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엄마 이야기 50

출처 : 썰워스트 ( www.ssulwar.com )

참나 저도 대단 합니다.....어쩌다 50 회 까지 왔는지....ㅎㅎ

 

 

아침에 출근한다...오랜만이라 어색하다 ..전임 근무자가 사정이 있어서

인수인계를 며칠 못해주겠다고 한다...머리나쁜 내가 습득을 할려니

돌아 버리겠다......씨 괜히 온것 같다...점심시간에 엄마한테 전화 한다..

"여보 나 힘들어 미치겠어.." 엄살 부리지 말랜다....하루가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마치고 집에 전화 한다..." 이제 마쳤으니까 밥 먹지 말고 기다려.."

퇴근도 늦고 집에 오는 시간도 늦고.." 마누라 밥 줘.." "..ㅎㅎ"

씻고 같이 밥 먹으며 일 할만하냐고 묻는다..." ...몰라 몰라 나 계속 늦을 것

같애...." 엄마를 쳐다본다....." 스타킹 벗었어...?" " ...." 밥먹고 그냥 침대에

자빠진다..." 엄마 머해...." " ...설겆이.." " 아 무슨 설겆이야 잠깐 와봐...."

..." ...." 내가 가서 데려 온다...." 이따가 해....나 자야되...." 그리고는 침대에

던져 버린다....." 어휴.....설겆이 좀 하구....." 나는 그냥 팬티를 벗겨 버린다....

" 브라 좀 올려봐 " " 어이그 아들...아들...." 그러면서 내 등을 때린다....

그러면서 천천히 쓰담는다...서론이 필요 없다...그냥 장미를 빤다.....그리고는

엎드리게 하고 긴 치마를 들치고 뒷치기를 한다.....".....아들....좀 천천히....

하아....으으...." " 가만 있어봐...." 나는 거기서 또 이상한 행동이 나온다....

엄마 엉덩이를 때린다....." 아하~....하아....하아....." 엄마가 가만 있다....

" 엄마 좋아...? 좋은거 맞지....? " " ....하아~ " 나는 또 때린다....엉덩이가

출렁 거린다....미치겠다...." ...여보 여보 ....대답해..." " ....자기 "

" 여보 사랑해.......~~ 흐걱 " .....갑자기 급 피곤이 밀려 온다...나는

그냥 옆으로 누워 잘려고한다......잠이 들 무렵 엄마가 수건으로 내껄 닦아 준다...

나는 푹...잔다.... 아침이다 서로 출근 할려고 분주 하다가 나가기 전에 얼굴

손질한다고 앉아 있는 엄마 머리를 뒤로젖치고 입술을 먹는다...." 어제 너무 좋았어...

여보 사랑해...."...." 아들 나두.....ㅎㅎ " " 오늘 무슨색 신을꺼야......? ㅎㅎ"

" 그냥 출근하세요....서방님...." " 커피색 신어 알았지.....ㅎㅎ " 그러고는 후다닥

나간다....그날도 마찬가지다....9시에 집에 들어 왔다....엄마 건드리지도 못하고 그냥

잤다....엄마가 걱정 한다.....그런생활을 며칠을 했더니 ....시바 몸살이 왔다.....

다행이 토요일이라 오전 근무만 하고 병원에 들렀다가 엄마한테 전화 한통 한다...

" 엄마 ...나 몸살이야...." " ....? 어디가 어떻게 아픈데...." " 그냥 여기저기

온몸이 다 아퍼..."...." 알았어...." 그러고는 끊어버린다...집에 누웠다........

아픈몸으로 집에 혼자 누워 있으니 기분 더럽드만....쓸쓸하고 외롭고 .......

엄마 보고싶다...! 그나 저나 저 여자 또 내 꼬라지 보면 호들갑 엄청 떨텐데.....

신경 쓰이네.....나는 약에 취해 잠이 든다.....그러다 엄마 들어 오는 소리에 잠이

깬다.....나한테 후다닥 들어온다....." 아들...어디가 아퍼 ....어디가 어떻게 아퍼...

안그래도 그놈에 회사 내가 한마디 할려고 했었어.....무슨 놈에 회사가 애를

이딴식으로 일을 시켜....지가 잘났으면 얼마나 잘났어....그새끼는 자식도

없데....? 얼마나 배부를려고 남에 자식을 부려먹고 난리야...." 내 저럴줄 알았다...

저 순분이 저거 저럴줄 알았다...." 왜 또 오바 하고 난리야.....그냥 여기 앉어...

나 지금 말할 힘도 없으니까 그냥 가만있어....." "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그 사장새끼...." " ...좀 됐어....그런거 아냐.....나 힘없어..." " 나가서 머 좀

사올까...?" " 아니 됐구....그냥 조용히 좀해....." 그랫더니 조용히 내 앞에

앉는다....." 아들 많이 아퍼...? 어떻해...." " 나 괜찮으니까....제발 좀 조용히 해 "

...." 아들 엄마가 그동안 얼마나 걱정 햇는데....." ..." ..제발 좀 시끄럽다니까...

