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3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내 혀는 엄마의 입속을 헤매고 있었고 엄만 내 혀의 움직임에 별 신경을 쓰고 있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었어... 
난 그럴수록 나의 움직임을 좀더 격하게 했고 순간순간 엄마의 입이 더 벌어지는 것을 느꼈어... 
그럴수록 난 집요하게 내 혀로 엄마의 입속을 괴롭혔던거 같아.... 
어느 정도 지나자 경직되어 있던 엄마의 혀에 힘이 빠지는것을 느낄수 있었고 
난 그럴수록 엄마의 몸 속에 더 깊숙하게 들어갔어....
 
순간 엄마가 깊은 ㅅㅇㅅㄹ를 냈고 난 이때다 싶어 내 혀로 엄마의 혀를 건드리면서 깊게 빨아들였어... 
타이밍이 좋았는지 엄마의 혀는 드디어 내 입속에 들어왔고 난 더욱 깊이 빨아 들였어... 
엄만 이때쯤 포기 했는지 내 목을 감싸 안고서는 천천히 엄마의 혀가 움직이는것을 느낄수 있었어....
 
그렇게 내 입에서 엄마의 혀가 놀구 있는것을 느낄수 있었고 난 이제 되었다는 정복감??에 내 엉덩이는 더 세차게 움직였어... 
나의 움직임이 과했는지 엄만 약간 움츠려 드는 듯한 모습을 취했고 난 그 틈을 더 파고 들었어... 
하지만 이런 행위가 나의 ㅅㅈ에 가까워 짐을 느꼈고 난 더 이상은 못 참을 것 같아서 
가장 깊이 엄마의 몸속을 파고 들고서는 ㅅㅈ을 해버렸어... 
내 입에선 ㅅㅇㅅㄹ를 내기 시작했고 엄마 역시 내 ㅅㅈ에 맞춰서 ㅅㅇㅅㄹ를 냈어... 
난 깊은 숨을 내 뿜으면서 엄마의  몸 위에 누워 버렸고 엄만 이런 나의 뒷머리를 끌어안고서 
다른 한손으로 내 등을 쓰다듬어줬어.....
 
얼마나 누워 있었을까 엄만 세는듯하다라면서 날 일으켜 세웠고 
혹시라도 ㅋㄷ에서 ㅈㅇ이 흐르지 않게 뒷처리를 해주는 엄마의 모습을 봤어....
엄만 언제나 그랬듯이 물티슈로 뒷마무리를 해줬고 난 이런 엄마의 품에 안겨서 잠을 청했어....
 
이렇게 나와 엄마의 키스가 시작되었고 그 다음날 아침부터 등교하기전에 엄마와 키스를 하면서 학교에 갈수 있었어.... 
이젠 정말 엄마완 연인이 된듯한 느낌이였어...
주말에 드라이브를 가게 되면 운전하고 있는 엄마의 몸을 더듬기도 했고 영화를 보러 가더라도 
내 손은 항상 엄마의 허벅지를 만지고 있었어...
그럴때마다 엄만 나를 보면서 눈을 훓긴 했지만 엄만 나의 행동에 거의 다 맞춰졌어....
 
하루는 엄마와 같이 잠을자다가 잠시 눈을 떠보니 엄마가 내 ㅈㅈ를 잡고서 자고 있는 모습이 너무 웃긴거야.. 
다음날 밥 먹으면서 그 이야기를 했더니 엄마가 말도 안된다고 했지만 증거가 없으니 그걸로 끝이 나긴 했지만............ 
그렇게 나와 엄만 점점더 자연스러운 그런 관계로 발전을 했어....
 
그러면서 내 마음속에 못해본것들이 생각이 나기 시작하더라... 
사람이 하나를 얻으면 잠시 만족했다가 다른 하나를 탐한다는 그런걸 그때 알게되었어....
 
ㅇㄷ에서 보면 여자가 남자의 ㅈㅈ를 입으로 해주는 행위............... 그리고 69자세........................
이게 너무 하고 싶어 지더라... 그렇다고 엄마에게 사실대로 말하자니 너무 내가 이기적으로 보이는거야.... 
행여라도 이런 내 모습에 상처를 받으면 어떻할까 하는 걱정도 들고..........................
 
그렇게 하루 하루 지났고 엄마와의 ㅅㅅ도 점점 농도 짙어 졌어... 
이제는 엄마가 ㅅㅇㅅㄹ를 낼때 이전보다 더 강해졌다고 해야하나??  
이전에는 도저히 참지 못할때만 약간씩 세어 나왔지만 시간이 흐르니 참긴 참아도 이전보단 훨씬 자연스럽게 나오는듯했어.... 
그리고 아침에 내가 ㅂㄱ되어 있으면 엄만 내 팬티 안으로 손을 넣어서 우리 아들 오늘도 성이 났네 라면서 놀리기도 했고....
엄마와 아들의 관계가 타 연인보다 훨씬 애뜻했었어....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김석범 2017.04.21 22:53
    개노잼이다
  • ?
    ㅇㅇ 2017.04.22 08:27
    니가 글 써봐 ㅂㅅ아 젖도 못 쓰는게 딴지나 거네
  • ?
    ㅋㅋㅋ 2017.04.23 17:22
    더이상 글이 안올라오니까 복사해오질 못하는군ㅋ ㅋ
    역시...
    담엔 내가 먼저 복사해올까?ㅋㅋ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16년 3월 이전 게시글 안내 썰워운영_카이 2016.03.01
17424 사지마비 장애인된 썰 2 17.04.22
17423 왜케 갑자기 주작만 많이 올라오냐? +8 왜케 갑자기 주작이 많이 올라오지?? 17.04.21
»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3 +3 야왕 17.04.21
17421 여동생이랑 한 썰 3 _ 마지막 +1 롤할사람 17.04.21
17420 왕따 썰 +1 pp 17.04.21
17419 여동생이랑 한 썰 2 +1 롤할사람 17.04.21
17418 짝궁 여자애 돈이 주기적으로 사라진 썰 1 17.04.21
17417 여동생이랑 한 썰 1 +2 롤할사람 17.04.21
17416 금수저였다가 흙수저 된 썰 +8 ㅇㅇ 17.04.21
17415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2 +3 야왕 17.04.21
17414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1 +1 야왕 17.04.21
17413 흙수저 내 인생 썰 푼다 +7 연금술사 17.04.21
1741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10 +3 야왕 17.04.21
17411 초딩때 메이플 사기당한 썰 10년이 17.04.21
17410 공사장에서 알바한 썰 +1 달려라뀨 17.04.21
17409 첫사랑한테 다단계 당한 썰 휘발 17.04.21
17408 부자녀 S양 썰 2 +10 쏴리질러 17.04.21
17407 여친과 의무방어전 마친 썰 +4 이리 17.04.21
17406 베이비시터 하다가 유부랑 눈 맞은 썰 풀어본다. +9 유치유치 17.04.20
17405 내 첫사랑 썰 들어볼래? +6 캔디 17.04.20
17404 그냥 그렇다고 ... 이 글 보면 답변 좀... +7 17.04.20
17403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9 +3 야왕 17.04.20
17402 철없던 시절 엄마랑 ㄱㅊ한 썰 8 야왕 17.04.20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 761
/ 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