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2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그 순간 나는...
 
일단 일이 뭔가 잘못 되었음을 느끼고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핸드폰을 찾음.
 
분명히 핸드폰을 바지 주머니에 꽂아둔 채로 옷걸이 걸어놓고 잤는데
 
옷걸이에 내 옷이 하나도 없음 ㅠㅠ 이거 뭐야
 
이불도 싹 다 없어지고 옷도 없어지다니...
 
 
갑자기 말도 안되지만 누군가 올드보이의 유지태처럼
 
날 여기 노량진 고시텔에 가두고 뭔가 음모를 꾸미는 거 아닌가 생각이 되었음
 
 
창문 밖으로 도움을 요청해볼까 생각이 되는데 왠지 민폐일 거 같은 느낌에
 
일단 시간을 확인하기 위해서 시계를 봄.
 
아니 그런데 시계가...12시임
 
정확히 12시 00분
 
 
아니 이게 ㅋㅋㅋ 말이 안되는게 내가 오락실에서
 
그 막상막하의 상대와 게임하다가 동전 없어서 나오던 때가 11시 30분임.
 
다른 때엔 시간을 확인 안 했어도 그때의 그 시간만큼은 또렷하게 기억남.
 
 
그 다음에 집에 왔다가 다시 오락실 갔다가 집에와서
 
오토켜놓고 잠들었는데 내가 그 오락실에서 나온지 30분 밖에 안지났다고?
 
아니 ㅋㅋㅋ 이건 진짜 말이 안됨
 
어이가 없어서 시계를 잘 들여다보는데
 
 
 
내가 시력이 안좋아서 잘 못봤음
 
시계 자세히 들여다보니
 
정확히 12시00분 00초에서 시침분침초침 다 멈춰있음
 
 
아 진짜 한없이 오싹함 돌아버릴 거 같음
 
진짜 이쯤되면 거의 이성을 잃는 수준임
 
민폐고 뭐고 창문에 고개 내밀고 도움을 요청하려는 내 입에서
 
저절로 "A ㅏ... Si ㅂ ㅏ..."하는 나지막한 탄성이 흘러나옴
 
 
 
여기 분명 노량진임. 
 
좁은 지역에 인구밀도가 아주 높게 오밀조밀 사람들 다 뭉쳐있음.
 
지금이 몇 신지는 몰라도 이 시간에 불 켜진 곳이 하나도 없다는게 말도 안됨
 
지나다니는 사람 역시 0명일 뿐더러 아무 소리도 안 들리고
 
무엇보다도 밖의 풍경또한 내 방 안 풍경처럼 빛이 아예 없음
 
다 회색임. 형체들만 잘 보임.
 
말이 안됨 진짜. 이게 무슨 상황임?
 
 
이거 꿈 아님?
 
 
근데 너무 생생함.
 
아 그래도 이건 꿈임. 
 
진짜 이건 그냥 꿈이라고 밖엔 생각할 수가 없음
 
 
어쨌든 꿈이라고 생각한 나는 다시 침대로 돌아왔음
 
근데 침대가 하나도 안푹신푹신함. 뭔가 딱딱하고 불편함.
 
그래. 그래봤자 이건 꿈이지.
 
 
그렇게 생각하고 그냥 그 상황에서 침대에 다시 가서 누운 담에 눈을 감았음.
 
 
아니 정말 너무 고요함. 소리 하나 안들림.
 
이때 잠을 잘 때 뭔가 이불 같은 덮을 게 없다는게
 
이렇게 소름끼치고 무서운 것인 줄 처음 깨달음
 
그 뒤로 난 아무리 더운 한여름이여도 절대 이불 없이는 잠을 자지 않음.
 
그렇게 눈을 감고, 이건 꿈이니 이대로 자면 깨어나겠지 싶어서 눈을 붙임.
 
 
???
 
아니 감각 하나하나가 생생하고 시간 1분 1초가 가는게 너무 리얼하게 느껴짐
 
잠도 잘 안오고 무엇보다도 이불 없어서 약간 춥고 침대가 푹신하지 않고
 
딱딱하단 촉감까지 너무 생생하게 느껴짐
 
갑자기 또 한없이 뭐가 무서워짐. 눈을 못 뜨겠음
 
차라리 그냥 뭔가 귀신 같은 거라도 팍 튀어나와서 날 기절시켜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음.
 
 
아놔... 영화나 만화 그런 거 보면 주인공들이 깜놀깜놀하는 장면 나오면
 
픽픽 쓰러지고 기절하고 의식놓고 하더만
 
아 현실은... 그게 아님 ㅠㅠ
 
 
사람이란 의외로 기절을 잘 안하는 동물인가봄. 
 
모르겠음 여자는 그럴지 모르겠는데 나같이 예비역 딴딴한 놈은 ㅠㅠ
 
기절도 안함 ㅠㅠ 아 진짜 그냥 맘편히 기절하고 싶었음 너무 무서웠음...
 