조용히 좀 하라고....." 이제 조금 조용하다....엄마는 조용히 나를 쳐다 본다....

" 일루와 나 지금 엄마 너무 안고 싶어....." 엄마는 조용히 내 가슴속으로 들어

온다....." 엄마 나만 힘든거 아냐....다 같이 힘든거야....내가 일을 못해서 그런건데

누굴 탓해.....우리 사장님 좋은 사람이구... 엄마 혼자 난리 치지 마...."

엄마는 그냥 내 얼굴만 쳐다보고 있다....." 치마 좀 올려봐 엉덩이 좀 만지게 ..."

치마를 올려 준다.........엉덩이 좋다.....입술 먹고 싶은데....아쉽네..."

....." 엄마는 괜찮은데...." " 머가 괜찮아.....감기 옮잖아..." ...엄마도 입이

간지러운 모양이다...." 너네 사장 몇살이야...." " ....진짜 이제 그만해....

정말 짜증낸다...." 그때서야 완전 입을 닫는다....." 엄마 옷갈아 입어야 돼..."

..." 스타킹 벗지 마...." 그렇게 엄마는 내 품에 안기고 티비만 본다....잠은 자고

싶은데 ....아 씨 뭔가 아쉽다....." 엄마 ....." " .....?" " ....입으로 좀 해줘...."

...한숨 쉬더니..." 아들....오늘은 하지마....빨리 나아야 될꺼 아냐....오늘은 그냥

참어...알았지... 엄마 부탁이야......" " 알았어....대신 한마디만 해줘......"

" 아들 사랑해...." " 그것 뿐이야...? 여보 사랑해...해줘..." " ㅎㅎ 여보

사랑해....." 이렇게 유치한 놀음을 하다가 서로 잠이 든다.....

시간이 제법 지난다.....일이라는 것도 하나에 매듭이 풀리니까 세개 네개 몇개씩

풀리더라 ....그러다 보니 나도 이제 많이 적응이 된다....여유가 조금씩 생기더라

사장이 외근도 보내고 하더니만.....삐삐도 사주더라....나는 그 삐삐에 첫 연락은

엄마이고 싶으니까..." 엄마 나 삐삐있어......지금 바로 해봐 ....ㅎㅎ " 그리고 엄마도

아마 잘 기억은 안나지만 비슷한 때에 삐삐를 샀을것이다..

{ 지금은 그때 당시 삐삐를 어떻게 썻는지는 생각이 잘 안난다...ㅎㅎ }

..............그런데 말이다......그런데 말이지.......오랜만에 조물주예기를 하네 ㅎㅎㅎㅎ

인간이라는 동물이 참 ....희안하더구만.....하하하

거래처에 외근을 나갔다....근데 거기 우리 배송 차가 있더라....물론 납품하는 형도

있고.......형은 거기 배송물품을 옮겨야 되는 상황이라 내가 그 장면을 봤으니...

같이 도와야 되지 않겠는가.......그런데........!... .ㅎㅎ! 거기 트럭옆에서 한 여자가

뜬금없이 툭 ~ 튀어 나오더니 형이 하는 작업을 도와주고 있지 않은가....나는 그냥

그 여자를 아무 생각없이 본다....그리고는 같이 짐을 나른다.....다 끝나고 형한테

물어 본다...." 누구예요..? " 그 회사 경리 란다 " 아니 근데 경리가 이런일을 왜

도와 줘요...? " ...." 쟤 일 잘해....애가 너무 착해서 이런일도 해주고 그러는거야.."

...머 그렇게 예기 했던거 같다....." ..........." 나는 그냥 그 여자를 쳐다본다...

그런데 며칠있다가 그 거래처에 갔는데 ..또 그 여자애가 형을 도와 주고 잇더라..

그냥 나는 " 됐어요...이제 본인 볼일 보세요....제가 할께요...." ...." 아뇨....괜찮아요

그냥 조금 도와주는건데요 머...ㅎㅎ " ...." ........" 주위를 둘러 보니까....

남자 새끼들 담배만 존나 피고 있더라....." 저기 이제 됐어요...제가 할께요....

사무실에 들어 가세요...." " ....네 그럼 그럴께요..잘 좀 부탁드려요...."

...내가 할 소리를 저 여자가 한다........그리고 돌아서 가는 그 여자를 쳐다본다...

나는 웃는다 ㅎㅎ .......마치고 엄마랑 만나 마트에서 먹을것 대충 사서 올라 간다..

현관문을 들어서자 마자 엄마 힐을 벗기고 핥는다....그리고는 또 뜨겁게 사랑을

나눈다.....다음날 또 회사를 출근을 한다.....외근 나가면서 괜히 일을 만들어 내어

그 여자 거래처에 괜시리 한번 가본다....갔더니 회사 형이 있고 그 여자 또 그 형에

일을 도와주고 있더라....내가 빠른 걸음으로 걸어 간다.....형이 나를 보더니 ...

