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실화] 사촌오빠랑 야한짓 한 썰♡ 2편

아까 올렸던 1편은 설 새벽~아침 동안 일어났던 사건들만 작성한 거고

2편은 설 오후 내내 일어났던 사건들을 작성하겠다고 했으나 문제가 생김ㅠㅠ


내 두뇌반구가 너무 강한 자극을 한꺼번에 받아서 그런지 기억이 온통 뒤죽박죽이어서

어떤 야한짓을 먼저 했고 나중에 했는지 순서가 하나도 기억이 안남

그나마 기억에 남는대로 대충 개연성에 맞게 끼워맞춰 쓰도록 하겠음ㅠㅠ


아마 사촌오빠들 중 한 명이(1편에선 언급하지 않았으나 사실 나한텐 사촌오빠가 아주 많이 있음!!)

먹을거 사러 외갓집 앞에 있는 세븐일레븐에 갔다오고 나서였던 것 같음 대략 오후 2시 반~3시 반쯤?


거실 말고 안방에 있는 조그마한 tv로 아육대 재방 보다가 동생이 명탐정 코난 본다고 작은방으로 쏙 들어가버림

그걸 본 오빠가 자기도 같이 코난 보자면서 동생이랑 같이 작은방으로 감

나도 같이 보려고 오빠 따라서 작은방행


근데 동생 이 치사한 녀석이 궁뎅이로 내가 코난 못보게 시야 차단함ㅠㅠ

결국 그냥 오빠 옆에 누워서 이불 머리 끝까지 덮고 낮잠만 자다가 일어나기로 함


그런데 뭔가 아까 새벽에 했던 야한 짓을 더 해보고 싶은거임 그래서 다시 오빠 바지 위를 살짝 더듬어봤음

역시나 그 특유의 말랑하면서도 딱딱한 느낌이 손 끝으로 느껴졌음

이번에는 좀 더 대담하게 한 번에 손을 집어넣고 ㅈㅈ가 보이도록 바지지퍼랑 팬티를 내린 다음에 살짝 ㄱㄷ를 만져봄

내가 변태라 그런건진 모르겠는데 ㄱㄷ가 만지면 젤리같으니까 먹어보면 무슨 맛이 날까 궁금해지기 시작함ㅋㅋㅋ


그래서 오빠 귀에 대고 귓속말로 야한 짓 해도 되느냐고 물어봄 어차피 자는 척 하고 있으니까 대답도 안하겠지만..

그러고 나서 ㄱㄷ를 살짝 입에 물어봄 젤리같은 말랑한 느낌이 입술에 느껴지긴 했는데 아무 맛도 안남

혀 끝으로 ㄱㄷ 끝 쪽에 있는 구멍을 살짝 찔러보기도 하고 뒷부분의 오돌토돌한 부분을 핥아봤는데도 노맛..


근데 오빠가 갑자기 내 뒷통수를 움켜잡고 꾹 누르기 시작함 입 안에 금세 오빠의 ㅈㅈ가 들어옴

오빠가 내 입을 범한다는 생각이 드니까 더 야한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잔뜩 흥분됨

그래서 입을 한껏 오무린 다음에 입 안쪽 볼 살이랑 오빠 ㅈㅈ가 맞닿을 때까지 빨아댐

사실 입으로 하는건 처음이라 어케 하는지 몰라서 일단 진공청소기 먼지 빨아들이듯이 엄청 세게 빨기만 함


하다가 입이랑 턱이 너무 아파서 고개를 이불 위로 내민 다음에 귓속말로 오빠한테 입이 아프다고 함

오빠 그냥 말 없이 씩 웃는거 보고 내심 기뻐서 오빠한테 기분 좋았냐고 물어봄 오빠도 기분 좋다고 하더라ㅎ

오빠한테 새벽에 손가락으로 ㅂㅈ 찔렸던거 갑자기 생각나서 오빠한테 다음번에는 손가락 말고 ㅈㅈ로 찔러달라고 했음

그러니까 오빠가 할 수 있으면? 되면 그렇게 하자고 했었던 것 같음


그러다가 오빠 손이 천천히 내 허리를 타고 올라오기 시작함 근데 생각해보니까 나 브라 입고 있었음

그래서 브라 후크 좀 풀게 잠깐 멈춰보라는 신호로 오빠 손을 밀었는데 역시 남자는 남자라 그런지 너무 힘이 세서 못 막음..

