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어릴 적 살던 집 앞 괴담

어릴 적 살던 집은, 빌라였다.
 
5층빌라였는데 우리 집은 꼭대기층이어서, 나는 엄마와 함께 옥상에 빨래를 널러 자주 올라가곤 했다.
 
옥상 끝까지 올라가면 저 편 한가진 공원길이 보였다. 그렇게 넓지 않은 공원길 한가운데엔 커다란 느티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다. 
 
느티나무 옆에는 작은 유치원 하나가, 그리고 유치원이 세워진 길을 따라 오밀조밀한 작은 상가들이 모여 있었다. 
 
이 이야기는 그 유치원에 다니는 내가 겪었던 기묘한 일이다. 
 
@@ 
 
벌써 대충 20년은 훌쩍 넘어 버린 이야기다.
 
당시 일곱 살의 난, 느티나무 옆 유치원에 다녔다. 부모님께서는 맞벌이셨고, 덕분에 나는 항상 가장 늦게까지 유치원에 남아 있어야 했다. 
 
특히 겨울철이 되면 금방 해가 져 버려 항상 밖이 어두워지면 무서워졌던 기억이 생생했다. 
 
그 날은, 한겨울이었다. 
 
밖에는 눈이 내렸는데 대략 12월 즈음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펑펑 함박눈이 내리는 것이다. 
 
어린 나는, 그것이 못내 좋아 선생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유치원 앞 작은 놀이터로 나가 눈을 맞으며 즐거워하고 있었다. 
 
미끄럼틀도 타고, 그네 위로 소복히 쌓이는 눈을 슥슥 치워 내고 그네도 탔다. 
 
그 때였을 거다.
 
바람 때문인지, 눈 때문인지.
 
느티나무의 가지들이 좌우로 흔들 흔들 거리며 그 사이 뭔가가 매달린 것 같은 게, 내 눈에 보인 것이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래. 그건 마치 목 매단 사람 같이 생겼었다.
 
나는 호기심에 뚫어져라 그것을 바라보았다. 바람이 불 때 마다, 눈발이 흩날릴 때 마다. 그것은 점점 더 선명하게 보이는 것 같았다. 
 
마침 따라 나온 선생님이 나를 데리고 유치원으로 들어가셨고, 나는 금세 그것을 잊어 버렸다.
 
@@
 
눈은 며칠이고 내렸다.
 
며칠이 지난 뒤.
 
부모님이 모두 잠드신 새벽, 나는 잠에서 깨어났다. 목이 말랐던 것 같다. 
 
거실의 냉장고를 열고 델몬트 유리병에 든 보리차를 마시는데, 문득 창문 쪽으로 시선이 갔다.
 
커튼을 걷고 유리창을 통해 저 편을 바라보았다. 
 
늘 보이던 느티나무가 있었다. 그리고, 기묘하게도 그 사이로 흔들 흔들 거리는 무언가가 보였다. 
 
나는 눈을 비볐다. 
 
온 세상은 눈으로 가득 쌓여, 새하얗게 변해 있었다. 가로등 아래로 하얀 눈밭만이 보일 뿐이다. 
 
나는 물을 냉장고에 집어 넣고 다시 창 밖을 보았다.
 
흔들리는 것은 사라졌다.
 
하지만, 어쩐지 가로등 아래 무언가가 서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건 뭐라고 해야 할 까. 
 
그냥 하얀 천 같은 것 같았다. 하얀, 하얀 색이지만 눈 위에 있으니 뭔가 사물이 있구나- 라고 구별이 가는 정도의 .
 
나는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고개를 돌려 어머니를 부를까 하다, 다시 돌아 보았다. 
 
하얀 뭔가가 가로등 아래에서 사라져 있었다. 
 
커튼을 치려고 시선을 돌렸는데, 어쩐지 느낌이 이상했다. 
 
나는 다시 창 밖을 보았다. 
 
창문의 좌측 맞은편 빌라의 같은 건물 유리창에, 하얀 뭔가가 펄럭이고 있었다.
 
태극기 같은 걸까? 아니, 그건 아니었다. 마치 연기처럼 일렁이면서도, 기묘하게 형체를 유지하고 있는 물질 같았다. 
 
나는 뭔가에 홀린 듯 그것을 빤히 바라보았다. 아마, 몸이 굳어 버렸던 거라고 생각했다. 
 
