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안녕 여러분~8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글쓴지 거의 한달이 지난거 같네 ㅎ


그때 보시던 분들이 지금도 계시는지는 모르지만 오늘 술 김에 글한번 써보려고 컴퓨터 켰어..


오빠랑 포도에 맥주한잔 하고 엄청 옥신각신 했네 ㅎ 무슨 문제인지는 다들 알려나? ㅎㅎ


아무튼 홧김에 오빠한테 '나 썰워에 글쓸거야' 하고 오빠는 쓸려면 쓰던지 말던지 맘대로 하라고 ㅎ


자긴 잔다고...



오빠랑은 아무문제 없이 잘 지내고 있어.ㅎ


항상 행복하고 즐겁고 그냥 의미없이 지나가는 일상들도 하나하나가 다 추억이 되는거처럼 좋아 지금..



근데 아무리 노력해도 그건 안돼나봐...ㅎㅎ


이렇게 말하는 내가 좀 웃기기도 부끄럽기도 한데..아시다시피 내가 집착이 좀 있잖아?


처음에 오빠랑 뒤로 하는걸 상상했던건 오빠 여행가고 나 혼자 이론 공부 할때였겠지 아마?


그때는 그냥 막연하게 오빠한테 줄 수 있는건 다 줘야 한다..뭐 그런 생각이었던거 같고


크게 해보고 싶다 그런건 아니었어..



내 생각에 오빠와의 잠자리는 아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을 정도로 좋거든?


나도 내 몸에 대해서 점점더 잘 알아가고 나니까 점점더 끝도 없이 좋아지는 느낌이고


오빠도 정말 좋아하는게 느껴져..


우린 서로 원하는 플레이에 대해서 정말 솔직하게 다 얘기하고 웬만하면 정말 성심성의껏 다


맞춰주거든..내가 오빠한테 해주지 않은 플레이는 이제 없다고 생각해..


입에다 하는거나 얼굴에 하는거부터 야동에서나 볼법한 좀 말하기는 민망한 그런것들도


우린 너무나 솔직하게 서로 말해주고 서로 아무런 거리낌없이 서로를 사랑해주는데


왜!!!? 그건 안돼는 걸까....ㅎㅎ


이게 처음엔 오빠한테 그냥


"오빠...뒤에다 넣고 싶으면 언제든지 얘기해줘..나 항상 마음 준비 하고있으니까..."


그냥 오빠한테 줄 수 없는건 없다 정도의 뜻으로 한 얘긴데


너무 정색하면서 그건 죽어도 싫다는 거야..


그래서 왜냐니깐 그냥 싫데...더럽기도 하고 뭔가 그럴이유를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그땐 그냥 아..오빤 저건 싫어하는구나..하고 말았는데...


너무 매몰차게 거절 당하고나니까 좀 오기도 생기고 내가 더 궁금한 느낌인가? ㅎㅎ


집착병이 생긴거야...ㅎ


내 몸을 준 사람은 오빠뿐이고 솔직히 섹스경험은 오빠외엔 전무하지만


난 이론은 정말 누구못지 않다고 생각해ㅎ


이런거 저런거 찾아보다가 뒤로 하는게 어떤 남자들의 로망? 아니면 금단의 영역? 이런


느낌이란걸 알게 되고...남자들은 갈구하지만 여자들은 많이 거부한다.. 뭐 그정도는 알게됐어..


그래서 그냥 오빠한테 난 열려있으니까 언제든지 말만해 한건데..약간 자존심도 확 상하더라고..ㅎㅎ



그 후로 여러차례 넌지시 얘기도 꺼내보고 대놓고 졸라도 보고 내가 더럽냐며 땡깡도 부려보고..ㅎ


말하려니 창피하긴한데..ㅎ 내가 저걸 못해서 환장한 여자라기보단 오빠의 행동이


너무 나를 미치게 만든다고 해야 하나? 그 얘기만 나오면 정색하면서 안된다고만 하니까


집착증과 궁금증이 동시에 생겨버린거지..ㅎ


오빠 말은 솔직히 내가 그렇게 쾌감을 느끼지 못할거고 실제로 뒤로하는 여자들의 썰을 들어보면


죽을만큼 아프지 좋은건 하나도 없다, 그리고 위생상 좋지않고 파열에 의한 감염이나 여러가지


문제가 생길수도 있다, 나중에 하다보면 괄약근 조절 안돼서 흘러내릴수도 있다, 그렇게 살고 싶냐


그거하다가 나중에 수습안되는 바텀게이들 얘기 모르냐......등등


안돼는 이유는 끝이 없더라...ㅎ



아무리 그래도 내가 애는 아니잖아...ㅎ 자꾸 극단적인 상황을 얘기하면서 안돼는 이유를 설명하니까


자꾸 반항하게 되는거야...ㅎ 그냥 한번 해보는건데 자꾸 저런 얘기를 하면 어떻하냐고..ㅎ


오빠한테 내 모든걸 다주겠다는데 왜 오빠는 이런 천사같은 내 마음을 왜 모르냐고..ㅎ


솔직히 난 이미 연습도 해봤어 ㅎ 내 돈주고 젤도 사고, 관장약도 사놓고


오빠가 하도 더럽다더럽다 해서 일주일동안 샐러드만 먹은적도 있어..


