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 변태 사촌형수 9

    늘 형수가 날 씻겨주기만 했지 한번도 형수랑 목욕을 해본적이 없었지만..

    뭐 딱히 놀라거나 한건 아니었기때문에 그냥 형수를 빤히 쳐다보고만있었다.

    이내 형수는 옷을 다 벗고 팬티만 입은 상태가 되었다.

    차마 팬티는 못벗었던거 같다.

    팬티만 입고 서있는 형수....그냥.....모르는 사람이 보면....젖꼭지큰 남자다.

    나를 번쩍 들어서 대야 밖에 내려놓는 형수..

    이번에는 형수가 대야에 들어가서 쭈그리고 앉는다.

    그리고는 바가지로 물을 퍼서 자기 몸에 뿌린다.

    뭘 어찌해야 할지 몰라서 그냥 그런 형수를 구경하고 있는데

    이내 형수가 비누를 집어 등뒤로 내밀면서 

    "삼춘...손이 안닿으니까 내 등에 비누칠좀 해줘"

    한다. 한번도 형수는 집에서 목욕을 한적이 없다...주말마다 읍네 목욕탕을 다니는 사촌형네 식구 모두가 그렇다.

    그런데 형수가 목욕을 하면서 나에게 비누칠을 해달라고 하니 또 기분이 좋아졌다.

    내가 뭔가 형수에게 해줄수 있다는게....군식구로 사는게 그런거다.

    그래서 손에 비누칠을 해서 열심히 형수의 넓은등판을 문질렀다. 왜소한 체구의 형수지만 어린 나에겐 어른이니까.

    "다 했어요"

    형수의 등에 비누칠을 다 하고나니 뿌듯했다. 내가 목욕을 할땐 형수가 앉아있고 내가 앞으로 뒤로 돌았지만

    형수는 대야에 앉은채로 나에게 앞쪽으로 오라고 했다.

    대야를 반바퀴 돌아서 형수의 앞으로 갔다. 형수가 나를 빤히 올려다본다.

    그러더니 두 팔을 나에게 뻗는다. 말은 안했지만 본능적으로 몸을 숙이면서 대야쪽으로 붙었고 형수는

    내 양쪽 겨드랑이에 손을 넣고는 날 들려고 하는거 같았지만 앉은 상태에서 날 들기엔 역부족이었다.

    내가 앤가뭐....

    "아...힘들어...삼춘...일루 들어와"

    아니...내가 보기엔 들어갈 틈이 없는데? 하는 생각을 잠깐 했지만 절대자 형수가 하는말이었다.

    난 대야에 들어가서 형수와 마주앉은 상태가 되었다.

    나혼자 목욕할땐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도 충분한 대야였지만 아무리 작다하나 어른인 형수와 둘이 들어앉으니

    좁디 좁았다.

    형수는 양 다리를 세워서 벌린 상태였고 그 사이에 내가 들어가 앉았다

    형수는 다시 비누를 나에게 주며 

    "나 삼춘 씻기느라 힘드니까 앞에도 삼춘이 씻겨줘"

    난 다시 비누칠을 해서 열심히 형수의 앞에다 칠해줬다. 둘다 앉을 상태이니 비누칠을 할수있는곳이 제한적이었다.

    형수의 목 겨드랑이 가슴 그리고 배 쪼꼼....

    형수 가슴에 비누칠을 하는데 다른곳은 모르나 가슴만큼은 나에게 허락된 공간이 아니던가...

    비누칠을 할만큼 했다고 생각한 나는 아무생각없이 비누묻은 손으로 형수의 젖꼭지를 조물락 거렸다.

    형수를 씻겨주는건 지겨웠거든....팔도 아프고...

    형수는 그런 나를 가만히 두었고 자기가 씻지도 않았다.

    가만히 앉아있는 형수의 젖꼭지를 조물락거리기만 했다.

    잠시 조물락 거리고있는데 형수가 손을 뻗어서 내 고추를 잡는다.

    난 내 고추가 서있는지도 몰랐는데 형수가 잡는 바람에 내 고추가 서있었다는걸 알았다.

    뭐...늘 형수앞에서 서있던 고추라 별 신경안쓰고 느낌좋은 형수 젖꼭지만 조물 거렸고...

    형수도 조용히 물속에서 내 고추를 조물락거렸다.

    형수 젖꼭지를 만질때도 기분이 좋지만 형수가 고추를 만져줄때도 기분이 좋았었다.

    이 두가지가 한꺼번에 이루어진건 처음이었다. 그래서 기분이 두배로 좋았다.