그 순간.
 
퍼러러러러러럭!
 
하는 소리와 함께 그것이 우리집 유리창으로 날아온 것이다. 나는 너무 놀라, 비명도 못 지르고 그대로 서서 똑똑히 볼 수 밖에 없었다. 
 
순백의 하얀 어떤 것이 우리집 창문에 찰싹! 달라 붙었다. 세상의 풍경이 사라지고 유리창이 모두 새하얗게 변해 버렸다.
 
나는 너무 무서워 눈물을 줄줄 흘렸다. 기묘하게도 눈을 한 번도 깜빡일 수가 없었다. 온 몸이 꽁꽁 얼어 붙은 것만 같았다.
 
동시에 전신에 굉장한 한기가 들었다. 전신이 싸-해지는 느낌이었다. 
 
그러다가 나는 부끄럽게도 오줌을 싸 버린 것이다. 
 
그와 동시에 거짓말처럼 우리집 창문은 원래대로 돌아왔다. 감히 엄두가 나지 않아, 창 밖을 더 내다보지 못 하고 눈을 꾹 감은 채, 나는 엉엉 울어 버렸다. 
 
@@
 
흔히들 이야기하는 괴담에서의 경험처럼, 귀신이 붙어서 소리를 들었다던가, 무당을 불렀다던가 하는 일은 없었다. 
 
부모님은 내가 안좋은 꿈을 꾸었거나, 가위에 들렸던 거라 생각하신 모양이다.
 
내게도 별 탈은 없었다. 나는 크게 다치는 곳 없고, 건강하게 유치원을 졸업하고 초등학교에 입학했고,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 쯤엔 이사를 갔다.
 
지금도 가끔씩, 눈이 내리면 나는 그게 썩 달갑진 않은 편이다. 
 
몇 년 전엔 원래 살던 곳에 갈 일이 있어, 그 느티나무를 찾은 적도 있었다. 
 
느티나무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는데- 이제 와 보니 생각보다 그렇게 크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바람이 불면, 이리 저리 바람 따라 가지와 나뭇잎이 흔들렸는데
 
어른이 된 지금 봐도 언뜻 보면 무언가가 매달려 있는 게 아닌가- 란 생각이 들었던 게 생각나 가끔 미소짓는다.
 
다만, 그 의문의 하얀 물체는 대체 뭐였을까?
 
그건 상상이라기엔 지나치게 생생했고, 마치 공포영화처럼 내게 다가와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로 남아 있을 뿐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73 영상 발정난 코끼리 e 17.01.19 2724
2272 사진 공포의 미역 공포마니아 17.01.18 2224
2271 사고 부산 부부 실종사건 공포마니아 17.01.15 1963
2270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6 +1 쓰니 17.01.15 1061
» 괴담 어릴 적 살던 집 앞 괴담 17.01.15 1183
2268 괴담 운전병 괴담 호러퀸 17.01.13 1321
2267 영상 갓길 운전의 위험성 +1 공포마니아 17.01.11 2140
226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5 쓰니 17.01.11 1060
2265 만화 소름 돋는 외모지상주의 ㅇㅇ 17.01.11 3840
2264 괴담 인신매매 썰 KKL 17.01.10 2150
2263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4 쓰니 17.01.09 1175
2262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3 쓰니 17.01.09 1003
2261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2 쓰니 17.01.09 1052
2260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1 쓰니 17.01.09 1571
2259 괴담 중국가서 아는 형한테 들은 인육 썰 glory 17.01.08 3254
2258 만화 중국 택시 장기매매단 실화 공포마니아 17.01.08 3826
2257 괴담 수원역 꿈의궁전 썰 아리랑 17.01.08 3169
2256 사고 죽음을 찍는 사진작가 이동식 공포마니아 17.01.06 3065
2255 괴담 동네 폐가에서 금화 본 썰 suzu 17.01.04 1866
2254 기타 왜 우리는 외계인을 찾지 못하는 걸까 +1 bird 17.01.03 2824
2253 영상 대륙의 에어컨 설치 공포마니아 17.01.02 2539
2252 영상 신속한 상황 판단 호러퀸 17.01.01 2200
2251 영상 지하철 출입문 사고의 원인 토토즐 16.12.31 2062
목록
Board Pagination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13
/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