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님들은 동생 반 죽여놓고 싶을 때 어떻게 함?

지금 우리집에 20살 넘은 개년이 하나 있는데.


이새끼 진짜 사람 속 긁어 놓는데 천부적 재질이 있음.


엄마 아빠는 다 애 포기한 상태고 나만 좃같은 상황인데.


마음같아서는 반죽여놓고 평생 링거맞고 살게하고 싶다 진짜.


어제도 또 좃같은 일 있어서 죽일까 생각하다 겨우겨우 참았는데 진짜 폭발 직전이다.


그동안 너무 오냐오냐 키운거 같기도 하고.


님들은 동생 잡을 때 어케함?


진짜 나 이새끼랑 같은 지붕에서 더 못살겠음 시발년 진짜...


구라안까고 이 미친 식충때문에 진짜 눈돌아가기 직전이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profile
    95아재 2018.03.13 16:09
    부모도 포기한걸 니가 뭘해... 그냥 나가서 살어
  • ?
    ㅁㄴ 2018.03.13 16:15
    개새끼가 그냥 가만히 있으면 모르겠는데 나한테도 자꾸 개기니까 그러지. 씨발년이 진짜 뒷목잡게 만든다 하 시바.
  • ?
    ㅁㄴ 2018.03.13 16:19
    근데 썰워 새끼들은 근친상간 하는 거 보면 신기하네. 그런 개같은 년이랑 어떻게하는 거지 대체?? ㅡㅡ
  • ?
    에라이호로자식아 2018.03.13 16:30
    여동생하고는 어렸을때나 싸우는거지 대학가고나서는 싸워본적이 없다.
    10년전에 여동생 결혼하고 1년에 몇번 못보니까 전화통화만 가끔했고
    6년전에 여동생이 뇌종양걸려서 잘못될수도 있다고 생각하니까 가슴이 미어지더라
    다행이 지금은 거의 완치가되서 지금처럼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하는 마음뿐이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게된다고 생각해봐라. 가슴이 미어지게 아프다라는걸 조금이나마 느끼게 될것이다.
    물론.......... 인성이 덜된것들은 잔소리,헛소리로 들리겠지?

    그냥 무시하고 투명인간 취급하면 너의 정신건강에는 좋을것 같구나.
  • ?
    ㅁㄴ 2018.03.13 16:50
    나도 이 새끼 투명인간 취급하고 싶은데 한 지붕아래서 살다보니까 도저히 그게 안된다.
    이 새끼 지금 어떤 상황이냐면 최소한의 가족으로서 해야할 일 조차 하지 않는데.
    쓰레기도 버리지 않고 설겆이도 하지않고 지 마음 내키는데로 사는데 엄마, 아빠는 그냥 포기해버렸다.
    대학등록금도 아빠한테 타 쓰는 주제에 맨날 아빠 성질이나 긁고.
    이미 여러번 싸웠고 아빠도 한숨 푹푹 내쉬면서 그래도 가족인데 어쩌냐. 이런 느낌이야.

    하, 엄마 아빠야 참고산다 치지만 이새끼가 내 성질 아래서 부터 살살 긁어 오는거 진짜 반 죽여버리고 싶은 심정이다.
    좃 같은 년...
    날 잡아서 개패듯이 패죽이고 싶다 진짜...
  • ?
    2018.03.13 16:40
    성병 걸린 사람 속옷이나 분비물 가지고 와서 동생 팬티에 묻혀라
  • ?
    ㅁㄴ 2018.03.13 16:51
    그건 아니잖아...
  • ?
    2018.03.13 20:07
    평생 링거 맞게 해주고 싶다며
    치료 안되는것도 아니고 성병 정도야
  • ?
    2018.03.13 17:39
    아직 덜미워하는구나
    정성껏 잘해주시게
    미운년 떡하나더준다지않나
  • ?
    # 2018.03.13 19:38
    강간해버리자!
  • ?
    2018.03.14 08:27
    여기서 뭔조언을 들으려고 ㅉ 여동생 잘해주셈. 악은 선으로 이겨라 모름?
  • ?
    ㅇㅇ 2018.03.14 09:01
    니 동생이 메갈하냐? 아니면 참을수 있다... 참아라..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팸에 따른 링크 미지원 +1 썰워운영_관리자 2018.12.04 1634
19512 섹스하다가 조건녀한테 골든샤워 당한 썰 월월월 18.03.19 8414
19511 헤어조무사 먹은 썰 +5 ㅇㅇ 18.03.17 8444
19510 밑에 사는게 사는것 같지않고 감옥같다고 하신분에게 +9 과객 18.03.17 3160
19509 사는게 사는 거 같지 않고... 집이 마치 감옥같다... +35 ㅁㅁ 18.03.16 4311
19508 나 중고딩때 일진이었던 썰 +3 ㅇㅈ 18.03.16 2934
19507 어제 버스에서 만난 ㅆㅂ년 썰 +19 사쿠라 18.03.16 5046
19506 고시원에서 근무했던 썰 +3 MNMS 18.03.16 4069
19505 노무현 시절 전경 끌려간 썰 +12 ㅇㅇ 18.03.15 2169
19504 모텔로 화재출동 간 썰... +13 AAAA 18.03.15 5439
19503 나이먹고 여동생과 그런 썰 6 +19 늬임 18.03.14 12579
19502 빡촌 가서 노콘질싸 했던 썰 +5 ㅇㅇ 18.03.14 7517
19501 너네 생리대로 딸쳐봤냐? +9 18.03.14 3899
19500 흑형 백형 초대 이벤트 +1 제이크20 18.03.14 5111
19499 날 짝사랑하던 뚱녀한테 강간당하고 사는 썰2 +10 문딱서 18.03.13 5793
19498 썸타는 공무원 누나 썰 +3 ㅇㅇ 18.03.13 4067
» 님들은 동생 반 죽여놓고 싶을 때 어떻게 함? +12 ㅁㄴ 18.03.13 1873
19496 부랄 터트린 썰 이거 실화냐? +5 18.03.13 2411
19495 좆중딩때 일찐선배들한테 돈상납한 썰 +1 1 18.03.13 1150
19494 전역하고 알바녀랑 원나잇 할뻔한 썰 +3 전차 18.03.13 3086
19493 유부녀 5개월간 따먹은 썰 +4 ㅇㅇ 18.03.13 14262
19492 카톡 자동 탈퇴됬는데 어떻게 된건지 아시는분 +3 ㅇㅇ 18.03.12 1621
19491 혼자 원룸에 사는 년 루프한거 알고 헤어진 썰 +8 ㅇㅇ 18.03.11 6793
19490 안마방 갔다온 썰 +5 ㅇㅇ 18.03.11 5075
목록
Board Pagination 1 ... 128 129 130 131 132 ... 978
/ 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