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보험 설계사 아줌마 썰 4 (완)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우린 그렇게 강렬한 첫 섹스를 끝내고서

그대로 아무말없이 약간의 거친 호흡을하며 껴안은채 누워있던중
누나가 먼저 말을했다.

“쟈기 너무 좋았어..아..정말 얼마만인지..”

“남편분 이랑은 부부관계 아예 안하세요?”

“아..나..서로 별거한지 2년넘어..애들도
다컷구..2년전에 각방쓰다가 별거 시작
했고 이번에 이혼하기로 합의끝냈어..”

“아..네”

그녀의 말론 2년전에 남편의 잦은 바람에
싸우다 싸우다 결국 별거에 들어갔고
별거한지 3개월만에 또다시 다른 여자와
만난다는 소식을 접한뒤 자신의 둘째(아들만 둘)아들의 취업만을 기다렸고
대학 졸업후 취업했다는 소식을 듣자
곧바로 이혼을 결심하고 드디어 이혼서류
를 작성했고 한달간의 조정 기간중 이라고 했다.

그렇게 본인은 집에서건 직장에서건 홀로
외로음을 느끼면서 사는게 무료하고
너무나 힘이 들었고 남자의 품또한 그리웠다고 하면서 약간은 취한 말투로
울먹이며 이야기를 했다.
나는 그녀의 이야기를 듣는 내내 그녀의
왼편에 누워있었고 오른팔은 나의 머리를
받치고 왼팔은 처음에 오른쪽 허벅지까지
걷어 올린 그녀의 스타킹 신은 다리와
발을 들고 만지면서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주었고 어느새 나의 좆은 또다시
고개를 들어 올리고 있었다.

“그럼 누나는 애인 없어요?”

“나? 난 그동안 일에 자식키우느라 그런곳에 신경쓰고 살아본적이없어서
주변에 사적으로 알고 지내는 남자가 
없어..”

“말그대로 그냥 생활만 하면서 살았어
물론 바쁘기도했구..지금이야 팀장이라 시간여유도 많이있고 금전적으로도 부족함없지만 그럼 뭘해 나이는 이렇게
먹어갔고는..에휴..”

“무슨 말씀이세요 누나 아직 한참때같던데 아까 우리 사랑나눌때 진심
삼십대 초반이랑 하는줄 알았어요..”

“어머..진짜? 나 놀리는거 아니지? 호호호 그래도 기분좋다~ 민수씨가 그렇게 말해주니..”

“진짠대 봐바요 벌써 제껀 이렇게 다시 흥분해있자나요”

나는 그렇게 말하며 나의 좆을 그녀의 왼쪽 골반 부근에 문질르며 계속해서 
그녀의 발과 다리를 만지자 스타킹 신은
다리에서는 ‘스스스슥’ 거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어머~응큼해라..근데 민수씨는 내 발이
그렇게 이뻐? 왜자꾸 냄새나는 발을만져? 아까 섹스할땐 입으로 빨아서
엄청 놀랬어..물론 흥분도 되긴했지만..
그래두 냄새날까 부끄러웠는데..”

“아니예요 누나 무슨 냄새가나요 누나만의 달콤한 향내만 나서 좋았는데..
그리고 누나 발이 작고 귀여워서 너무나
빨고싶었어요..저도 처음이에요(거짓말)
흐흐흐..제눈 코에는 누나의 모든게 사랑
스럽기만 한걸요..”

“아이참..부끄럽게..왜이래 진짜..히히히
낯간지럽다..근데 기분은 좋은걸~”

내맘은 진심이었다.물론 여자 발을 처음 빨았다고 말한것만 빼고...
아무튼 이후에 나는 연신 그녀의 발을 만지고 비비고 좆을 문대다가 다시한번더
그녀의 위로 올라타 뜨거운 섹스를 한번더 나눴고 엮시 섹스중에 그녀의 스타킹 신은발을 들고는 빨아주었고
그때마다 그녀는 움찔움찔 했지만 이내
그녀도 즐기는듯했다.
이후 그녀는 샤워후에 항상 바디 로션이나 오일을 발가락 사이사이골고루
바르게 되었다고 한다.