뭐 어찌어찌해서 브라 후크를 풀자마자 오빠 손이 곧바로 가슴으로 올라옴 그리고 ㅇㄷ를 만지기 시작함


근데 진짜.. 새벽에 느꼈던거하고는 차원이 달랐음

ㅇㄷ를 손가락 끝으로 살살 굴린다거나 살짝씩 꼬집는 등의 행동 하나하나가 너무 기분 좋아서 미칠 것 같았음

점점 얼굴에 열이 올라 새빨개지고 입에서는 신음소리가 나오기 시작함

진짜 여기까지만 했는데도 벌써 반쯤은 가버릴 것 같은데 이번엔 입을 가져다 댐ㅠㅠ


입으로 아기들 젖 빨듯이 빨아대면서 혀 끝으로 ㅇㄷ 끝을 꾹꾹 누르고 이로 살짝씩 물어뜯는게 너무 자극적이어서

숨이 점점 가빠지고 ㅂㅈ도 움찔움찔거리면서 잔뜩 흥분해버림

아 쓰다보니까 미치겠네ㅠㅠㅠㅠ 하 오빠 다시 와서 이번엔 끝까지 해주면 안되나?ㅠㅠㅠㅠ


오빠가 천천히 가슴에서 입을 떼고 내가 물어봤던 것처럼 기분 좋냐고 물어보길래 엄청 기분 좋다고 대답했던 것 같음

그러고 나서 브라 후크 채우고 다시 서로 마주보고 꼭 껴안고 자다가 일어나서 OTL 이 자세로 있었는데

오빠가 일어나면서 엉덩이랑 ㅂㅈ 되게 야하게 만지고 감..


아 기억이 온통 섞여있어서 중간 내용이 기억이 안남ㅠㅠㅠㅠ(별로 중요한건 아님)


암튼 뭐 어찌저찌 해서 다시 안방의 tv를 보는 중이었음 어쩌다 보니 오빠랑 나랑 둘만 남은 상황이 됨

오빠가 또 다시 나 때문에 흥분하는 모습이 보고 싶어져서 오빠한테 백허그 한다음에 귀랑 목을 혀로 핥고 물어댐

왼쪽 귓바퀴를 혀로 천천히 핥으면서 귓불을 입으로 살짝 깨물고

손으로는 오빠 ㅈㅈ를 만지려고 했는데 바지 주머니에 있던 지갑이 ㅈㅈ를 가려서 만지지 못했음ㅠㅠ

대신에 목이랑 귀를 오가면서 혀로 핥다 보니까 오빠가 거칠게 숨 쉬는걸 느낄 수 있었던게 좋았음


그러고 나서 외숙모가 오빠한테 5시에 갈테니까 준비하라고 했는데 오빠가 나한테 오빠생각 하면서 ㅈㅇ하라고 함

(아니 근데 ㅈㅇ로는 이런 자극을 얻을수가 없음ㅠㅠ 다음 제사가 9개월 후라 9개월동안 ㅈㅇ만 하다간 나 안달나서 사망함)

그러다가 오빠가 ㅂㅈ 손으로 감싸서 꾹꾹 누르듯이 자극하는데 진짜 갈뻔함ㅠㅠㅠ

손 빼달라고 손목 잡고 억지로 떼내려고 했는데 역시나 실패.. 결국 오빠가 마지못해서 손 떼줌

그리고 오빠가 머리 쓰담쓰담해주는데 살짝 설렜다^!^


내가 설에 사촌오빠랑 했던 야한짓은 이걸로 끝임

궁금한거 있으면 댓글로 달아주고!!

추석에 또 야한 짓 하면 바로 썰 풀러 올께!!

그럼 안녕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ㅇㅇ 2018.02.18 19:05
    봄방학 했구나
  • ?
    2018.02.18 21:24
    실화같은데
  • ?
    ㅋㅋ 2018.02.18 21:25
    명절때면 올라오는 노력안하는 작가의 뻔한 사촌과의 썰 ㅋㅋ
  • ?
    야카드 2018.02.19 05:06
    명절때 만나지 말고 당장이라도 따로 만나서한썰 ㄱ ㄱ
  • ?
    페인터 2018.02.19 06:22
    ㅋㅋㅋ 사촌동생은 환타지죠! 아~ 속편기대해요^^
  • ?
    노달 2018.02.19 12:22
    말이 되냐?
    그정도면 오빠가 어케해서든 따먹었지,,,
  • ?
    ㅁㄴㅇㄹ 2018.02.21 11:40
    1편까지는 대작의 스멜이였는데 여기서 주작의 스멜이... 상식적으로 설에 집에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단둘이 이러겠으며 단둘이 이럴 기회가 있다면 여기서 안끝냈겠지
  • ?
    안산녀 2018.02.21 13:55
    주작이라는 말 있어서 댓남길께ㅋㅋ
    1. 사람이 많아서 단둘이 그럴 수 없음
    ->글에서는 얘기를 안했지만 작은방에 있을때는 동생도 같이 있어서 친척어른분들도 안심하고 있었고(우리가 뭔가 이상한 행위를 한다 싶으면 동생이 바로 일렀을테니까)

    동생은 나랑 오빠를 등지고 폰만 보고있었기 때문에 시야 자체가 우리가 하는 행위를 볼 수 없는 위치였음
    그리고 이불도 덮고있었으니까 동생은 우리가 이불 속에서 뭘 하는지 하나도 모를수밖에 없었을꺼임ㅋㅋ

