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1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나는 20대 후반 남 고시생임.
 
좋은 말로 해서 고시생이지 사실 취직도 못하고
 
하루하루 부모님 등골 빼먹은 인간쓰래기임 ㅠㅠ 엄빠 미안...
 
가뜩이나 대학도 삼수해서 갔음.
 
좋은 대학도 아니고 그렇다고 지잡대도 아니고 그냥 인서울 끄트머리에 걸려진 그저 그런 대학 갔음.
 
당연히 졸업하고도 뭘 해야할 지 모르겠고 나름 공부는 할 줄 안답시고
 
(삼수까지 한 경험 + 꼴에 인서울 갔다는 부심)공무원 시험 준비하겠다고 함.
 
내가 간 곳은 노량진 고시촌임.
 
 
보통 내가 보기에 이 곳의 비율은 10%정도의 정말 열심히 하는 사람들
 
(진짜 열심히 하는 사람들은 정말 헐 소리 나도록 엄청 열심히 공부함. 
 
인간도 아닌 거 같음. 공부하는 기계같음.)
 
60%의 이것도 저것도 안 되어서 고시준비한다고 핑계대고
 
고시촌에서 오락실, 피시방, 플스방, 술집 등을 전전하며 놀기만 하는 쓰레기들.
 
그리고 나머지의 열심히 하는 것도, 그렇다고 마음껏 노는 것도 아닌 이도저도 아닌 부류 
 
(내가 이 쪽에 해당 ㅠㅠ)
 
 
정말 하루하루가 힘들고 괴로웠음.
 
가장 괴로운 건 이도 저도 아닌 나 자신 때문이었음.
 
공무원시험 준비한답시고 노량진에 젊은 청춘이 모여서 노는 걸 하루이틀 본 게 아님.
 
거기다 공무원시험 준비하는 여자들은 어찌 그리 이쁘면서도 눈이 낮은지 ㅠㅠ 
 
노량진 한 번 와보셈. 
 
전부 나름 이쁜 여자들이 웩스러운, 외모가 잘난 것도 그렇다고 미래가 있는 것도 아닌 깽깽이 같은 남자들이랑 같이 다님
 
내가 쟤네들보단 훨씬 나은데
 
저런 대놓고 노는 외모도 호빗같은 쓰레기 오타쿠 남자들이랑 노느니 차라리 나랑 놀지.
 
아니야 놀기는 무슨!!!!!
 
그래 저렇게 노는 애들은 미래가 뻔할 뻔이지!!!
 
이렇게 마음을 다잡으면서도 가끔은 외로움이 사무침.
 
그럼 내가 그렇게 참는다고 성공할 것 같은가하면 그것도 아님.
 
정말 독하게 열심히 하는 사람들은 보면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을 정도로 공부함.
 
결론적으로 난 실패하는 대놓고 놀자부류가 아니라서 저렇게 대놓고 실패할 것 같진 않았지만
 
저렇게 독하게 공부하는 부류에는 절대 닿지 못했기에 솔직히 성공할 거란 생각도 못했음.
 
 
 
이도 저도 아닌 그 사잇길에서,
 
나는 미치도록 고독하고 또 괴로웠음.
 
 
이런 저런 생각에 공부는 안되고, 부모님께는 죄송스럽고,
 
내가 그렇다고 그렇게 탱자탱자 노는 인생을 산 것도 아니고 나름 열심히 산다고 산 거 같은데
 
왜 이 모양인지 하루하루 죽을 거 같았음.
 
 
 
계속되는 방황과 고뇌와 고독의 시간이었음.
 
나는 그럼에도 정신을 못차리고 가끔 이 괴로운 현실을 잊으려 오락실에 갔음.
 
노량진 가본 사람은 알겠지만 이 곳이 공부하기에 좋은 환경이 조성되어 있지만서도,
 
(수많은 학원가와 저렴한 서점, 식당, 공부에 필요한 각종 물품들을 파는 곳 등)
 
그만큼 놀기도 좋은 환경이 조성되어 있음
 
(역시 수많은 피시방, 술집, 오락실, 등등등등)
 
 
 
남들처럼 술집에 갈 용기도, 여자남자 젊은 청춘들 모여서 노래방이나 그런 곳 놀러갈 용기도 나지 않았던 나였기에
 
그 날도 저녁 먹고 밤 10시 쯤?
 
공부도 안 되고 머리에 온갖 괴로운 고뇌들만 가득 차서 주머니에 백원짜리 동전 한 움큼 챙겨서 오락실에 갔음.
 
피시방 가면 최소한 한두시간은 있으니, 저렴하게 조금만 놀자는 생각으로 오락실에 갔음.
 
