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 내 이야기 ㅡ 41




    횽들, 안냥.


    존니 오랜만.


    날 기억하는 횽들....있을꺼라 생각하고 다시 등장함.


    듣보잡으로 보였다면.........미안하다.


    몇달전, 돌아오겠다 해놓고 아픈일이 있어서 다시 잠수 탔었음.




    새엄마랑 내얘기 에서, 지금의 제목?을 바꿨다.


    제목을 짓는다는거....첨엔 참 머리쓰기 싫어서 대충 쓴건데, 40편을 쓰는 내내 바꾸고 싶었던건 사실ㅋㅋㅋㅋ


    암튼, 그렇다고.


    별 의미는 없음.





    진짜 오랜만에 쓰는거고나도 내가 쓴거 다시 읽어봤는데.....솔직히 계속 이을 자신이 없다.

     

    졸라 쓸데없는 말만 늘어놓는거 같기도 하고.

     

    그래서 건너띄고 건너띄어서 대충 얘기하고 마무리하려고 함.

     

    그동안 한달에 한두번씩 와서 눈팅만 하다 말았는데분위기가 좀.......?

     

    여하튼 전에 쓴거에서 좀 빨리많이 건너 뛰려고 해.

     

     

    누나도 회사 열심히 다녔고나역시 군생활열심히 했지.

     

    내 군생활.......말이 군생활이지 이전 글 읽은 형들이라면 알 거야.

     

    난 좀 특이한 일을 했거등.

     

    구청 소속은 맞는데하루종일 짐?나르는 일을 했어.

     

    소집해제후 잠깐 다른일 하다가 이 글을 쓸때쯤 그만뒀던 그 일이소집해제 전까지 했던일과 관련되었던 일이었거든.

     

    그냥 평범했지.

     

    내나이 또래 애들과 같은 일과들.

     

    나를 아는 사람들도 그냥 내 또래 애로 알겠지만 난 그냥 평범한 놈이 아닌걸 횽들은 잘 알지?

     

    ....이렇게 ㅂㅅ같은 멘트로 말 돌려 본다.

     

    미안.

     

     

    그래.....ㅅㅂ 제대(소집해제라 하지말자나름 존심 상함)후 존나 열심히 살았다.

     

    그당시 생각하기를

     

    내앞에 큰 벽이 두 개가 있었거든?

     

    하나는 군대고 하나는 친척 어른들.

     

    그 두 개의 존나 높은 벽을 넘으면 순영이랑 존니 떳떳하게 살수있을꺼라 생각했어.

     

    그 큰 벽중 하나를 넘었으니 50%는 달성했고두 번째 벽은 도저히 넘을수 없으니 돈을 존나 모아서 이 동네를 뜨던지이나라를 뜨던지 둘중 하나라 생각했다.

     

    벽을 넘는건 고사하고 맞설 용기는 좆도 없었으니까.

     

    그런데 나란 병진은 말이다.

     

    그런 벽을 마주하게된 스트레스?를 순영이 한테 풀었다.

     

    ......쉬원하게 풀었다고...._;;;;;;

     

    그때쯤 순영이도 좀 밝히긴 했었고;;;

     

    전에 쓴 마지막 글들을 봤다면 알겠지만제대한날 순영이가 미친 듯이 들이댔거든.

     

    첨에 난 그게 제대 축하_?이벤트 정도로 생각했는데......아녔다0;;;;

     

    진짜......새벽 한두시는 되야 겨우 잠들었다.

     

     

     

    ....한달정도는 말이야.

     

    어차피 누나는 거의 프리랜서수준으로 출근도장만 찍고 외근 나오면 되는거였고나는 막 제대하고 일자리 알아본다고 집에 붙어 있었으니.....

     

    어느정도일지 상상하겠음?

     

    횽들 상상 그 이상임...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오후 4시가 지났을 즈음 이었을 거야.

     

    무슨일이었는지 모르겠는데여튼 밖에 나갔다가 집에 들어왔는데순영이 신발이 보이더라고.

     

    그런가 보다하고아무생각 없이 거실로 들어왔는데......

     

    진짜순영이가 홀~~~~~딱 벗고 쇼파에 등을 기댄채 텔레비전을 보고 있더라.

     

    솔직히 조금 당황했었다.

     

    우리가 관계를 갖고 나서도 순영이는 절대 그러고 있지 않거든.

     

    다 벗고 잠이 들더라도 꼭이불을 덮고 있고아침이면 나보다 먼저 일어나서 내게 등을 돌린체 엉덩이_를 보인체 옷을 입는.....

     

    그런 순영이가 내가 들어왔어도 그러고 텔레비전만 보고 있는거야.





    앗, 횽들 미안.


    급한 일 생김.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ㅡㅡ 2018.04.15 23:52
      이 따위로 자를 거면 쓰지마!!!!
      ....
      아냐....

      그래도 써줘.......
    • ?
      2018.04.15 23:58
      올~ 님 오랫만이네요 ㅎㅎ
    • ?
      ㅁㅇㅎㄹ 2018.04.17 09:37
      준혁이도 잘 있구나
      오래 기다렸다
      복귀 환영~
    • ?
      ㅇㅇ 2018.04.22 14:10
      오~대작의 주인공이자나
      우리 순영씨 잘 지내나?
      많이 그리웠다 또 한번 가즈아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590 자연포경한 썰 +1 고나고 18.04.17 2161
    19589 타이마사지 허위매물당한썰 회기 타이 +2 다신안간다 18.04.16 3594
    19588 마사지샵 가서 매도당하고 4번 싼 썰 +6 ㅇㅇ 18.04.16 7851
    19587 세상은 좁다18 +8 세상 18.04.16 4174
    19586 세상은 좁다17 +3 세상 18.04.15 3109
    » 내 이야기 ㅡ 41 +4 103-1402 18.04.15 2491
    19584 세상은 좁다16 +1 세상 18.04.15 2804
    19583 내가 이혼한 썰 +4 ㅇㅇ 18.04.15 3465
    19582 엄마가 아들 오나홀 발견하면 뭔 생각할꺼같음? +2 ㅇㅇ 18.04.15 3420
    19581 세상은 좁다15 +9 세상 18.04.15 2866
    19580 게임중독자 아내와 이혼한 썰 +13 gj 18.04.15 3799
    19579 오랫동안 알고지낸 40살조선족줌마 먹은썰1 +8 심심남 18.04.14 6110
    19578 미용실 미시랑 각 나오냐? +6 ㅇㅇ 18.04.14 5464
    19577 궁금한데 여기 여자가 글 써도 되냐? +24 ㄹㄹ 18.04.14 4154
    19576 세상은 좁다14 +9 세상 18.04.13 3399
    19575 미국에 유학온 여학생 임신시키고 도망친 썰 +37 ㅇㅇ 18.04.13 6924
    19574 동남아 어플로 트젠 만난썰. +3 하울이 18.04.13 2932
    19573 세상은 좁다13 +12 세상 18.04.13 3465
    19572 세상은 좁다12 +1 세상 18.04.13 3238
    19571 70E컵 귀요미랑 썰2 +12 숯이사랑 18.04.12 4567
    19570 70E컵 귀요미랑 썰1 +1 숮이사랑 18.04.12 5257
    19569 오피 갔다온 썰 (feat 머구) +17 머구남 18.04.12 4831
    19568 본인 삼수해서 지잡대 OT갔던 썰 +7 ㅇㅇ 18.04.11 3757
    목록
    Board Pagination 1 ... 84 85 86 87 88 ... 937
    /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