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파혼했다 .ssul

g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어제 너무 신나서 씨발

친구랑 1차 2차 3차 4차 까지 주구장창 술먹었네 

그리고 아침에 술깨서 다시 생각해봐도 

잘한것 같다. 

내나이 32살 직장생활 4년차. 

슬슬 결혼의 압박이 들어왔고, 소개팅을 빙자한 중매로 여친을 만났다. 

1살 연하의 그냥 무난한 집에서 자란 무난한 여자였다.

부모님도 평범하고, 본인 역시 평범한 중소기업에 다니는 

외모가 잘났다고 하진 않더라도 그냥 무난한 그런 여자였다. 

6개월쯤 연애하고 물흐르듯 연애하다가 양가부모님 결혼승낙받고 결혼준비에 들어갔다. 

결혼 준비 시작하니까 먼저 통장오픈을 했다. 

4년동안 모은돈 9천. 적금+주식+펀드로다가 부지런히 모아서 1년에 근 2천을 모았다. 

30살에 1억이 목표였지만 그정도까진 못되더라도 어쨌든 나름 준수하게 재정관리 했다고 생각한다. 

여친 통장오픈했을때 솔직히 기분이 별로 였다. 

2000만원.. 직장생활 7년이 다되어가는데 그것밖에 못모았냐는 말이 절로 나왔다.

그래 다 떠나서 그쪽 집안이 어려워서 주고 올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근데 내가 봤을땐 전혀 그렇지 않았거든.. 

둘중하나였겠지 비자금으로 돌렸던지 낭비를 했던지.. 

전자라도 기분나쁘고 후자면 신뢰가 안가고.. 여기서 1차적으로 기분이 나빴지만 

좋은게 좋은거라도 일단 진행을 했다. 

그래도 뭐 일단 결혼을 하기로 했으니 통장합쳐서 진행했다. 

합쳐서 1억 1000에다가 부모님이 지원해주는돈 5천 대출 끼고 아파트 들어가기로 했다. 

솔직히 난 빌라나 투룸전세부터 시작하는게 좋다고 생각했지만 아파트를 고집하더라.  

그래 참자 참자. 

그이후에도 무슨 꾸밈비 문제 예단문제. 혼수 문제.. 

예단 별로 바라지도 않았다. 최대한 간소하게 가자고 했다. 

그래 최대한 간소하게 예단도 왔고 당연히 혼수도 간소하게 해오라고 했다. 

애초에 내가 까다로운 성품도 아니었고.. 

부모님의 간섭 전부다 차단했다. 내 결혼이고 내가 잘사는게 효도 아니겠냐 하고. 

그래 진짜 한없이 양보하고 양보했다. 

그런데 그여자는 양보란게 없더라. 

바득바득 남들하는거 다하려고 하고 

무슨 신혼여행을 유럽으로 가자네.. 

결혼식 날짜까지 잡고 주변에 이야기 돌린 시점에서 진지하게 파혼을 고민했다. 

이런 내 심리도 모르고 눈치도 없이 경제권 운운하더라. 

여자가 살림을 해야 잘한다느니. 

남자는 불필요한 소비가 많다느니.. 

그러다가 사소한 일로 싸웠다. 

진짜 사소한 일이었다. 영화보고 저녁메뉴였는데. 고기류가 먹고 싶어서 

고기같이 먹자고 했는데. 자기 스드메해야하는데 안된다고.. 

오늘 맛있게 먹고 내일부터 하면되지 맨날 너따라서 풀만 먹지 않았냐고.. 

그런데 싫단다.. 

그렇게 싸우다가 결국 그날 헤어지고 나서 집에와서 곰곰히 생각해봤다. 

아무리 객관적으로 봐도 허영덩어리에 아내로서 엄마로서 잘할 사람인가 그생각이 들었다. 

요리실력?

자취짬밥 10년인 나보다 못했다. 

경제관념?

앞에서 말했잖냐 8년 직장생활 2천만원.

외모?

솔직히 잘난 외모는 아니었지.. 

아무리 봐도 결혼생활의 편익이 없어보였다. 

그리고 파혼을 결심하고 어제 만나서 파혼통보했다. 

나대로 불만이 많았지만 그여자도 불만이 많았는디 별다른 말없이 수긍하더라. 

침대 TV 냉장고 등등 혼수는 내가 돈으로 주고 퉁치기로 했다. 

집은 뭐 혼자살기엔 크긴 하지만 그냥 살기로 결심했다. 

게이들아 축하좀 해줘라. 

