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세상은 좁다18

그저 중학교 시절 담임 선생님이었던 은영이를 성인이 되어 우연찮게 만난 것이 시작이었지그리고 중학교 시절 

상상 속으로만 품었던 은영이를 혹시나 안아볼 수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나를 자극시켰던 것이고...

 

정말 처음에는 은영이와 이런 관계까지 갈 지는 전혀 몰랐어눈을 감아도 넘어야 할 산이 엄청나게 보이는데난 

그녀와 결혼 결심까지 하게 된 거야그 결심이 얼마나 굳건한지 알길 은 없었지만그저 중요한 건결심 후에 너

무나 행복했다는 거야.

 

분명 세상 사람들은 우리를 욕할 거야삿대질을 할 것이고... 은영이와 나는 인생의 많은 타격을 받겠지서로를 

가지게 된 만큼내려놓아야 할 것들도 많을 것이야.

 

우리는 차분하게 준비했어은영이는 이혼을 해야 할 것이고합의가 되지 않으면 소송도 감당해야겠지그와 더불

어 은영이와 나는 서로의 직업을 잃어버릴 수도 있을 것이고이것저것 생각할게 너무나 많았어최악의 경우 우리 

손에 아무것도 남지 않을 때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도 고민했지.

 

그래도 참 웃긴 게남들에게 욕먹을 것을 뻔히 알면서도 은영이와 나는 행복했어인생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걱

정거리를 서로 고민하면서도 즐거웠으니까미친 것 같지정말 우리는 미쳤던 것 같아.

 

한 편으로는 굳이 은영이가 이혼을 해서 나랑 결혼을 할 필요가 있나 싶었지만그래도 우리는 일을 진행하기로 했어

서로 평소에 말을 안 해서 그렇지평소에도 불안한 마음을 가지면서 살았거든평생 할 것이라면그 불안한 마음을 

아예 없애버리고 싶었어그저 크게 한 방 얻어맞고다시 일어나고 싶었을 뿐이었지.

 

나름 시나리오를 짜듯이 계획을 세웠어. A의 방안이 안 되면, B로 가고, B가 안 되면, C를 선택하자이런 식으로 

계획을 세웠어그리고 온갖 비난은 그대로 다 맞기로 했어왜냐하면우리도 사람이잖아 우리가 부적절한 관계로 시

작한 것을 인식하고인정하고 있었으니까.

 

모든 것이 결정이 되니까오히려 마음이 편했지단지 하나 걸렸던 점은 은영이의 자식들이었어이 부분에 대해서는 

은영이도 꽤 고민을 했었어이해를 바라는 건 아니었지만그래도 엄연하게 은영이의 자식들이었으니까.

 

그들의 자신의 엄마인 은영이를 비난해도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그래도 아주 조금이라도 이해를 해주면 어떨까 

싶었어물론우리의 욕심뿐인 바람이었지만...

 

겨울이 지나갔어그리고 다시 따스한 봄이 찾아왔지.

 

우리는 이제 서로의 사랑을 위해서 남들에게 비난을 들을 각오가 되어 있었어은영이는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하기로 

했지그런데 그쯤 무슨 우연인지 모르겠지만그녀의 남편이 또 다시 교통사고를 당했어.

 

이번에는 지난번과 다르게 다리가 하나 부러졌더라그래서 최소 한 달은 입원을 해야 했던 것 같아자연히 은영이는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할 수 없었지그럴 상황이 아니었으니까병원에 입원한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하는 건아무래도 

좀 아니잖아.

 

조금만남편이 다시 정상적으로 걸을 때까지만기다리기로 했어그녀의 남편도 정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회는 줘

야 했으니까몸도 아픈데정신까지 어지러우면그건 사람 사는 게 아니잖아.

 

물론이런 말 하는 내가 우습지만...

 

시간이 흘렀고은영이의 남편이 퇴원을 했지그런데 나이가 있어서 재활도 좀 해야 하는 것 같았어그래도 조금 더 

시간을 기다리기로 했지사실 기다리는 건 문제가 아닌데결심을 한 후실행에 옮기지 못하니까조금은 초조해지기 시

작하더라.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라는 말이 있잖아매 맞을 준비를 하고 있는데그 시기가 길어지니까괜히 불안한 거야그리고 

그 불안함은 곧 현실이 되었지.

