닝구랭 1 / 0 21.02.16 1126
49967 하필 양말 이상한거 신은날.jpg +1 루시안장인 1 / 0 21.02.16 1661
49966 아내 몰래 비상금 불리는 팁 공개 +2 대리히 1 / -3 21.02.15 1819
49965 사람들이 잘 모르는 비밀.jpg 루시안장인 5 / 0 21.02.10 2424
» 처제가 너무 싫어요... +16 처싫 0 / 0 21.02.10 3662
49963 이다영 팬이 푼 DM +1 z 0 / 0 21.02.10 3030
49962 고양이가 사람 무릎위에 앉을때는?ㅋㅋ 루시안장인 0 / 0 21.02.09 1653
49961 한국인 피부가 유독 좋은 이유 쫄깃염통꼬치 19 / 0 21.02.08 2149
49960 갓직히 한국어 어렵다... +1 루시안장인 0 / 0 21.02.05 1586
49959 쿨거래 역공 +1 쫄깃염통꼬치 0 / 0 21.02.05 1530
49958 다들 넷플하시나여?? +7 루시안장인 0 / 0 21.02.02 1619
49957 유게에 글이 안올라온다 ㄷㄷ +5 쫄깃염통꼬치 0 / 0 21.01.15 1647
49956 짤 이제 못 올리나요? 쫄깃염통꼬치 0 / 0 21.01.12 1875
49955 절대 불호 없는 뒤태 여신 +3 니나노오호 0 / 0 21.01.10 5561
49954 장나라가 롱런하는 이유 +5 쫄깃염통꼬치 0 / 0 21.01.07 3730
49953 뭘좀 아네 +1 홍성천 0 / 0 21.01.04 2394
49952 사람들이 느끼는 10년전 vs 실제로 10년 전 +3 후르트칵테일 0 / -1 21.01.04 3839
목록
Board Pagination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507
/ 2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