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6

그런데 사실 찾아간 것도 그냥 한 방에 찾아간 것은 아님.
 
몇 가지 자잘한 일이 있었는데 한 가지만 풀어보겠음.
 
역에서 내려서 택시타고 할머니 사시던 그 만수동 골목 데려다 달라고 했음.
 
그 아저씨가 좀 우락부락하시긴 했는데 매우 친절하시고 한참 아랫배인 내게도 공손하게 존대어 쓰시며 잘해주셨음.
 
그런데 길 가다가 가끔씩 택시기사 아저씨가 운전하시다가 '음?' '아.' '어?' 이러시는 거임 
 
가끔 차가 급정거 할 때도 있었음.
 
그러다가 갑자기 목적지도 아닌 곳에서 멈춰섰음.
 
아저씨 태도 돌변. 
 
식은땀 뻘뻘 흘리며 나에게 거긴 왜 가냐고 추궁하심
 
 
난 생각지도 못한 질문에 '네?'했다가 
 
왠지 이 나이의 청년이 무당보러 간다고 하기 좀 이상해서 할머니 보러 간다고 답했음.
 
그랬더니 아까 그렇게 존대어까지 쓰시며 공손하던 분이 반말을 하고 화를 내시며 당장 나가라는 거임
 
내가 얼 타고 있는데 돈같은 것도 필요없으니 빨리 나가라 함.
 
 
처음엔 '뭐야? 이 동네는 택시아저씨도 신기가 있나?
 
올ㅋ 제대로 찾아온 거 맞는 듯? 돈도 안내고 꽤 멀리까지 왔으니 좋구만ㅋ'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아니었던 거 같음.
 
 
아무튼 여차저차 해서 그 무당들 많은 거리에 들어섰음.
 
 
한자로 卍표시 되어있는 집들이 상당히 많음.
 
뭐 삐까번쩍하게 천산신녀 어쩌고 이런 곳은 좀 안 끌리고 일부러 조금 허름한 집 중에 동자 어쩌고를 찾아갔음.
 
 
동자신 씌였다면 어린애 연기는 쉽지 않을 거 아니겠음? ㅋㅋ
 
진짜 신내림을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나름 알아볼 재량으로
 
성대모사 하기 어려울 법한 신을 모시는 곳으로 들어갔음.
 
 
사실 나는 무당이니 점이니 이런 거 믿지 않음
 
진짜 용하다, 미래 잘 알아맞춘다 이런 소리들을 해도
 
ㅋㅋㅋ 그럴 거면 복권번호나 맞춰달라고 하면 되는 거 아님? 이런 소리하면서 다 비웃었음
 
그런데 왜 갔냐고?
 
그만큼... 그냥... 절박했다고 해두자 -_-
 
 
아무튼 갔더니 영 분위기가 별로임.
 
본래 무당 같은 걸 안 믿는 내게 사기&9라러스한 분위기가 폴폴 풍김.
 
살집 좋고 욕 잘하게 생긴 그런 심술궂게 생긴 할머니가 앉아있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매우 가녀리고 빼빼 마른 40대 중반 정도의 아주머니가 앉아계심.
 
그냥 보면 전혀 무당 같이 생기시진 않았음
 
 
내가 들어가자마자 나를 심각하게 쳐다보던 그 아주머니 하시는 말씀.
 
씌였구만
 
 
 
그런 말은 나도 함.
 
 
솔직히 20대 후반 건장한 청년이 이 점집까지 온다면
 
당연히 뭔가 심각한 고민이 있어 왔을 것이니, 당연히 첫 마디는 '귀신에 씌였다'라고 하겠지!
 
그래도 그냥 웃겨서 뭐라하는지 지켜봤음.
 
 
하는 일이 잘 안되지?
 
 
ㅋㅋㅋㅋ 아주머님. 
 
그 말은 대한민국의 20대 청년 모두한테 해도 [예]소리 들을 말인데욬ㅋㅋ
 
낭패감+실망감이 겹쳐져서 난 무슨 핑계를 대고 여기서 나갈까 궁리만 하게 되었음.
 