    오빠 ㅈㅈ 빨아줄때는 고개 움직이는게 안 들키도록 이불을 높게 올렸고 내 가슴 만져줄때는 내 고개만 이불밖으로 내밀고 오빠는 이불 속에 들어가서 만지거나 핥아준거임

    (동생이 중간중간 뒤돌아보고 언니 뭐해? 오빠 뭐해? 할때는 이불에서 고개 내민다음에 공포영상 이어폰 꽂고 듣고있었다고 하면서 엄청 무서워서 번갈아가며 보고 있다고 함 신음소리 같은 경우는 겁먹어서 그렇다고 함 다행히도 동생은 나이가 많이 어려서 그냥 믿고 지나갔고ㅋㅋ)

    2. 이정도면 오빠가 따먹고도 남았음
    ->아 근데 이건 나도 인정 보통 이정도면 따먹고도 남았을텐데 자제력이 거의 뭐 부처님급인지 따먹지는 않더라 근데 솔직히 장소가 없으니까 할 수가 없었기도 했고...

    근데 저번에 오빠 번호 알아내서 지금은 매일매일 전화로 야한말 주고받는중♡ 조만간 나 따먹어주려고 우리집까지 올라와줄수도?ㅋㅋㅋ
  • ?
    ㅁㄴㅇㄹ 2018.02.21 17:32
    실제라면 부럽다 ㅎㅎ 글쓴이는 나이가 어떻게 돼요? 오빠는?
  • ?
    안산녀 2018.02.22 08:27
    제 나이는 못 밝히고 오빠 나이는 25살이에요
  • ?
    ㅇㅇ 2018.02.23 02:18
    글쓴이 나이 10대인거 백퍼임.
  • ?
    매력남 2018.02.23 23:44
    아 글쓴이 만족시켜줄수 있는데ㅋㅋ 인연이 도저히 닿지않겠지?
  • ?
    마포불주먹(?) 2018.02.24 17:32
    추하다ㅋㅋ 잠이나 자라
  • ?
    마포불주먹(?) 2018.02.24 17:32
    추하다ㅋㅋ 잠이나 자라
  • ?
    ㅈㅈ 2018.03.08 18:45
    주작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42 옛날에 정치적중립 못지켜서 영창갈뻔한 썰 +5 민티썅년 18.02.23 1498
19441 대기업 미혼 여팀장 회식 때 울던 썰 +16 난다요 18.02.22 5098
19440 지금까지 아줌마 4명이랑 잔 썰 1 +9 ㅇㅇ 18.02.22 9793
19439 아줌마한테 성추행 당한 썰 +1 ㅇㅇ 18.02.22 4264
19438 갑자기 아내가 둘째를 갖고 싶다는 데 어떻게 해야 좋게 거절할 수 있을까? +16 ㄹㅇㄹㅇ 18.02.22 2563
19437 난생 처음 2:1한 썰 1 +8 ㅇㅇ 18.02.22 6793
19436 똥꼬휴지때문에 여자친구와 헤어진 썰 +4 ㅇㅇ 18.02.22 2965
19435 김보름 썰 +3 밥데용 18.02.21 6549
19434 처음으로 다이어트를 해야겠다는 결심하게된 썰 +3 22 18.02.21 2253
19433 도를아십니까 끌려가서 당한 썰 +2 순진남 18.02.21 3527
19432 전 여친 상간녀 된 썰 +1 ㅇㅇ 18.02.21 5334
19431 매 명절마다 사촌들 잘 때 정액 싼 썰 +5 ㅇㅇ 18.02.21 6090
19430 메갈 소개팅녀 썰 +4 가입 18.02.20 2825
19429 중딩때 50대 아줌마랑 섹스한 썰 +2 ㅇㅇ 18.02.19 10298
» [실화] 사촌오빠랑 야한짓 한 썰♡ 2편 +15 안산녀 18.02.18 8968
19427 [실화] 사촌오빠랑 야한짓 한 썰♡ +4 안산녀 18.02.18 10112
19426 고딩때 변태로 낙인찍힌 썰 ㅇㅇ 18.02.17 2125
19425 신입사원으로 취직한 썰 +4 온냐 18.02.16 3523
19424 내 친구 노량진 고시원 썰 +1 ㅇㅇ 18.02.15 4805
19423 전역하기 전날 친하게 지냈던 미여군이랑 섹스했던 썰 +7 k3 18.02.14 8723
19422 모텔에서 파오후랑 사귀는 새끼 본 썰 +5 ㅇㅇ 18.02.14 4177
19421 유모 ㅂㅈ 썰 +3 1111 18.02.14 6047
19420 연예인 군대 썰 ㅇㅇ 18.02.14 2630
목록
Board Pagination 1 ... 31 32 33 34 35 ... 878
/ 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