 
머릿속 가득한 온갖 고뇌를 잊고 게임에 몰두하던 도중 나와 아주 실력이 비슷한 상대를 만났음.
 
자꾸 아슬아슬하게, 간발의 차로 지다보니 화가 났음.
 
그래도 이런 걸로 화가 나면 괴로운 현실은 잊을 수 있기에 나름 나쁘지 않음.
 
씩씩대며 다시 동전을 넣고 그 사람과 피튀기는 혈투를 벌였음.
 
나는 나름 습관이 있는데 처음에 대충 하다가 뭔가 안되겠다 싶으면 손을 털고 게임하고
 
그래도 안되면 안경을 벗고 게임하고
 
그래도 안되면 손을 씻고 와서 게임함.
 
 
근데 이게 나만 그런 게 아님. 
 
철권 고수들은 무슨 이야긴지 이해할 거임 ㅋㅋ
 
정말 그 사람과 나는 실력이 비슷했음.
 
그렇게 게임을 정신없이 하던 도중 다시 이으려 주머니를 뒤적거리는데 동전이 모자랐음. (철권 태그 2는 300원)
 
흥분된 채로 일어나려니 뭔가 뒷맛이 개운치가 않음
 
일어나서 시계를 보니 어느 새 11시 30분임.
 
 
아... 어차피 오늘도 망한 거 겜이나 더 하다가 그냥 자야지 
 
(역시 나님은 쓰레기 엄빠 미안 ㅠㅠ)
 
하는 마음에 흥분된 상태로 오락실을 나와 내 방으로 달려갔음.
 
 
오락실이 보통 12시 30~40분 정도면 닫기에 빠르게 뛰어갔음.
 
그런데 나와 아슬아슬하게 자웅을 겨루던 그 상대가 없어진 거임.
 
뭔가 허무해졌음.
 
 
그와 함께 다시금 현자타임 도래.
 
뭐 빠지게 공부해도 모자랄판에 난 또 왜 이러고 있나.
 
자괴감이 마구 들음.
 
 
집에 가서 한 자라도 더 보고 자야겠다는 마음에
 
다시 집에 가서 책을 펼치고 자리에 앉음.
 
그런데 뭔가 허전함
 
 
아차! 안경!
 
아 대체 나란 넘은 왜 이럴까...
 
 
다시금 자괴감에 머리를 쥐어뜯으며 오락실로 달려감.
 
알바하는 형이 모르긴 몰라도 나를 굉장히 한심하게 봤을 거임 ㅠㅠ
 
오락실 안에 거의 사람도 아무도 없고 기계도 하나둘씩 끄고 알바형도 마감정리 하는지라 어둑어둑 했음.
 
 
아까 내가 철권하던 자리에 놓고 갔던 안경을 보는데
 
 
없음...
 
아 그게 얼마짜린데 대체 나란 놈은...!
 
또다시 나 자신에 대한 혐오가 샘솟을 쯤
 
내가 게임하던 자리 말고 옆옆옆 옆자리에 뭔가 다른 안경 하나가 보임
 
나처럼 놓고 갔나봄
 
내 안경은 아님.
 
에이 그래도 하는 마음에 한 번 줏어서 써봄
 
올ㅋ
 
나랑 시력이 비슷했나봄.
 
참고로 내 시력 매우 안 좋은데 내 눈에 딱인 거임.
 
그래도 불행 중 다행이네. 나같은 멍층이가 또 있었군
 
아니 그래도 난 돌아라도 왔는데 그 멍층이는 진짜 나보다 더한 멍층이네 ㅋㅋ
 
하면서 속으로 키득거리면서 오락실을 나가려는데 뭔가 섬뜩함
 
 
주위를 둘러보니 오락실 기계가 전부 꺼져있고 불도 꺼져있는 거임.
 
사람도 아무도 없음.
 
헐?
 
뭐지?
 
뭔가 이상해서 집중해보니 근데 몇몇 켜져있는 오락기 소리는 들림. 
 
이상하네? 다 꺼져있는데?
 
문쪽을 보니 문은 열려있음. 
 
순간 괜히 오싹한 느낌에 얼른 뛰어서 오락실을 나옴.
 
나오자 다시금 노량진 특유의 찝찝한 밤공기와 함께 오싹한 느낌이 사라짐.
 
그래도 나보다 더 멍층한 놈이 있다는 사실에
 
나름 기분이 좋아져 크게 숨을 한 껏 들이쉬며 길을 걸어가는데
 
뭔가 엄청난 충격이 내 얼굴 전반부를 강타함.
 
너무나 엄청난 충격이었음.
 
나는 바로 "어엌!"하는 비명과 함께 코와 입술을 감싸쥐고 쭈그려 앉았음.
 