아... 잘못 골랐네 ㅅ 1 B ㅏ...
 
 
그렇게 무슨 핑계를 대고 나갈까 눈알만 굴리며 대답도 안하고 있던 내게 그 아주머니가 물었음
 
 
고민이 많은가보구만.
 
걱정하덜 말어. 저 요망한 것만 내면 다 일 잘 될 것이닝께.
 
 
아 네네 -_- 그러시겠죠
 
 
그런데 학생이당가?
 
 
ㅋㅋㅋㅋ 내가 뭐하는지도 모르는 분이네 아놬ㅋㅋㅋ 잘못 왔엌ㅋㅋㅋ
 
 
나 : 네 그런데요
 
 
 
그러자 급격히 -_- 식으로 식는 아주머니의 표정.
 
돈 없는 거 눈치 채셨나여?
 
나도 님 ㅅ ㅏ이비라는 거 눈치 챘거든여? ㅋㅋㅋㅋ
 
 
 
후... 뭐, 그래. 학생인디 여까지 오느라 수고했구만
 
학생이고 고생했고 한 거 같으니께 내가 이거 부적 특별히 7만원에 써주께.
 
원래 10만원 짜린데 학생이라 싸게 받는 거야.
 
 
아 됐거든요?
 
 
나 : ^^; 괜찮습니다. 이야기 들은 것만으로 충분히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부적은 됐고요. 복채만 낼게요.
 
 
그러자 다시금 -_-로 굳어버리는 아주머니의 표정.
 
저기요... 아주머니? 지금 진짜 -_-표정 짓고 싶은 건 저거든요?
 
아예 대놓고 그냥 사기꾼 해라. 아오 콱
 
 
내 피같은 돈... 이렇게 꽝에 한 번 걸릴 때마다 출혈이 생기는 구나.
 
아오 4만원이면 ㅎ ㅏ... 피방과 오락실과 만화방에서 하루종일 실컷 세상만사 다 잊고 놀면서 
 
먹을 것까지 초호화 치킨 고기 이런 것만 쳐묵쳐묵 하고도 남을 법한 돈인데...
 
내 4만원이 이렇게 허무하게... 하... 여기 점집 겁나 많던데
 
여기서 대체 꽝이 아닌 집을 어떻게 가려내지?
 
 
짜증도 나고 낯선 분위기에 영 적응도 안 되고 해서 지갑을 꺼내다가 주머니 속에 넣어뒀던 안경이 툭 떨어졌다.
 
아오... 봐도 봐도 정이 안 가는 안경.
 
 
근데 그 안경이 떨어지자 -_-의 시큰둥한 표정을 짓고 있던 그 아주머니의 얼굴이 심각한 얼굴로 확 바뀌었다
 
 
저게 뭐여
 
네?
 
 
분명 저게 뭐냐고 묻지 않았나?
 
안경인데? 설마 안경인 걸 모르는 건 아닐 테고...
 
뭐지? 뭔가 보이는 건가?
 
 
왠지 이 아주머니에게 급 신뢰감 같은게 생겼다.
 
난 다시금 확인해보기 위해 지갑에서 4만원을 꺼내어 건내주며 말을 걸었다.
 
 
여기 4만원이요. 근데 방금 뭐라고 하셨죠? 저거 뭐냐고 물으셨나요?
 
 
그러자 그 무당 아주머니는 (이제 무당이라고 불러줌. 이제야 뭔가 좀 무당스러워보임 ㅋ)
 
내 어깨를 확 잡아당기며
 
 
쉬이이이이ㅣ잇!
 
 
하며 조용히 하라는 표시로 입술에 손가락을 대었다.
 
 
오호, 이제 뭔가 조금 그럴싸해보이는데?
 
 
뭔가 무당 아주머니에게 급 신뢰감이 오는 느낌이었지만
 
그래도 혹시 모르니 확인차 무당 아주머니에게 대뜸 물었다.
 
 
왜 그러세요?
 
저 안경에 뭐 특이한 점이라도 있나요?
 