결혼하느라 날린돈이 좀 크지만 그래도 전셋집이 남았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TAG •
?
  • ?
    1 2016.10.11 13:44
    똥차 가고 벤츠 온다 걱정마라 !! 진짜 된 애들은 그런거 안따짐
  • ?
    고문관 2016.10.11 13:45
    헬로 갈뻔했으니 축하 해줘야겠지 ㅋㅋㅋ
    다음엔 정신 딱 박힌 여자 만날거다
    아무튼 지옥행열차 안탄건 다행
  • ?
    09 2016.10.11 14:18
    떡썰보다 이런썰이 더 재밌는 거 같다.ㅎㅎㅎ
  • ?
    ㅇㅇ 2016.10.11 14:57
    정말 축하한다
  • ?
    규아범 2016.10.11 15:41
    이기적인 분이군요 ㅋㅋ농담
    그여자 어느남자가 물어갈건지
    불쌍하네요
  • ?
    30살 남자 2016.10.11 16:17
    배워갑니다
  • ?
    2016.10.11 16:19
    나도 비슷한 경험이 있지
    양가부모님 인사드리고 집문제
    때문에 파혼ㅋㅋㅋㅋ
    지금 이뿐마누라 만나서 4년째
    잼나게 살고있다
    지금 생각해도 그때 결혼했음
    헬게이트 열렸을거라 생각한다
  • ?
    고공 2016.10.11 16:50
    지금 날린 돈이 좀 크더라도 .. 앞으로 수천수억 날릴돈 아낀거다 . 더불어 정신건강까지 ㅋㅋㅋㅋㅋ 축하한다
  • ?
    15년차 애아빠 2016.10.11 19:17
    잘했다. 날린돈은 화대로 썼다 생각해라.
  • ?
    ㅎㅎ 2016.10.11 20:03
    평생을 고통속에서 사는것보다 훨씬 싸게먹힌거임 좋은 사람은 또 올겁니다
  • ?
    축하 2016.10.12 02:14
    위에 사람들 말처럼 진짜 평생힘들게 살고 평생 월급 날리는것 보다 지금 이렇게 파혼한게 나아요 축하합니다!!
  • ?
    아는 형님 2016.10.12 02:57
    전생에 독립운동 좀 했구나..탈출 축하해^^b
  • ?
    우울하다 2016.10.12 09:56
    돈은 많이 모았다...난 뭐하는거지... 왜 돈이 안모이지ㅠㅜ슬프다
  • ?
    피범벅 2016.10.12 18:02
    축하한다 난 헬에 와서 지금 피토하고 있다
  • ?
    ㅎ3ㆍ이 2017.09.20 18:43
    현명한데?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517 오사카 빡촌 토비타신치 썰 썰워현자 16.10.12
15516 외박나가서 고기 맛있게 먹은 썰 +1 오리사냥 16.10.11
15515 20대 청순녀 소지품 보고 쇼크받은 썰 +3 @@ 16.10.11
» 파혼했다 .ssul +15 g 16.10.11
15513 마사지 샵 면접본 썰 지오 16.10.11
15512 베를린갔을때 19살 라틴녀 먹어본 썰 +1 ㅈ절단기 16.10.11
15511 유럽여행 다녀온 여자랑 ㅅㅅ한 썰 클러스터 16.10.11
15510 의경시절 개처럼 처맞았던 썰 +3 16.10.11
15509 흙수저 여친이랑 동거한 썰 3 +3 LKS 16.10.11
15508 비키니 대회 사기당하고 알몸보인 썰 +2 ㅇㅇ 16.10.11
15507 전여친 ㅅㅅ동영상 삭제하고 후회한 썰 쪼꼬바 16.10.11
15506 흙수저 여친이랑 동거한 썰 2 +1 LKS 16.10.11
15505 흙수저 여친이랑 동거한 썰 1 LKS 16.10.11
15504 좆소 당직서다가 어이털린 썰 +12 짖어라세상아 16.10.11
15503 우리 형 서울대 학생증 빌렸던 썰 +4 ㅇㅇ 16.10.11
15502 미국에서 고추 휴지심 넣어본 썰 +4 사마리안 16.10.11
15501 내가 본 야동중 제일 인상 깊은 야동 썰 +4 1빠 16.10.10
15500 내 친구 일본여자 꼬셔서 인생 핀 썰 +1 똑바로살아라 16.10.10
15499 홍대NB 2층 원형룸 썰 ㅇㅇ 16.10.10
15498 모텔에서 처음만난 남자 썰 +1 퀸리 16.10.10
15497 채팅으로 F컵 날씬녀 만났던 썰 +3 주지스님 16.10.10
15496 현직 휴게텔 실장이다 썰 푼다 +7 ㅎㄱㄷ 16.10.10
15495 일본에서 김치년 때리고 도망친 썰 +6 빅파이 16.10.10
목록
Board Pagination 1 ... 146 147 148 149 150 ... 822
/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