    한참 둘이 조물락 거리다 

    "이제 그만 씻자"

    하는 형수의 한마디에 우리의 놀이는 끝났다....이내 형수는 바가지로 내 몸의 비눗물을 씻겨줬고

    난 대야 밖으로 쫒겨났다. 늘 목욕을 나만했기 때문에 목욕이 끝나고 수건으로 닦아주는것도 형수였다.

    그래서 난 대야밖에 그냥 서있었고

    "삼춘...나랑 목욕한거 우리 둘이 비밀이다..ㅎㅎ"

    또 기분좋은 일....형수랑 나랑..같은편....비밀이 생겼다.

    "네...ㅎㅎ"

    나도 거의 처음인듯 형수에게 마주 웃어줬다

    "이제 나 씻게 그만 방으로 가"

    "수건으로 닦아줘야지요.."

    "....으응? 음....잠 시만.."

    잠깐 고민하던 형수는 이내 벌떡 일어나 몸에 조용조용 물이 끼얹는다.

    그런 형수를 가만히 바라보던 내 눈길은 자연스럽게 내려갔다.

    하얀 면팬티는 물에 젖어서 거의 반투명한 상태였고 까만 형수의 털이 다 보이는 상태였다.

    난 형수의 팬티쪽을 가르키면서 말했다.

    "어? 잠지다..ㅎㅎ"

    그 말에 형수는 잠시 날 바라보더니 피식 웃었다.

    그리고는 팬티를 벗어버리고는 다시 물을 뿌리기 시작했다.

    까만것이 털이었다는걸 봤다.

    뭐 어른들 짬지에 털이 나있다는건 알고있는 정도였지만 실제로 본건 처음이라 신기해서 뚫어져라 쳐다보고있었다.

    그런 내모습을 보면서 피식피식 웃으면서 몸을 씻던 형수...애초에 씻는게 목적이 아니었는지 아니면 간단한 

    샤워정도가 목적이었는지 물만 연신 끼얹고있었다.

    "삼춘....이상해?"

    내가 털만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으니 형수가 한 말이었다.

    뭐라 딱히 대답할 말이 없어서 그냥 대답없이 그부분만 보고 있었다...가지런히 아래로 늘어져있는 털과

    그 털을 타고 흐르는 물...

    "오줌싸는거 같아요"

    이대답은 형수도 예상 못했을거다. 큭큭대면서 웃던 형수는

    "오늘 나랑 목욕한거 다른사람들한테는 절대 말하면 안돼.."

