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 미용실 머리 자른 썰

    골목이쪽저쪽을 다니다가 후미진곳에서 할미네 미용실이라는곳이 잇엇다 



    언틋보니 안에는 아무도 없는것같앗고 또 할미네 미용실이라는 간판밑에는 




    kbs미용실에출현한집이라고 별되지도안는개드립을쳣다 





    나는 별로 못미더웟지만 그래도 하는수없이 그곳에들어갓다 



    들어가자 선풍기 돌아가는소리 또 라디오에서나오는 잔잔한 트로트소리가 내귀에 들렷다 



    "누구안게세요?" 



    나는 정중히 물엇다 



    나는 아무도 없나 싶어서 미용실에잇던 사탕들을 주머니에 황급히넣기시작햇다 



    순간 내행동을 비웃는듯한 드르렁소리가 들려왓다 



    드르렁 드르렁 



    누군가의 자는소리같다 



    나는 안쪽방쪽으로 들어가자 할머니가 누워서 잠을자고잇엇다 



    "할머니 영업안해요?" 



    나는 누워잇는 할머니 한태 말햇다 



    하지만 할머니는 죽은시체마냥 퍼질러저서 그나마 살앗다는것을 증명이라도하듯 드르렁드르렁 거리면서 잣다 



    나는 할머니 얼굴에 침을뱉고 귀에다가대고 소리쳣다 



    "할머니 영업안하냐구요!" 



    "아유 이놈아 심장떨어지겟다 사실 나안자고잇엇어 나는 너의인내심을 태스트한거야" 



    할머니는 되지도 안는 말을하고 잠에서 꺠어낫다 



    "일로 오랑꼐 " 



    할머니는 나를 낡은 의자로 인도햇다 



    "어떻캐 잘라줄까" 



    "아일단 뒷머리 파인부분좀 정리해주시고요 앞머리도 이형태그대로 쫌잘라주시고 윗머리숱하고 옆머리숱좀처주세요" 



    할머니는 그말이끝남과동시에 기다렷다는듯 바리깡을 집어들엇다 



    "아니시1발할머니 내가말한대로짜르려면 바리깡은 필요없는것같은대요" 



    "아유 말이만아 알겟어 어떻케 잘라달라고?" 



    "뒷머리 파인부분좀 정리해주시고요 앞머리도 이형태그대로 쫌잘라주시고 윗머리숱하고 옆머리숱좀처달라구요" 



    그말이 끝나자 할머니는 멀뚱멀뚱 나를 처다보앗다 



    "할머니 안짤라요?" 



    그말이 끈나자 할머니는 다시 바리깡을 집어들엇다 



    "시1발놈아 가위로 짤라야될꺼아니야" 



    나는 보다못해 할머니한태 훈게를 놓앗다 



    그제서야 알겟다는듯 할머니는 고개를끄덕이면서 가위를 집어들엇다 



    하지만 수전증말기환자처럼 손을 필요 이상으로 부들부들떨엇다 



    덜덜더러덜 



    나는 할머니턱밑에 턱잽을 날리고 싶엇으나 일단 믿는수박에 아니 믿을수박에없엇다 



    덜덜덜덜 거리던할머니가 드디어 한가닥을 짤르고 땀방울을 닥앗다 



    나는 답답햇지만 꾹참고 말햇다 



    "빨리빨리좀 짜르시죠?" 



    "라저뎃" 



    할머니는 되지도안는 영어로 지껄엿다 



    그러나 떨림은 멈추지않앗다 



    순간 할머니가 덜덜떨다가 내귀를 싹둑잘랏다 



    피가 솟구첫다 



    "으아!시1발할망구새1끼야 돌앗냐!" 



