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술집년이랑 같이 밤낚시 간 썰

술집감
어쩌다 낚시얘기 나옴
술집년이 자기는 붕어낚시한다고 하길래
샤부작 거려서 오프때 같이 밤낚시 가기로 했음
붕어장비는 없다니까 지꺼쓰라드라
여튼 만남 내차는 안가져가고 차도 술집년차(sm3)타고 감
지금은 매립된 저수진데 70%가 연밭인 저수지였음

난 그냥 한대 술집년은 서너대 세팅한듯
능숙하더라 장비는 좋은건지 아닌지
배스충이라 모르겠고 술집년은 담배한대 피우고
자기가 앉고 있던 의자를 나에게 넘긴뒤
가방에서 뭔가 부시럭 거리면서 꺼내는데
마른 풀처럼 생긴게 지퍼락에 담겨있었음
캬 고년 크라스 보소 하고
같이 한대 말아서 태울생각에 싱글벙글했지 
근데 이년이 별안간 지차 트렁크에서 
큼직한 항아리를 하나 꺼내더니
마른풀에 불을붙여 연기를 내고 항아리에 던짐
그리고 바지벗고 빤스벗고 항아리 위에 앉은뒤 무릎담요로
아랫도리 덮음ㄷㄷㄷ그러고는 낚시질함 
마른 쑥이었음...
나름 ㅂㅈ관리하는 프로 챙녀였던것임

내 아랫도리에도 쑥냄새 존나 배서 개좆같은 밤이였음 ㅇㅇ
4.jpg


카카오스토리 보니까 결혼해서 애낳고 잘 사는거같드라.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69 엄마 이야기 20 +5 그냥 그렇게 17.12.09 4730
19068 누드 찍다가 했다 2 +6 찍다한냔 17.12.09 8406
19067 엄마 이야기 19 +4 그냥 그렇게 17.12.09 4250
19066 누드 찍다가 했다 +4 찍다한냔 17.12.08 11545
19065 엄마 이야기 18 +9 그냥 그렇게 17.12.08 4933
19064 그리고 2년 17 +12 혼자야 17.12.08 2819
19063 그리고 2년 16 +7 혼자야 17.12.07 2279
19062 엄마 이야기 17 +5 그냥 그렇게 17.12.07 4614
19061 2010년 군대 썰 +3 ㅇㅇ 17.12.07 2106
19060 유부녀랑 섹스각 나오는지 봐줘라 +11 33 17.12.07 6781
» 술집년이랑 같이 밤낚시 간 썰 +2 모니카 17.12.06 4453
19058 커플때문에 대인기피증 걸린 썰 +1 ㅇㅇ 17.12.06 1618
19057 [레알] 친척누나랑 고딩시절 부터 섹파 이어온 실제 경험담. 13 +17 qwer 17.12.06 10600
19056 엄마 이야기 16 +14 그냥 그렇게 17.12.05 5236
19055 엄마 이야기 15 +5 그냥 그렇게 17.12.05 4623
19054 op에서 보믈리에한 ssul 보믈리에 17.12.05 3944
19053 여자랑 같이 보건증 떼러간 썰 +2 ㅇㅇ 17.12.05 3880
19052 베트남 여행 썰 +3 서라 17.12.05 4123
19051 그리고 2년 15 +18 혼자야 17.12.05 3161
19050 엄마 이야기 14 +11 그냥 그렇게 17.12.04 5029
19049 그리고 2년 14 +6 혼자야 17.12.04 2202
19048 그리고 2년 13 +4 혼자야 17.12.04 1994
19047 그리고 2년 12 +7 혼자야 17.12.04 2329
목록
Board Pagination 1 ... 131 132 133 134 135 ... 962
/ 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