 
그러자 그 무당 아주머니는 화들짝 놀라며 내 등을 치려다 그마저도 안되어 시늉만 하면서 사시나무 떨듯이 떨었다.
 
아마도 내가 조용히하라는 그 말을 안 들어서 그런 듯했다.
 
마치 바로 옆에 호랑이가 있고, 둘이 풀숲에 숨어있는데
 
내가 '어 저게 뭐에요?'하면서 소리를 낼 때 옆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표정 같았다.
 
 
아니 근데 뭐냐고요. 왜 그러는지 이유라도 알려주셔야 내가 조용히 하던 말던 하지.
 
왜 그러세요? 설마 저기에 뭐 귀신이라도 씌인 건가요?
 
 
그러자 그 무당 아주머니는 제발 좀 조용히 해달라는 듯이
 
표정을 마구 찌푸리며 두 손을 마구 흔들며 입모양으로만 말했다.
 
 
그 과장된 몸짓과 입모양을 보니, 소리는 내지 않아도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단번에 알아들을 수 있었다.
 
그 아주머니의 입모양은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아니여! 아니여! 그런 것이 아니여!!'
 
 
그런 게 아니라고? 그럼 대체 뭐지?
 
난 재차 물었다.
 
 
"그럼 뭔데요?"
 
 
내가 또다시 소리를 내자 그 아주머니는 뜨악! 하는 표정을 짓더니
 
급기야 눈물을 주륵주륵 흘리며 소리없이 울기 시작했다.
 
모르긴 몰라도 그 얼굴 자체가 뭔가를 심하게 무서워하고 있단 것만은 알 수 있었다.
 
 
그 눈물로 범벅 되어 덜덜 떠는 얼굴이
 
심하게 공포와 두려움에 물든 것이라, 보는 내가 다 소름이 끼쳐왔다.
 
대체 뭘 이렇게 무서워하는 거지?
 
그제서야 난 이게 뭔가 장난이 아니구나를 깨달았다.
 
 
무당 아주머니는 그 상태로 탁상위에 올려져 있던 그림을 북 찢으시더니 (헐 저런 거 찢어도 되는 건가?) 
 
엎드려서  그 찢은 뒷면에다 뭔가를 급하게 쓰기 시작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73 영상 발정난 코끼리 e 17.01.19 2724
2272 사진 공포의 미역 공포마니아 17.01.18 2224
2271 사고 부산 부부 실종사건 공포마니아 17.01.15 1963
»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6 +1 쓰니 17.01.15 1062
2269 괴담 어릴 적 살던 집 앞 괴담 17.01.15 1183
2268 괴담 운전병 괴담 호러퀸 17.01.13 1321
2267 영상 갓길 운전의 위험성 +1 공포마니아 17.01.11 2141
2266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5 쓰니 17.01.11 1060
2265 만화 소름 돋는 외모지상주의 ㅇㅇ 17.01.11 3840
2264 괴담 인신매매 썰 KKL 17.01.10 2150
2263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4 쓰니 17.01.09 1175
2262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3 쓰니 17.01.09 1003
2261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2 쓰니 17.01.09 1052
2260 괴담 고시원에서 안경 주운 썰 1 쓰니 17.01.09 1572
2259 괴담 중국가서 아는 형한테 들은 인육 썰 glory 17.01.08 3254
2258 만화 중국 택시 장기매매단 실화 공포마니아 17.01.08 3826
2257 괴담 수원역 꿈의궁전 썰 아리랑 17.01.08 3169
2256 사고 죽음을 찍는 사진작가 이동식 공포마니아 17.01.06 3065
2255 괴담 동네 폐가에서 금화 본 썰 suzu 17.01.04 1866
2254 기타 왜 우리는 외계인을 찾지 못하는 걸까 +1 bird 17.01.03 2824
2253 영상 대륙의 에어컨 설치 공포마니아 17.01.02 2539
2252 영상 신속한 상황 판단 호러퀸 17.01.01 2200
2251 영상 지하철 출입문 사고의 원인 토토즐 16.12.31 2062
목록
Board Pagination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13
/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