    하고 다시한번 나에게 다짐을 시켰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ㄱㅎㅎ 2018.01.09 02:33
      좋다 ㅋㅋㅋ 필렷 짱
    • ?
      세타 2018.01.09 02:58
      섰다. 다음편 가즈아~
    • ?
      ㄴㅇㅇㅇ 2018.01.09 05:01
      굳 !! 좋네요 잘보고있어요
    • ?
      꿀잼 2018.01.09 08:09
      오 잼있당
    • ?
      과객 2018.01.09 10:41
      ㅅㅂ 이거 발기 불능인 사람 심리치료용으로 써야 겠네...그리고 필력이 오지네
    • ?
      ㄴㅇㄴㅇ 2018.01.09 16:28
      또 오세요
    • ?
      1111 2018.01.09 17:39
      님포하고 당신이 글쟁이네요
    • ?
      ㄴㅈ 2018.06.08 17:22
      난고교이학년남자..18세..키크구덩치.외모가노털...사복하면이십대중정도아니그아상두...봄..장단점잇음...,찬구랑공원에서캔맥주까구잇엇어사람별루업는데구석진의자에여자혼자그냥좀쉬엿다가겧지햇는대..우는것같구몸을휘청거리는거같아술취한거같앗음..친구먼저간다구갓음그냥갈려다별봐야별따지하는심정으루대쉬...난야동보구하루애두몃번씩..딸.잡는신세...평소내또래보다아줌마
    • ?
      ㄴㅈ 2018.06.08 19:06
      아줌마를좋아함첫동정을아줌마하구햇어그후부터아줌좋음..같은또래솔직히맛업음힘만들구보지에물두적어잘안됨아픔내가좀보통보다두배이상목욕탕거면만이보잔아자지가좀만이커장단점잇음시장에서퍼는아주큰굵은옥수수..정도...그여자옆으루가봣어술냄새확나눈거야약간아줌스타일통통탱탱볼륨장난아님...죽이는글래머..나이는삼십대로보임...옆에살며시안자잇엇음그여잔머리숙이구땅보구잇엇음그러다가갑자기의자옆으루거기가가장자리라..옆으루쓰러지면서떨어졋음챙피한지주위둘러봄날쳐다뷰구..쪽팔리는지그대루안져잇음..난얼른가서팔접아주며괜찬우세요안다쳣어요하며부축그여자내손접구휘청아며일어남알어나면서내몸막마비벼지는대피부감촉부드러움유방에탄력끝내줌순간이지만잘해가지구한번따먹엇으면좋켓다생각이여자에보지맛은어떨까..상상...그여자가고멉다구하며대학생이냐구물으면서몃학년아냐구뭍길래그냥군대갓다와서복학할려구한다구하니가고개끄덕이며밑는거같앗음냐가그냥저기누나...무슨속상한일때문에..술을만이하셧어요하니까..날한번쳐다보더니중얼거라듯독백허듯말.햇.어.남자하너놓쿠찬헌친구랑삼각괌계.그남친과는
    • ?
      ㄴㅈ 2018.06.08 19:55
      성관계두...친구는자기랑동갑삼십칠.남친은연하35세...그런대이놈이자기를더좋아하구사랑하는대자기친구랑두성관계헤..임신...아이때문에결혼오늘그결혼식.친구니까..갓다오다너무괴롭구속상해술.....나더러여친업냐구물음..해여졋다구함왜냐구묻길래..이런말해두되냐구하니가궁금허다구괜찬타구다멀하래..좀머뭇거리다그거가좀안맛어서....그러니가술김에그러는건지옆에바짝안으며막말하래사실넌그거좀만이크구여친거기물업구조금넣두아프다구해서결국해여졋더구...그누나막웃음...동생이라불럿다내가누나말낫춰내가어리잔어누나보다그러니까막말함..너가여자애무안해서그래..아냐..막보..빨두햇어..아..그러면왠만하면다되너.....얼마나큰데....좀만느이커누나...눗여름막해지구어두자구앗엇음..주위둘러보더니농담식으루아유궁굼해얼머너쿤대보여줄수앗어하며웃눈거야..밑져야본전이다생각하구사람업길래그누나앞에서서츄리낭바지확내리구커다런굵은옥수수처럼생긴자지꺼내서보여줫어털두엄청만.아...그누나.눈과입을크게벌리구...
    • ?
      ㄴㅈ 2018.06.09 00:44
      한참보더니와...진짜크다..와엄마야옴마어머나..내남친두거배두더되겧다.와진짜물업으면.아프겧다.그러더니주위에사람업으니가갑자기내자지를두손으루잡구어유..세상에하며만짐아마술취한김에만진거같앗음그누나에하야쿠보드라운통통한손이닿차마자막대기처럼뻣치며.활처럼휘어져서막구껄떡거렷어커다랗쿠굵은옥수수같이생긴자지가그누나손에서꿈틀대니까누나는아유아유..미치겧네그러면서헌숨만.....내가나누나먹구싶다그러니까..모라구..나따먹구싶다구..아니..누나젖먹구싶다구하니가아...여기서안되그냥만져만봐...아...내자지보여주니까헌번만지라구기회준거같어얼른주물럿음젖꼭지잇눈델비비나까몸을비틀며아흐..신음왜그래누나그니가응거기만지지마..흥분되.아..어디여기여기하면서더주므르구문질럿음아하..다리벌렷다오뮤렷다기회다시퍼얼른손을누나보지잇는데대구꾹눌럿음얇은치마라살갓에느낌그대루전달됫음따뜻부드러움푹신한보지털느낌사람업으니ㅑㅐㅑ
      까다리쫙벌려줌기회놓칠까얼른보지갈러진대아래위루막비볏음어흑헉신음..늣
    • ?
      ㄴㅈ 2018.06.09 00:59