 
ㅠㅠ 진짜 너무 아팠음... 뭐야 이 말도 안되는 충격고 고통은...
 
정말 진심 너무 심하게 아파서 눈물을 찔끔거리며 안경을 벗고
 
한 쪽 눈은 아파서 손으로 가린 채 나머지 한 쪽 눈으로 힐끔하며 내게 충격을 준 것이 무엇인가 확인했음.
 
그러자 내 앞엔 전봇대가 서있었음
 
 
한 마디로 정줄놓고 밤공기 들이마시며 가다가 전봇대와 마이 페이스를 충돌시킨 거임.
 
헐? 이상하네 분명 저런 거 없었는데?
 
아닌가 내가 너무 정줄을 놓고 다녔나.
 
아놔 ㅠㅠ 나란 넘은...
 
다시금 복받치는 서러움에 눈물이 찔끔 나올 거 같았음.
 
 
그래 이건 슬퍼서 우는 게 아냐
 
너무 강한 안면충격에 의해 눈물샘이 자극되어 잠깐 흐르는 물일 뿐이야.
 
 
결국 또다시 나는 쿠크가 깨져서 방으로 돌아와 책을 펼치지 못하고 그냥 바로 잠들었음.
 
하지만 이때까지 나는 이게 시작에 불과하다는 걸 전혀 깨닫지 못하고 있었음.
 
 
나는 방으로 돌아와 잘 준비를 했음
 
근데 나는 잘 준비가 조금 특이함
 
일단 노트북을 켜고 무선랜 잘 되나 확인한 이후 온라인게임을 켜서 ㅠㅠ 
 
아무도 안 들킬만한 위치and앵벌이 잘 되는 위치에 본인 캐릭을 놓고 오토프로그램을 돌리고
 
그 화면이 나의 정면에 보이게끔 각이 잘 나오게 맞춰둔 뒤
 
오토프로그램 잘 돌아가는지 확인하며 잠드는 거임 ㅠㅠ 아놔 ㅠㅠ 나란 레기... 엄빠 미안 ㅠㅠ..
 
 
이 오토프로그램은 게임 상에서도 쓰레기 중의 쓰레기짓으로 불리는 것으로,
 
다른 유저들에게 걸리지 않기 위해 유저들이 매우 없으면서도
 
앵벌이 나름되는 위치로 터를 잘 잡아야함... ㅎ ㅏ 진짜... 나란 레기...
 
게임상에서도 ... 아놔 ㅠㅠ 쓰면서도 멘붕 터진다... 
 
그래도 구차하게 변명하나 해보자면 오토는 나름 내 짭짤한 수입원이었음...
 
그렇게 오토 돌려놓고 자면 3~4일 주기로 가끔 템 하나를 득템하게 되는데
 
이게 최소 1만2천원 정도에서 값나가는 건 35만원 짜릴 득템할 때도 있었음.
 
그 때의 짜릿함이란 정말 말로 형용하기 힘듦.
 
 
10만원 이상 나가는 템을 먹으면 기념으로 값비싼 음식을 사먹었음.
 
득템하고 치킨 한 마리 시켜먹는 그 꿀맛은 아는 사람만 알 거임.
 
그래서 게임상에선 같은 유저끼리 진짜 오토프로그램 쓰는 사람만큼은
 
쓰레기 중의 쓰레기로 규정하며 그 사람과는 거래도 안하고 소문내서
 
완전 매장을 시켜버리는데, 본인은 오토 안 돌리는 척하면서 오토를 열심히 돌리는 그런 유저였음... 
 
ㅎ ㅏ... 자괴감 터진다. 유저분들 미안요 ㅠㅠ
 
 
아무튼 그렇게 오토를 돌려놓고 내 캐릭터가 알아서 몹을 잘 죽이고 있는지를 눈으로 쫓으며
 
조금씩 잠이 들기 시작했음.
 
어느 정도 자다가 갑자기 뭔가 한기가 들어 살짝 잠이 깼음
 
오토가 은근히 자잘한 오류들이 많아서 잘 돌아가는지 확인해줘야함
 
늘 그렇듯 습관처럼 나는 잠 깨자마자 내 캐릭터가 사냥을 잘 하고 있는지를 눈으로 확인했음
 
?? 근데 노트북이 꺼져있는 거임. 헐? 럴수 럴수 이럴 수?
 
 
그래서 노트북을 다시 켜고자 졸린 눈을 비비며 자리에서 일어나던 나는 뭔가 이상함을 눈치챘음.
 
 
?? 내가 덮고 자던 이불이 다 없어져있는 거임.
 
그뿐만 아니라 베고 자던 베개도 없음.
 
헐? 뭐지?
 
