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2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아빠가 돌아가는날 난 집에가기만을 손꼽아 기다렸고 집에가자 마자 엄마에게 달려가서 긴 포옹을 했었어....
엄만 이런 내 마음을 이해해줬는지 날 안아줬어.... 
그때까지 난 엄마와 키스를 하지 못했어... 행여나 관계도중에 키스라도 할라고 하면 이건 안된다고 입을 피해버려서 
더 이상 내가 요구하지도 않았고 난 그때당시 키스보단 엄마와의 ㅅㅅ가 더 좋다고 굳게 믿고 있었기 때문이였던거 같아...
 
옷 갈아입고 과일이라도 먹으라고 말을 했고 난 엄마에게 씻겨달라고 떼를 썻어... 
엄만 마지못해 고개를 끄덕였고 난 엄마 손을 잡고서 안방으로 들어가서 화장실 앞에서 옷을 다 벗었어.... 
이런 내 모습을 본 엄마는 내가 이해할수 없는 표정으로 날 쳐다 봤고 난 옷을 다 벗은체 
엄마에게 손을 뻗어 엄마의 옷을 벗기기 시작했어... 티셔츠와 입고 있던 바지 그리고 속옷.... 
이렇게 엄만 내 손에 의해서 나와 같이 나체가 되었고 그런 엄마의 모습을 유심히 쳐다봤어...
 
엄만 애가 이제 점점 더 이상해 지네 라고 눈을 훓기면서 날 욕실로 밀어냈고 난 마지못해 엄마와 같이 욕실에 들어갔어... 
목욕은 항상 엄마가 내 몸에 물을 뿌리고 거품으로 내 몸을 닦아주는 그런 형식이였어... 
그러는 동안에 난 엄마 ㄱㅅ을 빨고... 그런데 그날은 엄마 손에 들려진 샤워기를 내가 들고서는 엄마 몸에 물을 뿌려줬어....
엄만 고맙다고 말을 했고 그러고선 거품크림을 내 손에 바르고서는 엄마의 몸에 내 손을 얻고서 정성스럽게 내가 닦아 줬어....
순간 엄마가 움찔하긴 했지만 난 모른척 했어.... 
그렇게 엄마의 목, ㄱㅅ, 허리, 배,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 겨드랑이, 손... 엄마가 나에게 해주것 처럼 내가 닦아줬어... 
난 엄마 앞으로가서 엄마 얼굴을 쳐다보면서 엄마의 소중한 부위에도 손을 뻗어서 씻어줬어.... 
엄만 내 눈빛을 피하고는 눈을 감고서 내 행위를 받아줬고 내 손이 움직일때마다 엄마의 미간이 찌프려졌고 
난 그런 엄마의 표정을 보면서 멈추지 않고 했었어....
 
엄만 그제서야 눈을 떳고 난 샤워기로 엄마의 거품을 씻겨줬어... 그렇게 씻은 엄만 너무 이뻐보였어.... 
엄만 샤워기를 들어서 내 몸을 씻기기 시작했고 엄마가 내 몸에 비누칠을 해줄때 난 엄마 손을 내 ㅈㅈ에 옮겨주었고 
엄만 천천히 내 ㄷㄸ을 해줬어....
 
그렇게 난 ㅅㅈ을 하고서 안방 침대에 올라가 있었어... 
엄만 욕실 정리를 하고선 왜 여기 있냐고 타박을 했지만 오늘만 이라고 말을 하고서는 엄마가 침대에 올라오길 기다렸어...
 
엄만 화장대에서 무언가를 얼굴에 바르고선 내 옆으로 올라왔어....
언젠인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내가 엄마 침대에 올라갈땐 옷을 벗고 올라가기 시작했고 
엄마도 처음엔 싫다하다가 옷을 벗은체 침대에 올라왔어....
언제나 처럼 엄만 날 팔배게 해주면서 날 끌어안아줬고 난 엄마에게 안겨서 엄마 몸을 탐닉했어... 
ㄱㅅ을 빨면서 엄마의 소중한 부위에 손가락으로 해주는 그런 행위 였어.... 
그렇게 하고 있는데 문득 엄마의 입술을 보니 너무 이쁜거야.... 
난 내 고개를 들어서 엄마 입에 입을 맞췄어... 엄마가 내 입을 피해 고개를 돌렸고 
난 내 손을 엄마의 소중한 부위에 더 깊게 집어 넣었더니 입을 돌린 상태에서 입술이 벌어지는게 보였고 
난 내 고개를 엄마 입을 향해 돌린후에 다시 입을 맞췄어... 
그렇게 몇번의 실랑이가 있었고 엄만 안된다고 나에게 단호하게 말을 했지만 왜 그랬는지 나의 욕구는 더 커져만 갔어....
 
