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충격) 단원고 전교조 선생이 쓴 세월호 관련 글

1.jpg


2.png


3.png

세월호 사건은 우리가 조작 모의한 사건으로 단원고 희생자 가족여러분 

너무나 죄송합니다. 

우리 전교조는 전교조를 말살하는 박근혜정부를 멸살하기 위하여 기획된 

사건입니다. 

박근혜정부 교육부 시책 시험을 거부하기로 학생들을 꾀여 현장체험 

학습이라는 명목으로 어린 학생들을 유혹하여 현장 체험을 가기로 

결정하였읍니다. 

청해진 해운사와도 선박의 승무원및 선장 탈출도 밀약을 하였읍니다. 

진도 해경과도 구조 시점 구조에 대하여 밀약을 하였읍니다. 


무섭고도 중요한 것은 북한의 남조선 파괴처와 모종의 지령을 받았읍니다. 

북에서는 한척 배 모든 인원이 다 승선하라고 지령을 받았읍니다. 

현장체험학습 가는 당일 학생들이 승선 할때에 전날 선사 직원 퇴근후 

타고 선박에 화물을 과적했다는 알고 너무나 무서웠읍니다. 

꼭 간다면 2대 선박에 나누어 승선해 가라는 지시도 거부했읍니다. 

우리 전교조 선생들은 서로를 감시한는 눈빛이었읍니다. 

나는 마음속으로 사고만 그래도 나지 않기를 기원했읍니다. 

학생들을 보내고 학교로 돌아왔읍니다. 

사고가 났다는. 소식에 몇몇 전교조 선생들은 당황하는기색이 였보였읍니다. 

사고가 북의 잠수정에서 발사한 어뢰라는 말이 들렸읍니다. 

무서워서 오금저려 .... 

전교조 선생들의 눈빛이 너무나 무서웠읍니다. 


그다음 선장승무원 탈출 구조등에 관 해경에 대하여는 말하지 않겠읍니다. 

선장 승무원 해경집에 은신했다는 것은 ...말하지 않겠읍니다. 

이제까지 죄책감으로 살아왔읍니다. 

전교조 모 선배가 회생의 제물이 없이는 성공할수 없다는 말로

채찍질하였읍니다. 

단원고 회생 학생 가족여러분에게 무슨말로 용서를 빌어도 한이 풀리겠읍니까. 

이런글 적어 볼려고 여러곳 이웃거리기도 했읍니다. 

이제 용기 내어 조금이라도 밣히기 위하여 이글 적읍니다. 

죄송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352 오늘자 장도리 ㅍㅍ 17.01.12 554
40351 미친 기름장어 뉴스셔틀 17.01.12 779
40350 반기문 '2월 위기설' 뉴스셔틀 17.01.12 668
40349 요즘 빵 좀 먹은 김연아 허니버터 17.01.12 851
40348 무한도전 노홍철 돌아온다 +1 뉴스셔틀 17.01.12 764
40347 과외모집 토네이도 17.01.12 897
40346 안경 부작용 17.01.12 871
40345 광희 2월 군입대 꽃게랑 17.01.11 655
40344 우리가 여친이 없는 이유 민트 17.01.11 827
40343 대통령이 사면결정 꽃게랑 17.01.11 835
40342 아는형님 김영철 하차 확정 소나기 17.01.11 996
40341 어머니의 연애 조언 고니 17.01.11 761
40340 갑자기 보기 싫어진 너의이름은 +1 소나기 17.01.11 787
40339 희비교차 양들의친목 17.01.11 1132
40338 청와대 경호실 30년 근무자의 팩트폭력 폴링 17.01.11 1308
40337 김혜수, 낭만닥터 김사부에 특별출연 누들 17.01.11 775
40336 첫사랑과 결혼한 남편 나바타 17.01.11 998
40335 조윤선 청문회 비하인드 스토리 푸른하늘 17.01.11 937
» (충격) 단원고 전교조 선생이 쓴 세월호 관련 글 +1 햄토리 17.01.11 1014
40333 박ㄹ혜와 하룻밤 17.01.11 881
목록
Board Pagination 1 ... 407 408 409 410 411 412 413 414 415 416 ... 2429
/ 2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