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1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거실 화장실 앞에서 난 입고 있던 옷을 다 벗어 버렸어... 
물론 내 ㅈㅈ는 ㅂㄱ되어 있었고 엄만 이런 날 보고서는 현관으로 걸어가서는 보조 열쇠를 잠고고 오더라고...
난 화장실에 들어가서 엄마가 들어오길 기다렸고 엄만 좀 망설이다가 화장실에 들어오더라 
엄만 옷을 벗고서는 샤워기의 물 온도를 체크하고서 내 몸에 물을 뿌려줬어...
난 뒤를 돌아서 엄마를 쳐다봤고 난 내손을 올려서 엄마 ㄱㅅ을 만지기 시작했어... 
엄만 살며시 미소를 띠웠고 내 몸에 샤워 크림을 발라줬어
 
그동안 엄마와의 관계가 여러번 지속 되었지만 샤워할때를 빼곤 네 ㅈㅈ를 직접적으로 만진적은 없었어... 
이날도 내 ㅈㅈ를 살며시 만지고서는 나의 다른 몸을 만졌어... 
근데 이날은 내가 그런 엄마 손을 잡고서는 내 ㅈㅈ에 손을 다시 올려 놓았어.... 
그와 동시에 난 내 얼굴을 엄마 ㄱㅅ쪽으로 내밀에서 ㅈㄲㅈ를 빨기 시작했고....
엄마는 언제나 처럼 내 뒷머리를 안아 줬어... 
하지만 엄마 손은 내 ㅈㅈ만 잡은체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어....
 
난 엄마 ㅈㄲㅈ를 빨고 있는 도중에 엄마 손을 잡고서는 앞뒤로 움직여 줬어.... 
엄만 내 손에 잡혀서 움직여 줬고 천천히 내 손에 힘을 빼줘도 엄만 내 ㅈㅈ을 움직여 준거야... 
거품때문인지... 아님 첨으로 받아본거라서 그런건지... 엄마 손은 너무 부드러웠어.... 
물론 엄마의 소중한 부위에 집어 넣을때의 느낌보단 덜 하지만 
엄마가 이렇게 내 ㅈㅈ를 잡고서 움직여 준다는것도 나에겐 충격이였거든....
 
난 더 힘을 줘서 엄마 ㅈㄲㅈ를 빨았고 엄만 물소리에 잘 들리진 않았지만 분명 ㅅㅇㅅㄹ를 내기 시작했어.... 
그렇게 움직여준 엄마의 손이 좀더 빨리 움직여 주길 바라는 마음에 난 나도 모르게 내 엉덩이를 움직여서 
그 행동이 더 빨라지게 만들었어.... 
그 때부터 아마 엄마 손에 힘이 들어가는게 느껴졌고 점점 내 ㅈㅈ를 감싸쥐는게 느껴졌어...
 
얼마 지나지 않아서 난 ㅅㅈ할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내 입에 있던 엄마의 ㄱㅅ을 빼고선 나도 ㅅㅇㅅㄹ를 내기 시작했어... 
그러자 엄만 더 힘을줘서 좀더 빨리 움직여 줬고 그렇게 난 ㅅㅈ을 했어... 
내 ㅈㅇ은 당연히 화장실 바닥, 엄마의 허벅지 등에 뭍었고... 
엄만 제빨리 샤워기로 바닥과 엄마 몸에 뭍은 ㅈㅇ을 치우기 시작했어....
 
이렇게 엄마가 나에게 해준 ㄷㄸ이야... 
그날이후부터 엄만 내 ㅈㅈ를 손에 잡는 경우가 점점더 늘어났고 
난 내 손으로 직접 ㅈㅇ하는 경우보다 엄마손에 이끌려서 ㅈㅇ하는 경우가 더 많아졌어......
 
그렇게 한달 보름 정도가 지나고 나서 아빤 다시 외국으로 출장을 갔고 
난 다시 엄마와 단둘이 있는 공간에서 생활을 하기 시작했어.....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ㄹㄹ 2017.04.21 14:01
    ㄱㅊ계에 한획을 그을 대작삘인데?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430 알바하다가 사람 때린 썰 썰워왕초보 17.04.22
17429 여의도연구소 안철수 승리 썰 +17 ㅇㅇ 17.04.22
17428 엄마 바람피는거 목격한 썰 +3 백수의끝은자살 17.04.22
17427 ㅅㅅ 훔쳐보기(2) +1 돌고래 17.04.22
17426 06학번 틀딱아재 썰 +4 u 17.04.22
17425 술게임 잘 모르던 엘프선배 꽐라된 썰 +1 캔디 17.04.22
17424 사지마비 장애인된 썰 2 17.04.22
17423 왜케 갑자기 주작만 많이 올라오냐? +8 왜케 갑자기 주작이 많이 올라오지?? 17.04.21
1742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3 +3 야왕 17.04.21
17421 여동생이랑 한 썰 3 _ 마지막 +2 롤할사람 17.04.21
17420 왕따 썰 +1 pp 17.04.21
17419 여동생이랑 한 썰 2 +1 롤할사람 17.04.21
17418 짝궁 여자애 돈이 주기적으로 사라진 썰 1 17.04.21
17417 여동생이랑 한 썰 1 +2 롤할사람 17.04.21
17416 금수저였다가 흙수저 된 썰 +8 ㅇㅇ 17.04.21
17415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2 +3 야왕 17.04.21
»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1 +1 야왕 17.04.21
17413 흙수저 내 인생 썰 푼다 +7 연금술사 17.04.21
1741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0 +3 야왕 17.04.21
17411 초딩때 메이플 사기당한 썰 10년이 17.04.21
17410 공사장에서 알바한 썰 +1 달려라뀨 17.04.21
17409 첫사랑한테 다단계 당한 썰 휘발 17.04.21
17408 부자녀 S양 썰 2 +10 쏴리질러 17.04.21
목록
Board Pagination 1 ... 72 73 74 75 76 ... 831
/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