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파혼 썰

dop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혈기 넘치던 시절,

남들 다 하니 나도 해야되는 줄 알던 시절,

대충 어디 가서 안 꿀릴 정도로 나름 골라놨던 애(지금 보면 개씹김치자기과잉정신병자년)랑

으싸으싸 결혼하기로 되어서 이래저래 준비중이었다.

보트릭스 안에 갇혀서 빨간 약 먹기 이전이라,

전세집도 당연히 남자가 준비해야 하는 줄 알았고, 조~~~금 보태주는 돈도 감사해야 하는 줄 알았다.

스드메고 식장이고 신혼여행이고,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짜증이 슬슬 올라오는 전형적인 과정을 밟으면서도

원래 그런거다, 결혼할 때는 서로 다툼이 많아진다 .... 등등

인터넷보지들의 선동글에 놀아나며 참고참고 또 참지 울긴 왜 울어 하던 시절이었지만,,,,,



상견례를 마치고 식날까지 한달여 남은 무렵부터

장모년이 뭔가 상전놀이를 하기 시작하는 것이엇다.

일단 전세집에 돈 2천 보태는 걸로 유세를 떨기 시작했다.

흔해빠진 레토릭이지만,

우리 딸이 얼마나 잘났는지, 그럼에도 떡하니 집 사오는 것도 아닌 전세금도 보태주며 결혼하는데 평생 업고 살라느니

처가 예쁘면 처갓집 말뚝에도 절을 한다느니,

잘들 알지? 돼먹지 못한 소리 많잖아 나이 똥구멍으로 처먹은 쉰김치들.

딱 그거였다.

하는 일이 일인지라,

평소 조곤조곤 말투는 평화롭게, 내용은 강하게 말하는 스타일인데,

이 년은 지능이 딸리는지 내용은 파악도 못 하면서

말투는 평화로우니까 이 색히는 그냥 순둥이호구로구나 앗싸 했던거 같다.

이젠 아예 사람을 호출해서 오라가라

내가 오늘 어디를 가는데 좀 같이 갈수 있겠나(태워줄수 있겠나)

참았다.

뭐그리 금은수저급은 아니지만, 돈보다 장인어른께서 사람을 대하는 인품이 존경스럽고,

오래오래 곁에서 뵙고 배우고 싶은 분이셔서 참았다.




근데 이 년이 결국 사단을 낸다.

하루는 불러서 갔더니

지들 친구랍시도 쉰김치 세 마리를 불러놓고 인사하라는 거다.

앞으로 자주 보게 될거라고. ㅋㅋㅋ

클라이언트가 상당히 곤란한 상황이라 저녁 떄 개인시간에 다시 상담하기로 하고,

겨우 시간 빼가며 갔더니 고작 한다는 짓이 그 지랄이라,

사정설명을 하고 다음 기회에 모시겠다고 난 가보겟다고 하고 나가는데

따라나오더니

안면 정색 딱 하고는

"자네 가정교육 그런 식으로 받았나? 어른 앞에서 어쩌구 저쩌구
 내가 처음부터 이 결혼 그리 맘에 들지 않았어.
 하여튼 이래서 끼리끼리 ......"

말 끝나기 전에 일갈 날렷다.

"야 이 시발년아, 개념없는 건 나이 똥구멍으로 처먹은 네년이지. 네가 네 상관이냐, 상전이냐,
 어디 자꾸 남의 머리 위에 발 올리려고 개수작이야. 관둬. 시발년아. 내가 안해.
 그리고 너 잘 들어. 이번 건 원상회복하는데 내가 어떻게 하는지 잘 봐둬라."

장모년 얼굴 하얗게 질려서 부들부들 떨고
쉰김치 세 마리도 얼빠져서 각자 가방 들고 존나 도망가더라.




정확히 1시간 후 딸년 전화 존나 오는거 싹 씹고
내용증명부터 작성해서 다음날 날렸다.

그 다음이야 대충 예상들 할테니 뭐 그리 알흠다운 얘기는 아니지만,
들였던 돈, 예약할 떄 든 돈 다 반환받았다.

그리 순조롭게 내준건 아니고,
정리하려고 딱 한 번 다시 만났을 때
나 vs 장인, 장모, 딸년
구도로 만났는데
그때도 나 때문에 깨진 듯 얘기하길래

"딱 한 번만 묻겠다. 그래서 돌려주지 않겠다는 거냐?
 그렇다면 나는 판사님께 물어보러 갈 수밖에 없다.
 물론 그럴 경우 원상회복 + 손해배상의 위자료도 함께 물어볼 것이다.
  생각할 시간은 하루면 될 거 같으니 잘 생각해봐라."


다음날
전부 입금되었다.
그날 저녁에
장인되실 뻔했던 분께서 보자고 하셔서 나갔더니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나한테 들어보고 싶다고 하셨다.
이래저래 이래저래 말씀 다 드리고
그래도 제가 제 입장에서 말씀드린거니 걸러들으시라고 해도
자네가 그래도 객관적으로 말한 거 같다며
미안하게 됐다고 그러시더라.
이땐 정말 인간적으로 미안하더라.
딸년 시집 보낸다고 이런저런 생각 많으셨을텐데.....



여튼,
잘 끝내고
한 6개월 정도 있다가
장인되실뻔한 어른 조용히 일식집에 모셔서
이런저런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하고
준비해갔던 시계 전해 드리고 끝냈다.
그때도 존경스러웠던게
당신께서는 단 한마디도 딸이야기나 결혼이야기 안 하시고
시사, 경제, 내 일 이야기에 대한 조언만 하시더라.