 

다시 또 여름이 되었어그리고 방학을 맞은 은영이는 역시나 우리 집에서 살다시피 하기 시작했어행복했지참 행복했

던 것 같아약간은 미래가 불안하긴 했지만그래도 행복했어.

 

그러던 어느 무더운 여름날이었을 거야토요일이었지.

 

친구들과 시원한 생맥주를 마시면서 놀았던 것 같네오랜만에 보는 친구들이라 꽤나 즐거운 시간이었지그렇게 부어라

마셔라하고 놀았는데친구 하나가 입을 열더라.

 

너희들... 영석이 알지최영석이 말이야.”

 

... 준석이 너랑 친하지 않았냐?”

 

영석이라는 이름이 갑자기 튀어 나오니까순간 당황스럽더라그래생각해보면 정말 친했던 친구였는데어느새 난 

녀석을 잊고 살고 있었던 거야그런데 왜 갑자기 영석이라는 이름이 흘러나온 거지?

 

... 지금은 연락 안 돼... 몇 년 된 것 같은데...”

 

그래그러면 준석이 너 그거 모르겠구나?”

 

그거라니?”

 

그 녀석 좆됐잖아.”

 

좆되다니... 무슨 말이야?”

 

영석이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

 

그 새끼... 나이 많은 유부녀 만나다가 지금 그 남편에게 민사 걸렸잖아그 남편이 영석이 집이랑 직장까지 찾아

가서 난리를 피웠다는데...”

 

미친놈이네... 나이 많은 유부녀를 왜 만나... 파릇파릇한 애들이 천지인데...”

 

새끼... 대학 다닐 때부터 병신 같더니... .”

 

친구들 이야기를 들으면서난 정말 깜짝 놀랐어순간 머릿속에 지숙씨가 떠올랐어그래아마 그녀였을 거야

영석이는 지숙씨를 만나다가 결국 탈이 나버렸던 거야그런데 분명 나에게그리고 나에게진짜 나에게 마지막

으로 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영석이도 결국 지숙씨를 정말 사랑해버렸던 것일까?

 

한동안 친구들은 영석이를 안주 삼아 술을 마셨어아무것도 모르는 녀석들의 씹는 소리가 불편했지만그래도 티

를 낼 순 없었지.

 

희선이를 언급하면서 바르게 살라던 영석이었는데생각해 보면녀석의 말이 꼭 맞지도 않았던 것 같아사람이 

사람을 좋아하고 사랑하는 건 당연한데그것을 숨기고못 본 척 하는 것이 꼭 바르게 사는 걸까?

 

물론다른 사람이 상처를 받는다고 하지만... 다른 사람을 마음에 품고 사는 것도 올바른 일은 아닐 거 아니야

우리가 알파고처럼 감정이 없는 기계도 아니고...

 

그 날 집에 들어온 후영석이 생각에 잠이 안 오더라혹시나 하는 마음에 저장되어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었

지만이미 없는 번호라고 나오더군.

 

녀석이 지숙씨를 사랑하는 건 자유지만왜 하필 상대가 지숙씨였을까여자 자체는 별로 좋은 여자는 아닌데 말이야

그런 것을 떠나서 영석이는 분명 힘든 싸움을 하고 있을 거야지숙씨를 포기하지 않는다면엄청나게 비난 속에서 헤

메고 있겠지.

 

녀석은 그것을 이겨낼 수 있을까?

 

그런데 무슨 상관이랴내 일도 아닌데 말이야내 코가 석 자인데 말이야미래가 어떻게 되든그저 마음속으로 잘되

라는 말만 할 뿐이었지.

 

잘 되거라친구야잘 풀려라친구야.

 

내가 눈을 떴을 때일요일 오전이 훌쩍 지나 있었어벌써 정오였으니까은영이는 친정에 일이 있어서 이번 주말에는 

나와 함께 할 수 없었어주말을 계속 함께 하다가 이렇게 혼자 눈 뜨니까참 어색하더라.

 

결혼을 한다면 더더욱 그러하겠지어느 날눈 떴을 때집에 달랑 혼자면그것 자체로 어색하고 낯설 수 있잖아.