그리고 뭔가 방 자체가 이상함을 눈치챔
 
방 안에 노트북마저 꺼져있으므로 불빛이 하나도 없는데 묘하게 내 눈에 다 또렷하게 보임.
 
TV로 보면 적외선카메라 이미지? 마치 내 눈이 그게 된 거 같았음.
 
다만 차이점이라면 적외선카메라이미지는 희뿌연 초록색바탕? 비슷한 느낌인데
 
지금 내 눈에 보여지는 풍경은 회색빛이라는 것이었음
 
그 와중에도 나란 넘은 일단 오토부터 켜놓고 생각하자라는 마음에 노트북의 전원을 켰음
 
 
???
 
전원이 안 들어옴. 아니 정확히는 전원버튼이 안눌림
 
힘을 가볍게 주고 살짝 톡 누르기만 해도 눌렸던 그 노트북의 전원버튼이 안 눌리는 거임
 
아 이때부터 뭔가 이상함을 눈치깐 나는 일단 방에서 나가려고 안경을 씀
 
아니 정확히는 쓰려고 했음
 
 
나는 습관처럼 항상 안경을 잘 때 내 머리맡에 놔둠. 일어나면 쉽게 집을 수 있도록.
 
그래서 머리맡에 놓여진 안경을 쓰려고 안경을 집어들려는데 뭔가 안경이 이상함
 
안경의 색이 놀랍도록 또렷한 거임.
 
 
그러니까 자세하게 설명을 하자면 또렷하게 색이 다 있음. 
 
검은색 뿔테였는데 그 검은색 뿔테가 놀랍도록 검은색 다 있음
 
아낰ㅋㅋㅋㅋㅋ 그러니까 ㅋㅋㅋ 아 내가 글을 못 써서 힘드네
 
 
그러니까 이게 왜 이상한거냐면
 
분명 나의 방이 빛 하나 없는데도 불구, 놀랍도록 다 잘보임.
 
근데 그 잘보이는데 완전히 빛이 있을 때처럼 잘 보이는게 아니라
 
어스름은 회색바탕 적외선카메라처럼 보이는 거였음.
 
한 마디로 형체들은 다 보이는데 색들은 다 회색이었음.
 
근데 이 안경만 빛이 있을 때처럼 원래 색 그대로 보이는 거임.
 
그렇다고 빛난다는 말은 아니고 내 말이 무슨 말인지 이해 되려
 
아놔 글로 표현을 못하니까 힘드네 이런 저급스러운 글실력 같으니라고...
 
 
아무튼 이해가 되었을지 모르겠는데 내가 어제 오락실에서 우연히 줏어온 그 안경만 색이 그대로였음
 
뭔가 이상해서 안경을 쓰고 나가려다가 그냥 안경은 놔두고 나가려고 방 문을 열었음.
 
아니 열려고 했음
 
방문을 열려는데 안 열림
 
이게 또 그냥 안 열리는게 아니고 손잡이 자체가 완전 굳음. 손잡이 자체가 안돌아감
 
 
 
나 나름 힘 셈. 문고리 하나 못 돌릴 남자 아님
 
근데 이게 뭔가 문고리가 어딘가에 잠겨서 안 돌아가는 것도 아니고
 
완전 0.00001도의 각도도 안 돌아감. 완전 굳은 것처럼.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공포

소오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282 영상 개문사고 호러퀸 17.01.23
2281 영상 겨울철 처마 밑 조심 공포마니아 17.01.22
2280 사진 네덜란드 우박의 위엄 gs 17.01.22
2279 만화 식인 폭포 돈데끼리 17.01.21
2278 영상 실제상황 +1 호러퀸 17.01.21
2277 괴담 20살 자취할때 가위 눌린 썰 달빛나 17.01.20
227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8 쓰니 17.01.20
2275 사고 소매치기 걸리자 경찰에 '피' 뱉은 에이즈 환자 공포마니아 17.01.20
2274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7 쓰니 17.01.19
2273 영상 발정난 코끼리 e 17.01.19
2272 사진 공포의 미역 공포마니아 17.01.18
2271 사고 부산 부부 실종사건 공포마니아 17.01.15
2270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6 +1 쓰니 17.01.15
2269 괴담 어릴 적 살던 집 앞 괴담 17.01.15
2268 괴담 운전병 괴담 호러퀸 17.01.13
2267 영상 갓길 운전의 위험성 +1 공포마니아 17.01.11
226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5 쓰니 17.01.11
2265 만화 소름 돋는 외모지상주의 ㅇㅇ 17.01.11
2264 괴담 인신매매 썰 KKL 17.01.10
2263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4 쓰니 17.01.09
2262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3 쓰니 17.01.09
2261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2 쓰니 17.01.09
»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1 쓰니 17.01.09
목록
Board Pagination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10
/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