" ...왜 이렇게 자주 보냐...." " 그러게요 ....ㅎㅎㅎ " 그리고는 나는 짐을 나르는

그 여자한테 ..." 제가 할께요....들어 가세요...." " ...갠찮아요...." " 머가 괜찮아요...

하실 일도 많을텐데....가세요...." ..." ....그럼 그럴께요....ㅎㅎ 수고하세요..ㅎㅎ "

...." .....ㅎㅎ " 나는 그 여자애 뒷모습을 보면서 웃음을 짓는다.......집앞에서

엄마랑 만나 걸어간다....사랑하는 내 여자 순분이 ㅎㅎ 둘이 팔짱끼고 걸어 가는데..

갑자기 " 아들 오늘 머 좋은일 잇어...? " ....." 아니.......? " " 아니 그냥 오늘 서방님

얼굴이 좋아 보여서 ...." 거참 나는 아무 생각 없는데.....머가 좋다는건지.....

그날도 나는 엄마 뒷치기를 한다.....엄마 사랑해를 예기하며 엉덩이를 때린다....

" 아으흑....아들 ...아들 좀더....아들 사랑해...." " 엄마 ....나도 사랑해....흐걱...."

....." 엄마 고마워...." " 머를....." " 그냥....ㅎㅎ 아까 때린데는 안아퍼...?\"

....." 괜찮아....아들 사랑해...엄마 안아줘...." 우리는 또 사랑을 속삭이며 잠이 든다..

 

ps : ........................나 혼자 쑈하는건 아닌지..모르겠네요...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profile
    썰워운영_관리자 2018.01.12 20:49
    본문에 영단어 search, read가 있으셨나요? 스팸문자로 등록되어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좋아 2018.01.12 22:18
    잘 보고 있습니다. 응원합니다.
  • ?
    00 2018.01.12 23:47
    새인물 등장인가 보네요
  • ?
    어느덧 2018.01.12 23:50
    50회까지 고생했겠지만 아직 지치면 안됩니다요 ㅎ
    딴여자가 눈에 들어왔나본데 앞으로 엄마와의 사이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하네요
  • ?
    형니임 2018.01.13 05:50
    흥미진진하네용
  • ?
    근친맨 2018.01.13 06:36
    수고 많으십니다 그여자의 등장으로
    새로운 내용 너무 궁금합니다
    힘을내세요
  • ?
    ㅇㅇ 2018.01.13 06:43
    형님 50화까지 오셧으니 더도말고 500화까지만 갑시다
  • ?
    흥미유발자 2018.01.13 13:23
    새로운 사랑을 예견 하는가요?
    혹시 현재의 와이프?
    흥미진진 하네요
  • ?
    산도라지. 2018.01.13 22:57
    혼자 쑈를 하시다니요? 눈팅만 하면서도응원한는 숱한 팬들이 있습니다^^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257 본인 학폭 썰 푼다 +4 112233 18.01.14
19256 변태 사촌형수 22 +15 펙트만쓴다 18.01.14
19255 변태 사촌형수 21 +1 펙트만쓴다 18.01.14
19254 변태 사촌형수 20 +7 펙트만쓴다 18.01.14
19253 키 167 호빗 인생 썰 +1 호빗 18.01.13
19252 변태 사촌형수 19 +9 펙트만쓴다 18.01.13
19251 엄마 이야기 51 +8 그냥 그렇게 18.01.13
19250 변태 사촌형수 18 +3 펙트만쓴다 18.01.13
19249 태국 섹관광 했다던 전 회사 아재 썰 +1 ㅇㅇ 18.01.13
19248 어릴때 우유배달아저씨 넘어트린 썰 썰워폐업기도 18.01.13
19247 버스에서 존나이쁜년 엉덩이에 고추 부비부비한 썰 +2 18.01.13
19246 고딩때 아재가 미용실누나 먹는거 본 썰 레알 18.01.13
19245 수영강습으로 만난 여친의 과거... +21 ㅇㅇ 18.01.13
19244 앞집 여자애랑 섹팟된썰 - 1 +3 ㅁㅁㅁ 18.01.12
19243 변태 사촌형수 17 +8 펙트만쓴다 18.01.12
» 엄마 이야기 50 +9 그냥 그렇게 18.01.12
19241 여친이랑 ㅅㅅ한거 썰 푼다 심심해서특별히푸는거임 18.01.12
19240 변태 사촌형수 16 +14 펙트만쓴다 18.01.12
19239 난 님포마니아다 16. +2 서큐버스 18.01.12
19238 고딩동창 졸라서 섹스한 썰 +7 썰워는처음이라 18.01.11
19237 광주에서 염전에 잡혀갈 뻔한 썰 +12 ㅇㅇ 18.01.11
19236 엄마 이야기 49 +6 그냥 그렇게 18.01.11
19235 G컵여자랑 잔 썰 +6 여자가g컵은돼야지 18.01.11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 839
/ 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