끝내 엄마의 도움 없이는 안된다고 생각을 하고선 난 엄마 몸위로 올라갔고 
엄만 서랍에서 ㅋㄷ을 꺼내서 내 ㅈㅈ에 쒸어줬고 그렇게 ㅅㅇ을 했어....
벌써 많은 관계가 있었기에 이제는 ㅅㅈ하는 시간을 어느정도 조절할수 있었어... 
그리고 그냥 앞뒤로 움직이는 그런 행위가 아닌 ㅇㄷ에서 본것처럼 어느정도 흉내를 낼수 있게 되었어...  
엄마의 ㅅㅇㅅㄹ는 예전보다 훨씬 커졌고 그럴수록 엄마의 입이 벌여지고 있다는걸 알게되고선 
난 다시 엄마 입에 키스를 시도 했어....
벌여진 입에 내 혀를 넣었지만 엄만 바로 입을 다물어서 내 혀가 더이상 들어갈수 없도록 막았어... 
난 그럴수록 나의 허리를 움직여서 좀더 격하게 움직였어....
 
그러다 보니 엄마의 입은 자연스럽게 천천히 열렸고 나의 혀 역시 조금식 엄마 입안에 들어가서 탐닉했어....
물론 이게 나의 첫키스 였어.... 
키스가 허툴러서 어떻게 했는지 모르지만 난 혀로 엄마의 혀를 돌리듯이 움직였던 기억만 있어....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ㄱㄹ 2017.04.21 14:34
    ㅈㅈ 섯다~ 작가로 등단해도 될듯 ..
  • ?
    쓰레기새끼 2017.04.21 15:49
    이새끼 근친강간이구먼 씨벌새끼 니 나중에 결혼하고 아들새끼 낳아서 와이프 똑같이 당해라
  • ?
    ㅇㅇ 2017.04.26 11:04
    ㅇㅇ 나도그렇게 생각함 이새기 동의가 아니고 강간임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426 06학번 틀딱아재 썰 +4 u 17.04.22
17425 술게임 잘 모르던 엘프선배 꽐라된 썰 +1 캔디 17.04.22
17424 사지마비 장애인된 썰 2 17.04.22
17423 왜케 갑자기 주작만 많이 올라오냐? +8 왜케 갑자기 주작이 많이 올라오지?? 17.04.21
1742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3 +3 야왕 17.04.21
17421 여동생이랑 한 썰 3 _ 마지막 +2 롤할사람 17.04.21
17420 왕따 썰 +1 pp 17.04.21
17419 여동생이랑 한 썰 2 +1 롤할사람 17.04.21
17418 짝궁 여자애 돈이 주기적으로 사라진 썰 1 17.04.21
17417 여동생이랑 한 썰 1 +2 롤할사람 17.04.21
17416 금수저였다가 흙수저 된 썰 +8 ㅇㅇ 17.04.21
»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2 +3 야왕 17.04.21
17414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1 +1 야왕 17.04.21
17413 흙수저 내 인생 썰 푼다 +7 연금술사 17.04.21
1741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0 +3 야왕 17.04.21
17411 초딩때 메이플 사기당한 썰 10년이 17.04.21
17410 공사장에서 알바한 썰 +1 달려라뀨 17.04.21
17409 첫사랑한테 다단계 당한 썰 휘발 17.04.21
17408 부자녀 S양 썰 2 +10 쏴리질러 17.04.21
17407 여친과 의무방어전 마친 썰 +4 이리 17.04.21
17406 베이비시터 하다가 유부랑 눈 맞은 썰 풀어본다. +9 유치유치 17.04.20
17405 내 첫사랑 썰 들어볼래? +6 캔디 17.04.20
17404 그냥 그렇다고 ... 이 글 보면 답변 좀... +7 17.04.20
목록
Board Pagination 1 ... 63 64 65 66 67 ... 822
/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