      늣여름어느새어두워져캄캄지나는사람업구쳐다봐두그냥연인사이데이트하는거같앗음옆에서루안자그누난내자지만지구난그누나보지만진거야얼른팬티안에손넣쿠보지구멍에손가락넣봣어아..진짜루질퍼덕질퍽한개정말맛잇는보지같앗어갑저기그누나내입에키스...혀끼리감구쭉쭉빨며서루그거만지니정말흥분최고엿어그누나어흐헉신음소리만아.....그때..사람들왓어맛은편으루누나우리어디가서좀쉬자술취해서들어가면좀그러니좀쉬엇다술깨면가..그누나가..너나따먹을려구그러지그러는거야아냐난누나가실어하면안해그냥말하구싶어서그냥젖만먹을개가자누나어디갈려구..응여관이나모텔가자그래그럼좀술깨구가야겧다그냥거기서예기하는거야..내가그냥나오는바람에돈업다나가그누나돈냇음...
    • ?
      ㄴㅈ 2018.06.09 01:12
      와..18세가나이속이구37세19년차이..누나..를..이모나작은엄마정도..아.잘하면오늘밤맨날딸잡다가제대루자지목욕할수잇갷다생각하니계속자지는뻣쳐잇엇음방으루들어가자마잔그누나침데에누움내가옷구겨진다구침착하게벗김...브라자와.팬티만남음..아...탱탱한유방이부라에같혀잇음벗기니탱하구솟구치는거처럼그누나젓꼭지가빳빳히서잇엇음넌얼른한손으론유방주므르며입으루는젖꼭지혀루돌리며쪽쪽빨엇음그누나다리벌렷다오무렷다어헉어흑신음소리만...서두르지안쿠누나허벅지안쪽을혀로싸아악핡트며보지갈라진곳가까이까지핡탓어...
    • ?
      ㄴㅈ 2018.06.09 01:40
      누나에하얀팬티가운데가보지물루다젓어서오줌싼ㄱ거같앗어..팬티옆우루제키구혀로동구멍부터음핵까지위루핡트며혀로공알감구한번쭈욱빨엇어.누나에공알이좀크드라구그러니까소리엄청질러..엉덩이를브르르브르르떨더니자기가팬티를벗엇어..아..정말아름다운멋진보지가쩍벌어진거야아우너무좋아.아...야..너나따먹어두되.아미치겧다...그누나가갑자기말막하는거야얼른따먹어...누나가보지꼴려미치겧어니그큰좆으루막박어줄래난그누나보지에서좋은냄새나는거같아또핡텃어누너보지너무이뻐맛잇어누나그러니까아나두니자지먹구싶어글면서거꾸루내자지핡타주며그나쁜새끼자지는니거애비하면자지두아니야아..너무크다넣줘봐안아플까..내가천천히미끌거리는보지구멍에대구아래위문지르다좇대가리만박엇어글구삼분애일먼넣다뺏다그누나가막소라질르는거야아우좋아아.아흐하더니다리쫙벌라구자기다리루내허라감엇어아휴.커다란옥수수굵은좇이깊숙히벅혓어아....정말기분촤고하늘을날어가는기분이랄까천천히엉덩이를돌라면서뺏다박엇다햇어..야..너사럼죽안다.아.너때문에내보지놀랫잔아아..유정말좋타하며저기가엉덩이흔듬..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13 본인 군대 몽정 썰 +2 ㅇㅇ 18.01.09 1298
    19212 친누나 몸이 너무 좋아졌어요 2 +14 Pin 18.01.09 5924
    19211 29살에 모쏠 탈출한 내가 썰워게이들을 위해 조언해준다 +3 핫바지 18.01.09 2101
    19210 친누나 몸이 너무 좋아졌어요 1 +19 Pin 18.01.09 8555
    19209 연말에 취해서 별밤 갔다가 폭행현행범으로 체포되서 합의금 물어준 썰 +5 김치남 18.01.09 2264
    » 변태 사촌형수 9 +14 펙트만쓴다 18.01.09 7549
    19207 엄마 이야기 46 +7 그냥 그렇게 18.01.08 3534
    19206 변태 사촌형수 8 +21 펙트만 쓴다 18.01.08 7093
    19205 변태 사촌형수 7 +6 펙트만쓴다 18.01.08 6462
    19204 승무원 여친 두명 만났던 썰 읍읍 18.01.08 4485
    19203 변태 사촌형수 6 +28 펙트만쓴다 18.01.07 8161
    19202 변태 사촌형수 5 +14 펙트만쓴다 18.01.07 6823
    19201 변태 사촌형수 4 +14 펙트만쓴다 18.01.07 7123
    19200 고딩 때 엄마 남친 본 썰 ㅇㅇ 18.01.07 2792
    19199 엄마 이야기 45 +10 그냥 그렇게 18.01.07 3748
    19198 변태 사촌형수 3 +17 펙트만쓴다 18.01.06 8324
    19197 변태 사촌형수 2 +19 펙트만 쓴다 18.01.06 7499
    19196 변태 사촌형수 1 +23 펙트만쓴다 18.01.06 11127
    19195 채팅어플 새해 공떡 후기 +3 나눠먹어 18.01.06 4661
    19194 신내림 받은년이랑 떡친 썰 4 +3 ㅇㅇ 18.01.05 5995
    19193 중딩때 섹드립 개쩌는년 썰 1234 18.01.05 3599
    19192 아는 유부녀가 있는데 왜 이러는거냐 +6 ㅅㅂ 18.01.05 6320
    19191 얼마전 돌싱이랑 헤어진 썰 +6 새벽 18.01.05 4283
    목록
    Board Pagination 1 ... 110 111 112 113 114 ... 947
    / 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