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옛날에 유부녀 임신시킨 적이 있었는데 의외로 아무 일 없이 지나가서 놀랐던 썰 풀어본다.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이젠 나도 가정 꾸리고 안정적으로 살고 있지만 옛날에 철없을 때 유부녀와 교제한 적이 있었다.

처음엔 상대가 유부녀인지 모르고 만났다가 나중에 알게 되었는데.

그래도 계속 만났고 틈 만나면 만나서 어디 놀러가고 같이 자고 그랬었어.

 

원랜 같이 잘 땐 모텔에서 몰래 만나서 했는데 이게 점점 대담해 져서 나중엔

유부 남편이 직장 당직일 땐 유부 집에서 하기도 했고.

또 처음엔 배란일이든 아니든 안전을 위해서 무조건 콘돔을 끼고 했다가 나중엔 안전한 날에 한에 질내사정 까지 하는 관계까지 되었다.

 

심지어는 애매한 날에 노콘으로 하기도 했는데.

초반에 사정감 몰려와서 못 참고 안에다 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때 엄청 혼나고 다음 생리 날 까지 가슴 졸이며 기다렸던 적도 있었어.

 

하지만 나중에 애매한 날에 해도 임신안하니까 그냥 서로 스릴감으로 안에다가 하곤 했다.

그땐 서로에게 미쳐있던 지라...

임신해도 어떻게든 되겠지.

일나봤자 이혼밖에 더 안하겠느냐.

라는 존나 책임감 없고 안일한 생각으로 그런 관계를 가졌었어.

 

그러다가 어느 날 진짜 유부가 덜컥 임신을 한 거야.

 

그 사실을 알았을 땐 유부나 나나 믿기 힘들었어.

그동안에 임신 안 되다가 왜 갑자기 됐냐고.

 

그래서 그냥 남편아이라고 믿어버렸었어.

아무 근거도 없었는데 그냥 심리적으로 쫄리니까 그렇게 믿고 살게 되더라.

일부러 나와 유부의 아이일지도 모른다는 불편한 진실과 마주하기 싫었어.

 

안정기 끝났을 땐 임신상태에서 서로 만나 섹스도 했었는데.

그때 어차피 임신했으니까 안에다 한다. 식으로 안데다 여러 번 쌌었다.

진짜 쓰레기 같았는데 어떻게든 그런 식으로 현실을 부정해 버리고 싶어 했었어.

하지만 막상 출산하고 나니까 현실이 닥쳐왔고 이게 무조건 남편 아이라고 믿어버리는 건 말도 안 되는 거였기에...

 

결국 애 돌 되기 전에 유부랑 합의 하고 남편 몰래 친자 검사 했는데 내가 친아빠라고 뜨더라.

그땐 진짜 세상이 무너지는 줄 알았고 당장 무슨 큰일이 날 것처럼 심장이 콩알만해 졌어.

지금은 아니더라도 나중에 남편이 알면 어쩌지 하고...

그래도 이미 저질러진 현실이어서 최악의 상황까지 생각해 두고 있었는데.

유부가 덜덜 떨며 말하더라.

그냥 덮자고.

마치 우리 사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냥 모른 채 덮어버리자는 거야.

나중에 들키더라도 그건 그때 가서 생각하자고.

 

오만 생각이 서로 교차해 갔는데...

결국 유부의 생각대로 남편에게 비밀로 하고 덮고 지내기로 했었어.

 

이게 무려 7년 전 일이다.

 

그 사이 애가 자라는 동안 남편에게 걸리면 어쩌나 하고 마음 많이 졸이며 살았는데...

 

의외로 이게 덮어지더라.

 

그동안 남편이 의심하거나 그랬던 적은 한 번도 없었고.

유부도 남편에게 의심 안 받으려고 일부러 애 코가 남편 닮았다느니. 애 눈이 아빠 닮아 예쁘다느니 그런 얘길 하면서 지냈다더라.

 

아무튼 당시에는 당장 무슨 일이라도 일어날 것만 같아 가슴 졸이며 지낸 거에 비해 결과적으로 아무 일도 안 일어나서 뭔가 시시하기도 하고...

 

또 나 말고도 다른 가정에서도 이런 식으로 덮어지는 건가 하기도 했다.

 

이젠 먼 얘기고 또 이런데다가 글 써봤자 어차피 믿을 사람도 없을테니 그냥 마음 놓고 한 번 써봤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동네형 2017.08.14 22:49
    공포소설보다 더 무섭네. 유부랑 연락은 꾸준히 해야겠네?
  • ?
    ㅈㄴㅅㅈ 2017.08.14 23:07
    ㅇㅇ 근데 너무 연락을 자주하면 남편한테 들킬 수 있으니까 텀을 둬가면서 하고 있다.
    이제 더는 관계를 하는 그런 사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연락을 전혀 안 할수 없는게.

