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12살때 동생생기는거 실시간으로 들은 썰

내가 12살때 내방에 컴퓨터가 있어서 가끔씩 잠안올때 새벽에 메이플 했음
금요일이었고 그다음날이 놀토였기 때문에 밤을 지새우겠다고 결심하고 있었음. 새벽 한시쯤 되서 신나게 컴퓨터 하다가 두시되서 목말아서 방에서 잠시 나왔는데 부모님 방 쪽에서 말소리가 들리길래(문이 방음이 잘 안됐음....)
게임하는거 들킨건가 이딴 생각이나 하고 있었는데 대화내용이 지금생각하니까 개웃기네 ㅋㅋㅋㅋㅋ
'자기야 콘돔 다쓴거 같은데 거기 서랍에 없으면 이제 없는데 내일하자' 하니까 아빠가 '내가 잘 조절할게' 하고 엄마가 하지마~ (난 솔직히 엄마가 이렇게 내숭떠는 목소리를 낸다는게 믿기지가 않았음)소리가 나더니
두분이서 떡치는 소리가 너무 선명하게 들려서 진짜 한동안 얼어붙었다가 그냥 뜬눈으로 누워있었음
그러다가 두분이서 나와서 욕실 같이 들어가면서 이야기 하는거 어렴풋이 들었는데 대충 
'아 진짜 조절할 수 있다며', '미안해' 이러시는데 아빠가 그냥 안에다 질러버리셨나봄 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얼마있다가 엄마가 나한테 동생가졌다고 알렸고 열세할 터울 동생이 생겼다
솔직히 이거 동생생기는 순간 목격한거 아님?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TAG •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53 강남 유흥 썰 11 17.10.08 2677
18852 안마방년이랑 섹파 맺은 썰 세비잔 17.10.08 5168
18851 바람을 피우고 있는데... 정말 피우기 전의 나하고 사고회로가 달라진 거 알고 놀랐다... +17 ㄴㄴ 17.10.07 5634
18850 고딩때 친구누나한테 들이대다가 절교할뻔한 썰 혼다707 17.10.07 1432
18849 친척 형이랑 섹파인 썰 ㅇㅇ 17.10.07 3303
18848 성정체성 혼란에 여장에 아재한테 따인썰 +2 여장 17.10.06 3829
18847 예전에 알바하던 여자애랑 있던 썰 4 +1 씁뚜루 17.10.03 2291
18846 엄마 +3 조숙증 17.10.03 5409
18845 엄마 +2 조숙증 17.10.03 5931
18844 엄마랑ㅅㅅ +3 글퍼오는놈 17.10.03 10317
18843 엄마랑 아빠가 ㅅㅅ하는거보고 꼴릿 하던날 ㅋㅋㅋ 17.10.02 4512
18842 야구장가서 번호따인 남자의 결혼 Ssul2 +2 신림동안치홍 17.09.30 1997
18841 나의사랑 엄마..라는 시리즈 끝가지 가지고 계신분 있나요? +1 아무나 17.09.27 3499
18840 누가 어릴적 시골의 추억.. 이라는 시리즈좀 올려 주세요!! +1 아무나 17.09.27 1978
18839 내 첫 여자친구 썰 밍키가죽은이유 17.09.26 2339
18838 미용실갔다 대딸받은 썰 +1 ㅇㅇ 17.09.26 12814
18837 초딩때 틀딱 병원보낸 썰 +1 ㅋㅋ 17.09.26 1493
18836 예전에 알바하던 여자애랑 있던 썰 3 +1 씁뚜루 17.09.25 2466
18835 예전에 알바하던 여자애랑 있던 썰 2 씁뚜루 17.09.25 2191
18834 피팅모델 사귄 썰 풀어봄 +2 ㅇㅇ 17.09.25 4053
18833 예전에 알바하던 여자애랑 있던 썰 1 +1 씁뚜루 17.09.25 3006
» 12살때 동생생기는거 실시간으로 들은 썰 우러텅 17.09.24 2445
18831 찌질아재가 들려주는 보징어지만 김옥빈닮은 전여친 썰4(완결) +3 찌질아재남 17.09.22 2683
목록
Board Pagination 1 ... 127 128 129 130 131 ... 948
/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