아,
장인만 선물드리면 괜한 분란 날것 같아서
장모년 몫으로 문구점에서 선물박스 하나 사서 오이 두 개랑 가지 하나 실한 놈으로 넣어서 들려보냈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00 2017.08.11 22:38
    이 글 읽는 니들도 웬만하면 결혼하지 마라. 세 쌍중에서 한쌍 이혼하는 시대고. 나머지 두 쌍도 행복한지 모르겠고. 애 낳고 가른다고 다들 아둥바둥 사는게 참 안스럽다. 요즘 여자들이 착한 것도 아니고..

    물론 착한 여자도 있고 행복하게 사는 부부도 소수지만 있긴 있더라. 문제는 한국에서 행복하게 잘사는 부부는 흔하지 않다는 것이고, 이 글을 읽는 너도 그 확률에 들어갈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사실을 꼭 잊지말고. 외로움을 어느 정도 이겨내면 결혼 안해도 충분히 행복하다고 본다
  • ?
    Qaz 2017.08.11 23:58
    그 확률에 속해사는 사람이다. 존나 똑똑한척 썼는데 기승전결 다 씹고 혼자 브레인이네.
    너는 딱 혼자 살아야 맞겠다 평생.
  • ?
    어휴 또오지랖 2017.08.12 00:35
    Qㅋㅋㅋ 오지랖은 그럼 저건 꼰대가아니고뭐냐
    장인어른도인정했다잖냐ㅋㅋㅋ 역시한국종특
  • ?
    Q병신 2017.08.12 00:44
    QAZㅂㅅ. 진짜 맥락도 없고. 마지막 뜬금없는 결론은 또 뭐냐?. 그런 대가리와 마인드로 퍽이나 행복한 결혼 생활하고 있겠다 ㅋㅋㅋㅋ ㅂㅅ
  • ?
    2017.08.12 01:18
    나도 Q가 한 말에 공감하는데 ㅋㅋ
  • ?
    2017.08.12 08:25
    아무리 화가 나도그렇지 장모한데 욕하는건 아니야 좀 덜 떨어진거같다. ㅋㅋㅋ 다른방법 얼마든지 잇엇을텐데...
  • ?
    2017.08.12 16:58
    ㅇㅈ 걍 끼리끼리만났다가 헤어진거
  • ?
    ㅎㅎ 2017.08.12 20:2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내가 장인이었으면 니 같은 새끼랑 뒤에도 안 만날 텐데 ㅋㅋㅋㅋㅋ 그분 참 인격이 훌륭하신 분이시다. ㅋㅋㅋㅋ 어휴 덜 떨어진 새끼가 맞아. ㅋㅋㅋㅋ 꼭지가 확 돌아서 순간적으로 자기자신을 컨트롤도 못하는 새끼가 사회 생활은 어떻게 하나? ㅋㅋㅋㅋㅋ 화만 나면 저 지랄을 해댈 거 아냐. 어휴 새끼야. 이성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을 좀 실행에 옮기고 살아라. 어휴 새끼. 너무 한심해서 오이를 썰어서 김치 담아주고 싶다.
  • ?
    단칸방 홀아비 2017.08.13 00:30
    아휴 씨발 결혼 근처까지라도 가봤으면 좋겠다.
  • ?
    ㅋㅋ 2017.08.13 09:15
    결혼은 동굴이여 밖에있는 놈은 어케든 안에들어갈려고 하고 이미 안에 있는 놈은 밖으로 나올려고 하지. 서로의 입장이 완전 다르니 서로 이해못하는거지. 자기 경험만이 세상 진리일테니. 그냥 각자 알아서 판단들해라. 정답은 없으니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617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3 +2 창공의날개 17.08.14
18616 유부녀가 하룻밤에 4발빼준 썰 +3 17.08.14
18615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2 +2 창공의날개 17.08.14
18614 친구여친이 음탕한 암퇘지였던 썰 +6 d09 17.08.14
18613 친척집 얹혀산 썰 메로나 17.08.14
18612 어플로 만난 남자랑 신세계 맛본 썰 1 +1 여고생 17.08.14
18611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1 +2 창공의날개 17.08.14
18610 집에오는길에 어떤 여자하고 방향이 같았는데.. +2 ㅇㅇ 17.08.14
18609 박사모존나 후드러팬 썰 (feat 1060기의경) +8 Mg 17.08.14
18608 인스타로 스팸녀만난썰 5 +2 꿀주말이네 17.08.13
18607 북한 장사정포로 서울 불바다 믿은 썰 +1 ㅇㅇ 17.08.13
18606 친구 관전시키고 떡친 썰 실화만쓴다 17.08.13
18605 남자랑 자게된 썰 +2 1111 17.08.13
18604 미친년 때문에 한 달 동안 경찰서 왔다갔다 한 썰 +4 울화통 17.08.13
18603 기숙사에서 친구랑 ㅅㅅ한 썰 1 +5 아린 17.08.13
18602 발기부전 경험 썰 빠가 17.08.13
18601 지하철에서 이쁜 아가씨한테 자리 양보한 썰 ㅇㅇ 17.08.12
18600 오피녀와 만나고 있는 썰 -2- +9 17.08.12
18599 오피녀와 만나고 있는 썰 -1- +3 17.08.12
18598 인스타로 스팸녀만난썰 4 +2 꿀주말이네 17.08.12
18597 남자한테 ㅍㄹ 받아본 썰 ununun 17.08.12
18596 중3때 아는 누나랑 아다뗀 썰 +3 카트 17.08.12
» 파혼 썰 +10 dop 17.08.11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 811
/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