두번째의 섹스가 끝이났고 그녀는 어차피
혼자사는거라 집에 들어가봐야 아무도
없고 오늘은 나랑 함께 자기로 하였고
그녀의 속마음의 이야기도 들었다.
그녀는 이미 내가 솔로에 자신에게 해주었던 칭찬 몇마디에 극 호감이 되었고 이미 나의 가게에 왔을땐 그다지
취한건 아니었으나 일종에 내게 작업하듯
취한척 했던듯 하다.


그녀와 밤새 많은 이야기를 하며 앞으로
사귀자고 내가 말하자 그녀는 내가 자신보다 많이 젊기에 손해 아니냐며
미안해 했지만 속에 없는 말인걸 서로가
잘알고있기에 더이상의 거절없이 그렇게
하기로 하였고 그녀는 한번의 실패가 있었기에 함께살고 싶지만 서로가 부대끼며 살다보면 
또다시 누군가는 상처 입게 될거라는 예상을 하고 동거는 않하고 일주일에 삼일은 함께 잠을자고
섹스는 서로 아무나 원할때 상대가 시간과 상황이 되면 하기로 약속하며
그렇게 웃고 떠들다 잠이 들게 되었다.

그렇게 보험 설계사 아줌마와의 인연이
시작 되었고 구속 받지않는 프리한 삶을
원하는 나에게 맞춰 그녀도 나와 때론
연인처럼 때론 섹파처럼 지금 현재까지도
잘 지내고있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ndm 2017.11.07 11:07
    참 재밌게 잘 쓰시네요.
  • ?
    ㅇㄹㅅㅁ 2017.11.07 19:03
    너무 짧은데~

    더 써줘 썰
  • ?
    gaurun 2017.11.09 12:35
    야설이든 뭐든 이렇게 글을 올린다는게 감사할 다름 입니다^^
    즐건하루 되세용
    - 가우른
  • ?
    ㅇㅈㅇㅈ 2017.11.17 10:23
    잘쓰시네요 더 써주세요 더
  • ?
    궁금 2017.11.23 16:53
    그이후로 썰 더 없나여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948 음료수 공장 알바 썰 1 +1 ㅇㅇ 17.11.11
18947 디비디방 알바 하면서 순경 부른 썰 디비디비딥 17.11.11
18946 인터넷에서 마른 걸레 만난 썰 +2 ㅇㅇ 17.11.11
18945 일본 도쿄돔에서 맥주걸한테 반해서 고백했다 사귄 썰 +7 cyoo 17.11.10
18944 시골살때 엄마아빠 ㅅㅅ하는거 본썰 ㅋㅋㅋ 17.11.10
18943 여자랑 맞짱떠서 진 썰 +1 bxc 17.11.09
18942 조건녀 존나 능욕하고 온 썰 +2 ㅇㅇ 17.11.09
18941 여자전도사님 수련회 갔다 개망신당한 썰 +1 ㅇㅇ 17.11.08
18940 백마 ㅂㅈ만진 썰 +3 그레잇 17.11.08
18939 오늘 노가다 잡부 나간 썰 +1 gal 17.11.07
18938 처음 키스방 갔던 썰 락유박세 17.11.07
» 보험 설계사 아줌마 썰 4 (완) +5 ㅇㅇ 17.11.07
18936 보험 설계사 아줌마 썰 3 +3 ㅇㅇ 17.11.07
18935 보험 설계사 아줌마 썰 2 +1 ㅇㅇ 17.11.06
18934 보험 설계사 아줌마 썰 1 ㅇㅇ 17.11.06
18933 엄마 없게 된 썰 +2 11 17.11.06
18932 꼬무룩했던 섹스 썰 ㅇㅇ 17.11.05
18931 모텔 좆같은놈 썰 2 +1 17.11.05
18930 모텔 알바할때 좆같은놈 썰 +3 17.11.05
18929 원치않은 임신한 지인 썰 +3 고주파 17.11.04
18928 문재인이랑 맞담배 피면서 정치얘기 할 뻔한 썰 +1 ㅇㅇ 17.11.04
18927 립방 실장을 친구로 두면서 경험한 썰 2 ㅂㄹㅌ 17.11.04
18926 수영장 다닐때 같이다닌 미시 발로 장난친 썰 ㅇㅇ 17.11.04
목록
Board Pagination 1 ... 5 6 7 8 9 ... 830
/ 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