    나는 아픔을 참고 할머니에게 턱잽을 날렷다 



    하지만 할머니는 가소롭다는표정을집고 내주먹을 한손으로 탁잡고얘기햇다 



    "후후 원숭이도 나무에서떨어지는법 실수엿네 " 



    나는 꼭지가돌아서 얼굴이 욹그락푸르락해젓지만 애써꾹참고 다시 자리에 앉앗다 

    그러자 할머니는 안쪽으로 들어가서 인심후한표정으로 데이벤드를 가져와서 내귀에붙엿다 



    갑자기할머니눈빚이 심상치않앗다 



    손놀림역시 일류미용사의그것처럼 재빠르게 움직엿다 

    가위와 할머니 손이 한몸이된듯 내머리를 정리해나갓다 



    "할머니 자격증은 어딧어요?" 



    "내마음속에잇지" 



    할머니 정신이약간이상하다고 생각햇지만 지금이상황에서는 믿을수박에없엇다 



    할머니의 손놀림은 역시 고향처럼 푸근햇다 



    나는 깜빡잠이들엇다 



    20분 정도잣을까 할머니가 모닝콜같은목소리로 나를 꺠웟다 



    "어유 청년 다됫네" 



    나는 눈을뜨고 거울을 바라보앗다 



    거울앞에잇는것은 왠 머리가 아주 한올도 남지않은 께끗한빡빡머리를 가지고잇는 민둥대가리엿다 



    나는 내가꿈을꾸는가 싶어서 눈을비비고 내얼굴에 뺨을떄려보앗다 



    그러자 눈이바루뜨여젓다 



    하지만 거울을 보자 역시 빡빡머리를한 원효대사가 잇엇다 



    나는 순간 눈깔이 돌아가서 할머니한태 말햇다 



    "할머니 왜이렇게잘른거조?" 



    나는 분노를 억제하고 물엇다 

    할머니는 퉁명스럽게 대꾸햇다 

    "너가그렇게 짜르레메" 



    나는 그말이끈나기 무섭게 하이킥을 날렷다 



    근사한 하이킥이엿다 



    할머니의 몸뚱아리가 공중에뜨더니 미용실바닥으로 처박혓다 



    나는 할머니 배에 훅을날리고 마운트자세로 할머니를 제압하고 할머니 얼굴에다가 폭풍같은 주먹놀림을 선사하려던차에 



    할머니가 다죽어가는 늙은이 마냥 불쌍한표정으로 말햇다 



    "아유 젊은이 사실 우리집에는 아주신비한 발모제가 잇다네 그걸좀만발라도 다음날바로 머리가 자라난다네" 



    "진짜요?" 



    나는 믿기싫엇지만 믿을수박에없는 현실이엿다 



    "그렇다네 그러니 이것좀풀고 내가 발모제를 발라줄태니 목슴만살려주게" 



    나는 할머니를 풀어주엇다 



    "거기 앉아잇게" 



    나는 나무의자에 앉앗다 



    할머니가 안으로 들어가서 그냥 평범한 유성매직을 가져왓다 



    나는 주먹을 꽉지고 할머니한태말햇다 



    "아유 시1발 이건그냥 유성매직이잔아요" 



    "아닐쎼 이것은 우리가문3대쨰물려온 아주귀중한 물건일세" 



    할머니는 나를 자리에 앉히고 그 유성매직뚜껑을따서 내머리에 칙칙 발랏다 



    "됫네" 



    할머니는 나에게 나지막하게말햇다 



    나는 거울을확인햇다 



    그러자내머리에 무슨글자가 써잇엇다 



    '문어대가리' 