 

일어나서 물 한 잔을 마시고습관적으로 텔레비전을 켰을 때휴대폰이 울리기 시작하네내가 사랑하는나를 보

고 싶어 하는 은영일 거야통화를 시작하면보고싶다고사랑한다고 말을 해줘야지.

 

?”

 

모르는 번호였어저장되어 있지 않은 번호누굴까내심 불안하드라.

 

여보세요.”

 

... 저기...”

 

뜻밖에도 젊은 여자의 목소리였어누구지감도 잡히지 않더라.

 

누구시죠?”

 

한준석씨... 맞나요.”

 

어라내 이름도 알고 있네... 정말 누구지?

 

맞습니다.”

 

안녕하세요... ... 저는....”

 

그 젊은 여자는 자신을 소개했어그리고 난 깜짝 놀라서 움직일 수도 없었어정말 예상치도 못한 일이 발생한거야... 이제 어쩌면 좋지?

 

저는... 김은영씨 딸입니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2018.04.16 01:36
    필력 좋네요. 늘 잘보고 있어요.
  • ?
    ㄱㅎㅇㅅㅇ 2018.04.16 02:01
    너무나 걱정했던 부분이 터지나보네요...^^;;;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음이 기대 되네요...
  • ?
    굿 2018.04.16 03:37
    여러편 고맙다.
    끊는 타이밍이 예술이네 ㅎㅎ
    굿!
  • ?
    2018.04.16 13:20
    이야 한펀에 영화다
  • ?
    중력이상 2018.04.16 23:10
    딸이...... 보는 내가 심장이 다 떨리노
  • ?
    ㄹㄹ 2018.04.17 07:34
    분명히 지숙이 그 썅년이 꼬질렀다에 오백원 건다
  • ?
    레드불 2018.04.17 23:11
    점점 야설로 변질. 현실과 동떨어진 상상. 순진한 고딩들은 여전히 실화라고 믿겟지만~
    박수칠때 떠나가라.
    프랑스 대통령 마카롱 보고  소설 영감얻은건 좋지만. 창작이 지나쳤어.
  • ?
    쩡구아빠 2018.04.18 11:43
    내생각도 처음과 동떨어지게 변질되는 느낌이랄까...
    변태형수가 참 재미 있었는데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597 질싸하고 인생 좆될뻔한 썰 +2 ㅇㅇ 18.04.18
19596 여동생이랑 근친썰 +12 ㅇㅇ 18.04.18
19595 실화 옆집여자 +2 18.04.18
19594 어플로 먹기 +6 ㅇㅇ 18.04.18
19593 섹스하다 여친이 냄새난다고 했던 썰 +5 후훗 18.04.17
19592 요즘 여자들보면 결혼하기 힘들거 같더라 +13 ㅇㅇ 18.04.17
19591 자연포경한 썰 +1 고나고 18.04.17
19590 타이마사지 허위매물당한썰 회기 타이 +2 다신안간다 18.04.16
19589 마사지샵 가서 매도당하고 4번 싼 썰 +5 ㅇㅇ 18.04.16
» 세상은 좁다18 +8 세상 18.04.16
19587 세상은 좁다17 +3 세상 18.04.15
19586 내 이야기 ㅡ 41 +4 103-1402 18.04.15
19585 세상은 좁다16 +1 세상 18.04.15
19584 내가 이혼한 썰 +4 ㅇㅇ 18.04.15
19583 엄마가 아들 오나홀 발견하면 뭔 생각할꺼같음? +2 ㅇㅇ 18.04.15
19582 세상은 좁다15 +9 세상 18.04.15
19581 게임중독자 아내와 이혼한 썰 +13 gj 18.04.15
19580 오랫동안 알고지낸 40살조선족줌마 먹은썰1 +8 심심남 18.04.14
19579 미용실 미시랑 각 나오냐? +6 ㅇㅇ 18.04.14
19578 궁금한데 여기 여자가 글 써도 되냐? +22 ㄹㄹ 18.04.14
19577 세상은 좁다14 +9 세상 18.04.13
19576 미국에 유학온 여학생 임신시키고 도망친 썰 +30 ㅇㅇ 18.04.13
19575 동남아 어플로 트젠 만난썰. +3 하울이 18.04.13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 856
/ 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