나도 말랐지만 먹는걸 얼마나 좋아하는데 초식동물도 아니고 일주일동안 풀만 먹으면 얼마나


힘든지 알아? 그러고 하루동안 관장하고 물만 먹고 ,


후기 보니까 젤로 손가락부터 넣어보면서 이완시키는 느낌을 알아야 한다고 해서


연습도 얼마나 많이 했는데..


오빠한테 당당하게 나 정말 일주일동안 죽을 각오로 비웠고 너무 깨끗하다고


나 준비 됐어!! 말만해!


그랬는데 오빠는 '응 고생했어~ 배고프지? 짜장면 먹을까?'



하아......나쁜새끼.......


내가 집착병있는건 인정하지만...아무리 그래도 여자가 이정도 했으면


한번쯤 해볼 수 도 있는거 아니야?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그땐그랬지 2017.06.18 05:08
    파이팅~!! 뒤로 하시면 후기좀 올려주세여 좋은지 아님 아픈지~그리고 오빠도 여자가 원하면 좀 해줘야지~~매정하네 ㅋㅋ
  • ?
    더럽ㄷㄷ 2017.06.18 12:32
    야..너 뭔가 댓글이 그냥 더럽다ㄷㄷ보자마자 이 생각들었네 ㅅㅂㄹ
  • ?
    오빠가 자신감이 넘치나보네 2017.06.18 06:36
    넣지도 않았는데 흘러내릴 걱정 하는거보면
  • ?
    가우른 2017.06.18 08:04
    ㅋㅋㅋ 이건 뭐... 과자 안사준다고 칭얼거리는건 봤어도... 과자 사준다고 칭얼거리는건 처음봤네 ㅋㅋ
  • ?
    2017.06.18 09:50
    악어마누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가~~
  • ?
    ㅈㄷㄱㅅ 2017.06.18 17:41
    악어마누라님 방가방가 여전히 부러워요 ㅎㅎㅎ
  • ?
    훈누 2017.06.19 22:51
    마누라님!
    잘 게세요?
  • ?
    ㄸㄸㅇ인생 2017.06.20 20:04
    오오오오오오 반가워요ㅋㅋㅋ 오빠가 동생분을 진심으로 아낀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저는~앞으로 두 분 모두 행복하고 꽃길만 걸으시길...^^
  • ?
    ㅇㅇ 2017.06.21 01:06
    내말이...난 악어에게 한 표!
    그렇다고 동생냔이 아니라는건 아냐.
    두 사람 참 예뻐. 잘 살아라
  • ?
    동질감 2017.08.24 13:12
    새로운 자극 느껴보고싶지않아?
    너와 오빠가 사랑을 나누는걸 다른사람이 본다던가
    너와 다른사람이 하는걸 오빠에게 보여주고싶다던가
    너희 커플에 새로운 자극제가 되어주고싶어
    나도 너희랑 같은 부류거든
    생각있으면 댓글달아줄래?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099 찜질방에서 ㅂㅈ본 썰 +1 큰바위 17.06.20
18098 존예 여자랑 아다 뗀 썰 +3 도도 17.06.20
18097 새엄마랑 내얘기 34 +4 103-1402 17.06.19
18096 도서관에서 미친년이랑 싸운 썰 +3 ㅇㅇ 17.06.19
18095 대학와서 고딩때 후배랑 ㅅㅅ한 썰 +3 김말똥 17.06.19
18094 포경수술 안하고 고추까진 썰 +1 ㅋㅋ 17.06.19
18093 수학쌤이랑 지금 부부인 썰 8 +4 1모 17.06.19
18092 공뭔시험 보다 오줌마려웠던 썰 +1 백수인생 17.06.19
18091 누나한테 딸치다 걸려본 썰 +2 bnavi 17.06.19
18090 한진택배 소형화물 상하차한 썰 +2 한진시발롬들 17.06.19
18089 외모 때문에 상처받은 썰 +5 ㅇㅇ 17.06.19
18088 25년만에 아다 뗀 썰 알파카 17.06.19
18087 5년 전 쯤에 첨으로 사겼던 여친 썰 +2 doa 17.06.19
18086 내 첫사랑 썰 +1 ㅂㅇ 17.06.18
18085 모텔에서 ㅅㅍ남편 전화온 썰 +3 히부끼 17.06.18
18084 새엄마랑 내얘기 33 +6 103-1402 17.06.18
18083 짝사랑 썰 +1 우야 17.06.18
18082 이틀전 홈런썰 2 +2 호로록 17.06.18
18081 좆선족에게 몸캠 당한지 1년이 되간다 +4 ㅇㅇ 17.06.18
18080 중학교 졸업식때 범생이 존나 팬 썰 +1 댓글캐리 17.06.18
18079 20대 1 돌림빵 당한 썰 3 (마지막) 낙타눈썹 17.06.18
18078 이틀전 홈런썰 1 +1 호로록 17.06.18
» 안녕 여러분~8 +10 악어마누라 17.06.18
목록
Board Pagination 1 ... 34 35 36 37 38 ... 822
/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