 
눈 꼭 감고 이건 꿈이다 꿈이다 하다가 그럼 너무 무서워서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세다가 에라 모르겠다 야한 생각을 했음
 
 
오, 이거 좀 괜찮음 나 ㅂㅌ아님 근데 무서울 땐 야한 생각이 직빵인 듯
 
아 나의 이미지가 마구 실추되는 소리가 들려오는데 진짜 ㅂㅌ아님
 
너무 무서워서 제정신으로 있기 힘들어서 그랬음
 
 
그렇게 야한 생각을 하니 좀 괜찮긴 한데 역시 상황이 너무 무섭고
 
또 이불 베개 없이 이질적으로 딱딱한 침대에 누운 불편한 상황이라 그런지
 
나의 소중이는 서지 않았음... 뭐니 이거 왜 갑자기 19금으로 가니... 
 
아무튼 중요한 건 그게 아니고 그렇게 눈 꼭 감은 채 야한 생각으로 버티고 버텼음.
 
 
나중엔 뭐 영화나 애니, 게임생각도 하고 유행하는 가요의 가사를 되뇌여보기도 하고
 
그냥 온갖 잡생각 다했음. 
 
지금 현실을 쫓을 수 있는 생각이라면 뭐든 했음.
 
그러다가 잠들었음 ㅋ 역시 나퀴벌레의 생존력은 좀 쩌시는 듯...
 
 
자다가 일어나니 오토는 역시 돌아가다 멈춰서 내 캐릭은 처절하게 죽어있고
 
이불 베개 제대로 다 있음. 옷도 있음. 문고리 잘 돌아감.
 
역시 꿈이었나 ㅋ 근데 두번 다신 꾸고 싶지 않은 꿈이었음
 
그렇게 실감나고 생생했던 꿈은 처음이었음.
 
 
 
뭔가 생각나서 머리맡에 안경을 보니 안경도 제대로 잘 있음.
 
에이 ㅋ 꿈이었네
 
이렇게 생각하며 시계를 본 순간
 
히익!!
 
오늘 세계사강의 10시30분 시작인데 무려 10시45분...
 
그나마 학원 바로 앞임.
 
 
 
난 정신차릴 틈도 없이 대충 세수에 뻗친 머리 정리만 하고
 
옷 팔딱팔딱 입고 안경쓰고 집을 뛰쳐나옴
 
노량진 잠깐이라도 가 본 사람은 알 텐데,고시촌에서 횡단보도 하나만 건너면 학원임
 
근데 그 횡단보도가 매우 짧음. 
 
10미터? 아마 10미터도 안 될 듯.
 
6~7미터 될라나?
 
 
매우 짧은 횡단보도인데 문제는 여기 교통량이 상상을 초월함.
 
그 짧은 길인데도 불구하고 차 엄청 많이 다님.
 
 
그래서 보통 그 짧은 횡단보도임에도 불구하고 무단횡단은 꿈도 못꾸는데 다행히도 차가 없었음.
 
나님은 바람처럼 빠르게 누구보다 빠르게 무단횡단을 했음
 
근데 그 순한 귀청이 떨어질 정도의 빠앙!! 소리와 함께
 
"야!! 너 미쳤어!!"하는 할아버지의 고함소리가 들려옴
 
어 뭐지? 하고 소리난 쪽을 돌아보는데
 
진짜 농담 안하고 그 거대한 초록색 버스가 내 바로 앞에 뙇 있었음
 
뭐지? 분명 아무것도 없는 거 보고 뛰어나간 건데??
 
 
운전기사 할아버지가 버스 안에서 온갖 걸걸한 욕설을 퍼부으시는데
 
내가 학원이 바쁜 지라 일단 죄송의 표시로 짧게 목례만 하고 학원으로 뛰어갔음.
 
 
이때까지도 난 그 줏은 안경이 뭔가 이상하다는 걸 눈치 못채고 있었음.
 
그저 내가 등싀니 같이 정신놓고 다녀서 이런 일들 벌어지는 줄 알았음.
 
그런데 결정적으로 학원에서 난 이 안경에 뭔가 문제가 있다는 걸 깨닫게 되는 일이 발생하게 됨.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공포

소오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283 영상 오토바이 훔친 도둑의 최후 +2 샴쌍둥이 17.01.23
2282 영상 개문사고 호러퀸 17.01.23
2281 영상 겨울철 처마 밑 조심 공포마니아 17.01.22
2280 사진 네덜란드 우박의 위엄 gs 17.01.22
2279 만화 식인 폭포 돈데끼리 17.01.21
2278 영상 실제상황 +1 호러퀸 17.01.21
2277 괴담 20살 자취할때 가위 눌린 썰 달빛나 17.01.20
227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8 쓰니 17.01.20
2275 사고 소매치기 걸리자 경찰에 '피' 뱉은 에이즈 환자 공포마니아 17.01.20
2274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7 쓰니 17.01.19
2273 영상 발정난 코끼리 e 17.01.19
2272 사진 공포의 미역 공포마니아 17.01.18
2271 사고 부산 부부 실종사건 공포마니아 17.01.15
2270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6 +1 쓰니 17.01.15
2269 괴담 어릴 적 살던 집 앞 괴담 17.01.15
2268 괴담 운전병 괴담 호러퀸 17.01.13
2267 영상 갓길 운전의 위험성 +1 공포마니아 17.01.11
226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5 쓰니 17.01.11
2265 만화 소름 돋는 외모지상주의 ㅇㅇ 17.01.11
2264 괴담 인신매매 썰 KKL 17.01.10
2263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4 쓰니 17.01.09
2262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3 쓰니 17.01.09
»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2 쓰니 17.01.09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102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