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레알] 친척누나랑 고딩시절 부터 섹파 이어온 실제 경험담. 10.1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전에 위에 제목으로 한창 내 얘기 풀어갔었던 놈이다.


갠적인 사정도있고 이래저래 바쁜일이 많아 그동안 잊고 살다가 오늘 회사사람들이랑 술 한잔하고


문득 생각나서 들어와봤는데 마지막 글에 적힌 댓글 보니 오래되긴 했어도 해가 바뀌고 나서도 읽고 댓글 달아주는 사람들이 있더라


문득 당시에 아무한테도 얘기 못하던 누나랑 내 이야기 익명에 힘 빌려서 써내려가며 너네랑 소통하던 때가 생각나서 글 남겨본다.


무책임하게 시작해놓고 마무리 없이 인사도 없이 사라져서 실망했던 니들도 꽤 됐을꺼라 생각하니 조금 미안하긴 하네


술기운에 내일 출근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쓴 글 1화부터 10화까지 다 읽었다. 


중간중간 니들이 남겨준 응원글도 읽고..


시간이 지나서 보니까 글 재주도 없는 놈이 애쓴다라는 생각밖에 안드는 글임에도 좋은 말 많이 해준 니들한테 인사말 하나도 없이 홀연 떠나버린 것 같아서 사과하려고 글 쓴다.


물론 시간이 너무 지나서 진즉 내 글 따위 잊혀졌을 수도있는데 내가 괜히 오바하는 걸 수도있지만

알빠냐 어차피 익명인데...

술 기운에 그리고 불과 1년 전임에도 한 옛날 같이 느껴지는 당시 생각에 글 남기는거니까 너무 니들끼리 의미부여는 안했으면한다.


전에 쓰던 글을 다시 이어나갈 생각은 있긴하다만 글쎄, 시간이 언제 날지는 잘 모르겠다.


바쁜척 아니고 요즘 좀 바쁘게 살고있거든ㅋㅋ


암튼 뭐... 그간 잊고 살다가 문득 생각나 돌아왔고 다시 쓸 뜻이 있음을 내 스스로 느꼈으니

바쁘더라도 시간내서 쓰지않겠냐?


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잖냐 ㅋㅋㅋ


어쩃거나 술 처먹고 싸지르는 글 길어져봤자 다음 날 보면 지우고만 싶으니까 이만 줄인다.

당시에 내 글 재밌게 읽었던 니 놈들 요즘은 어떻게 지내는지도 궁금하기도해서 쓸까 말까 고민하다가 예전 제목 그대로 예전 필명 그대로 글 한번 끄적여본다. 좋은 밤들 보내라 ㅋㅋ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ㅇㅇ 2017.10.10 03:53
    님때문에 썰게 시작했었는데 갑자기 사라져서 아쉬웠음 뒷이야기 기대하겠습니다
  • ?
    크룽 2017.10.10 04:40
    어 진짜 글쓴이 오랜만이다ㅋㅋㅋ 정말 썰 재밌게 보다가 어느날 그냥 끊겨서 아쉬웠었는데 재연재 기대할게!
  • ?
    ㅋㅋㅇ 2017.10.10 17:02
    정말 기다렸다
  • ?
    ㄹㅇ허 2017.10.10 23:39
    아 기억난다. 재밌게 쓰다 갑자기 사라져 궁금했는게..계속 부탁합니다.
  • ?
    와라 2017.10.11 10:37
    와라
  • ?
    ㅇㅇ 2017.10.11 16:26
    이거보고 또 정주행했다 개놈아 달리자빨리
  • ?
    빵가루 2017.10.12 13:56
    기다린 보람이 있네. 다시 찾아주어 고맙다.
  • ?
    alznr 2017.10.12 22:36
    다시 1편부터 보구 왔다. 얼렁 써주라.
  • ?
    ㅇㅇ 2017.10.13 02:23
    기다리고있었다.갑자기 사라져버려서
    빨리 돌아오길바란다
  • ?
    보쿰 2017.10.17 22:20
    썰워에 이 정도 팬덤 가지고 있는 사람도 별로 없을 듯 하다. 잘 읽고 있다!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876 우리 마눌님 썰 +11 마누라짱 17.10.11
18875 진짜 초허벌년이랑 한 썰 ㅇㅇ 17.10.11
18874 즐톡으로 씹돼지년 만난 썰 ygo 17.10.11
18873 처형과 한 썰 6 +5 처형이뭐 17.10.11
18872 학창시절 소설 titizzl 17.10.10
18871 처형과 한 썰 5 +14 처형이뭐 17.10.10
18870 뭐해먹고살아야하냐 ㅠㅠ +7 에휴시발 17.10.10
18869 최고의 명기녀 썰 캐로로 17.10.10
18868 본인 섹파 썰 푼다 ㅇㅇ 17.10.10
18867 처형과 한 썰 4 +1 처형이뭐 17.10.10
18866 처형과 한 썰 3 +1 처형이뭐 17.10.10
» [레알] 친척누나랑 고딩시절 부터 섹파 이어온 실제 경험담. 10.1 +10 qwer 17.10.10
18864 처형과 한 썰 2 +1 처형이뭐 17.10.09
18863 아래 바람피는 애 글 보니까 나도 공감이 되더라. +12 지나가던 회사원 17.10.09
18862 30대에 찾아온 여고생과의 연애 썰 1 +2 쌍끌이 17.10.09
18861 바람피다가 내연남 걸릴뻔한 썰 묻지마 17.10.09
18860 처형과 한 썰 +1 처형이뭐 17.10.09
18859 여자친구 가슴 만지다가 싸운 썰 +1 sm 17.10.09
18858 아디다스 레깅스 순시녀 먹다가 생긴 썰 +2 ㅇㅇ 17.10.08
18857 어렸을때 감전사할뻔한 썰 +1 공이 17.10.08
18856 쥬씨 알바녀와 사귀게 된 썰 사금 17.10.08
18855 신입생 환영회때 첫경험 한 썰 +1 ㅇㄱㅇㄸ 17.10.08
18854 스시녀 사귀고 6일만에 깨진 썰 ㅇㅇ 17.10.08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 822
/ 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