    나는 순간 빡처서 기절할뻔햇다 



    겨우정신을 차리고 할머니쪽으로 돌아보자 할머니는 이미 미용실을 나가 저만치 도망치고잇엇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세타 2018.01.18 19:31
      하 시발 이걸 다 읽어버렸네 ㅡㅡ;
      핵노잼도 이런 노잼이 없다
    • ?
      형수님바라기 2018.01.18 19:34
      재밋다
    • ?
      ? 2018.01.18 19:44
      이 참신한 병신새끼는 뭐지?
    • ?
      00 2018.01.18 20:19
      ㅋㅋㅋㅋㅋㅋ 아무말대잔치다 ㅋㅋㅋ
    • ?
      Kick 2018.01.18 20:27
      귀귀 만화보는 듯한 글이다.
    • ?
      2018.01.18 21:04
      병맛으로 보다 미친놈인가 보다하면서...
      내가 웃고있다니... 나에게 실망하고
      이걸 내가 다 읽다니.... 헐....
    • ?
      나도다봄 2018.01.18 21:20
      이거슨 신화의 시작!!!
    • ?
      ㅋㅋ급식화읻팅 2018.01.18 22:54
      ㅋㅋㅋㅋ
      급식아 잘쓴다 좀 더 써봐
    • ?
      ㅇㅇ 2018.01.19 00:12
      개소리를 길게도 썼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가우른 2018.01.19 14:51
      아... 진짜 별난놈들 많네....ㅋㅋㅋㅋ
      담편 쓸생각 없냐??? 끝까지 다 읽었어 ㅋㅋㅋ
    • ?
      크킄킄 2018.01.20 01:30
      ㅋㅋㅋㅋㅋㅋ개꿀잼인데?
    • ?
      작성자바보 2018.01.21 02:54
      꿀잼이든 뭐든 오타 답답해서 볼수가없구나...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79 농담 아니고 교제하던 유부녀 임신했다 ㅅㅂ... 진짜... 조언 좀 부탁한다. ㅜㅜ +30 ㅁㅁ 18.01.19 13529
    19278 ㅇㄷ여친이랑 첫경험 썰 +2 소노 18.01.19 5363
    19277 초급장교 여군 썰 +1 박아야한다 18.01.19 5478
    » 미용실 머리 자른 썰 +12 좆두 18.01.18 3789
    19275 고2~고3 넘어가는 겨울방학때 과외 썰 +5 ㅇㅇ 18.01.18 3599
    19274 고딩때 일찐년 엉덩이보고 꼴린 썰 ㅇㅇ 18.01.17 4841
    19273 엄마 이야기 54 +11 그냥 그렇게 18.01.17 3504
    19272 무단횡단 틀딱 사고 썰 +2 ㅇㅇ 18.01.17 1916
    19271 변태 사촌형수 25 +10 펙트만쓴당께 18.01.17 8014
    19270 앞집 여자애랑 섹팟된썰 - 3 +8 ㅁㅁㅁ 18.01.16 6901
    19269 엄마 이야기 53 +8 그냥 그렇게 18.01.16 3849
    19268 격오지 공군 출신으로서 첫 휴가 안마썰 푼다 +2 ㅎㅎ 18.01.16 3132
    19267 우리 엄마 진짜로 바람폈던 썰 +15 눈표범 18.01.16 6943
    19266 경상도 가서 죽을뻔한 썰 +15 실화다 18.01.16 2887
    19265 빡촌가려다 현타온 썰 +2 ㅇㅇ 18.01.16 2605
    19264 앞집 여자애랑 섹팟된썰 - 2 +4 ㅁㅁㅁ 18.01.16 5780
    19263 노량진공시녀 4명이 수다떤거 들은 썰 +4 ㅇㅇ 18.01.15 7092
    19262 엄마 이야기 52 +6 그냥 그렇게 18.01.15 3382
    19261 미필 분들을 위해 썰 풀어드림 어제 전역했음 ㅎㅎ +17 민간인 18.01.15 2731
    19260 개꼴렷던 전여친 섹스 썰 ㄹㅇ 18.01.15 7864
    19259 업소에서 만난 여자애가 5년 뒤에 처제된 썰 +3 ㅇㅇ 18.01.14 8080
    19258 변태 사촌형수 24 +15 펙트만쓴다 18.01.14 8487
    19257 변태 사촌형수 23 +5 펙트만쓴다 18.01.14 6983
    목록
    Board Pagination 1 ... 107 108 109 110 111 ... 947
    / 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