    아무리 그래도 내 새끼인데 완전히 연락 끊고 살 수는 없더라.
  • ?
    ㅇㅇ 2017.08.14 23:11
    나 남편인데 마누라년 존나 패버렸다. 곧 아이랑 마누라년 너한테 보낼테니까 기다려라
  • ?
    불쌍 2017.08.14 23:15
    남편은 무슨 죄야
  • ?
    ㅁㅁ 2017.08.14 23:29
    주작하고 있네 ㅋㅋㅋㅋ
  • ?
    ㅁㅁ 2017.08.14 23:37
    아니 아무리 그래도 유부녀인데 그렇게 질내사정 쉽게 허락해주냐. 오히려 유부녀일수록 깐깐한데. 말도 안되는 주작임 ㅇㅇ
  • ?
    선생질 2017.08.15 00:50
    소설속에서나 여자만나냐? 상식적으로 사람 감정을 판단하면안되.
  • ?
    ㅇㅇ 2017.08.15 15:48
    병신, 지가 세상 유부녀 다 만나본 것처럼 떠드네.
  • ?
    Qaz 2017.08.15 01:35
    넌 진짜 나쁜새끼다
  • ?
    개부럽네 2017.08.15 04:33
    나도 저런 유부녀 한번 만나봤으면
  • ?
    222 2017.08.15 10:38
    그래.... 세상은 그렇게 돌고 도는거야...
  • ?
    2017.08.15 11:07
    형 진짜 왜 그렇게 살아?
  • ?
    1 2017.08.15 17:27
    나.. 어제 유부한테 질사 할려다 안했는데 안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ㅎㅎㅎ
    고맙다
  • ?
    95아재 2017.08.16 21:26
    야이 씨발로마 너 이 개새끼네
  • ?
    권선징악 2017.09.04 17:07
    지 아내도 똑같이 해서 당해야 할 놈이네..
  • ?
    ㅇㅇ 2017.09.05 20:50
    나도 유부녀만나봤는데 그냥 질싸하라던데? 윗놈들은 뭐 소설이니 뭐니하는데 만나보면 암
  • ?
    ㄱㅅ 2017.09.05 21:07
    유부녀 만나는 이유가 그거였군요 ㄱㅅㄱㅅ
  • ?
    ㅇㅇ 2017.10.26 04:27
    니아내 제발 딴애한테 수십번 질싸당하고 딴새끼 낳나라 쓰레기야 니가인간이냐
  • ?
    이연 2017.11.18 07:22
    니 이게 7년지났다고 평생묻혀질거같냐..세상에 영원한 비밀은 없다.쓰레기새꺄!
    나중에 다 남편이 알게 되거든.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624 중학교때 여자애 울린 썰 +1 졸립다 17.08.16
18623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5 +8 창공의날개 17.08.15
18622 남친덕분에 ㅍㅍㅅㅅ한썰 +6 물많은여자 17.08.15
18621 중국인 여자친구 썰 +8 고등생물고등어 17.08.15
18620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4 +2 창공의날개 17.08.15
18619 다단계에서 추방당했던 썰 +2 워너원 17.08.14
» 옛날에 유부녀 임신시킨 적이 있었는데 의외로 아무 일 없이 지나가서 놀랐던 썰 풀어본다. +19 ㅈㄴㅅㅈ 17.08.14
18617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3 +2 창공의날개 17.08.14
18616 유부녀가 하룻밤에 4발빼준 썰 +3 17.08.14
18615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2 +3 창공의날개 17.08.14
18614 친구여친이 음탕한 암퇘지였던 썰 +6 d09 17.08.14
18613 친척집 얹혀산 썰 메로나 17.08.14
18612 어플로 만난 남자랑 신세계 맛본 썰 1 +2 여고생 17.08.14
18611 회사 때려치우고 노량진 입성한 썰 1 +2 창공의날개 17.08.14
18610 집에오는길에 어떤 여자하고 방향이 같았는데.. +2 ㅇㅇ 17.08.14
18609 박사모존나 후드러팬 썰 (feat 1060기의경) +11 Mg 17.08.14
18608 인스타로 스팸녀만난썰 5 +2 꿀주말이네 17.08.13
18607 북한 장사정포로 서울 불바다 믿은 썰 +1 ㅇㅇ 17.08.13
18606 친구 관전시키고 떡친 썰 실화만쓴다 17.08.13
18605 남자랑 자게된 썰 +2 1111 17.08.13
18604 미친년 때문에 한 달 동안 경찰서 왔다갔다 한 썰 +4 울화통 17.08.13
18603 기숙사에서 친구랑 ㅅㅅ한 썰 1 +5 아린 17.08.13
18602 발기부전 경험 썰 빠가 17.08.13
목록
Board Pagination 1 ... 19 20 21 22 23 ... 830
/ 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