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마사지샵 가서 매도당하고 4번 싼 썰

마사지 받는데 오일이라 꼴릴만도한데 난 꼬추가 안스드라 
지난번에도 안슨거 몇번 건들기만 하길래 
그냥 적당히 받고 나왓엇음 

근데 방금 내가받고 온 여자는 

내가 잘 안스니까 
'되게 조용하게 잘 받으신다~'하길래 
아 제가 원래 좀 그래요 그랬더니 웃는거임 피식 

그러더니 꼬추 오일바른손으로 훅 잡더니 

민감한 부분을 존나 꿀적꿀적 문질르는거임씨발 진짜

헉 소리났는데 원래 조루끼가 있어서 한 10초 ? 

하필 그 민감한부분만 아니먼 되는데 거길 존나문질러서 나도모르게 으앗 잠깐만요 햇는데 

힘 푸니까 푸슉 푸슉 나와버림 

20대 중반 통통한 여자 마사지사 얏는디 
그사암니 어 왜요 하자마자 찍찍 나온거봣는지 

아 ~ 하고 ㅋㅋㅋ웃더라고 
난엎드려서 정확힌 못봄 

창피하기도하고 그래서 엎드린채로 한숨 푸욱 쉬니까


'그럴수있죠~ㅋㅋ그래도 너무 좀 일찍 가셨네요~ 
하는거임 

그래서 나도 너털웃음 짓고 죄송하다고.. 이제 한번 햇으니까 안 나올거라고 했더니 

과연 그를까아~? 하면서 갑자기 젖꼭지 존나 만지는거임 
난 여가 성감대 아닌줄알앗는데 여자가 내 젖꼭지 만져주는 상황 자체가 좀 꼴릿햇는지 

또 소중이에 힘이 슬슬 들어가는거임 

그러다 좀 빠질것같다 싶다가도 무슨 혀로 굴리듯이 오일바른 손가락으로 젖꼭지 잡았다뗏다굴렷다 이지랄하니까 안슬수가없음 

한 3분 당하니까 결국 다시 서더라 원상태로 

여자 존나 웃으면서 ㅅㅂ 
'어~~? 왜 동생이 또 힘이 들어갔지~~?' 하면서 
또 미끄러운 손으로 꼬추 잡고 다른손으로 귀두밑부분 존나 빙빙빙빙 돌리는데 정신 나가버리는줄 

꺾고 까고 돌리고 존나 난리도아니더라 진짜 혼이빠짐 
그래서 윽 억 소리내니까 

막 소리작게 피식피식 웃으면서 죽일듯이 팟팍팍팍 손으로 위아래 쥐어짜드라 그냥 손이면 몰라도 오일바르니까 미칠거같아서 결국 2번째로 싸버림... 

이번에도 아 아 잡깐 하자마자 주욱죽 나옴 
첫번째껀 놀란기색이라고 햇지 이건 그냥 '어어~ 안 나온다면서 엄청 많이 나와요 왜~? '하면서 휴지로 슥슥 닦아주더라 

존나수치심들어서 엎드린채로 후욱흑흑 소리내고있으니까 
'울어요? 우는거아니지~? ㅋㅋㅋㅋ' 하면서 
다리 문질러줌 

좀 쪽팔리기도하고 반은 기대하는 마음으로 '이제 진짜 안서요. 진짜..' 하니까 배시시 웃는소리내면서 '지인짜~? 진짜 그럴까요? '함 

몸은 뒤질거같고 쪽팔린데 기분은 너무좋아서 조용히 있었더니 '죽었나~~~? '하면서 꼬추 훅 잡아서 빙글빙글 돌림 

왜 힘이 점점 들어가는거같냐면서 은근 매도하니까 내가 m끼가있는건지 또 씨밸 또 몇분지낫다고 서는거임 

결국 그렇게 또 3번 쌌다 

세번째 싸니까 거의 애기 우는거 보채듯이 '어이구 또 나와써요 또 ~'하면서 닦아줌 

앞판으로 바꾸기 전에 잡깐 물마시면서 쉬엇는데 자기 여기서 일하면서 3번까진 몇번 보냈다면서 실실웃더라 
다 계단내려가면서 난간붙잡고 나갓다고.. 

난 여기 몇번 와봤는데 이런 관리사 잇는거 처음알고 그냥 몸만 해주는줄 알고잇던터라 너무 충격받음 

그리고 앞판 할거니까 누우세요~하고 누웟더니 
실실 웃으면서 발가락 간지럽히는거임 

이제 갈까? 갈까? 가요? 하길래 뭘요?했더니 

'신기록이요~ 4번 한번 해봐요' 

시발 서큐버스가 잇다면 이럴거같았음 진짜 무슨 

단돈 10만원 내고 이런걸 받는다는게 뭔 꿈같기도하고 

그래도 나는 진짜 
진짜 안설줄 알았다 근데 '안서면 다 방법이 있지요~' 하면서 빙 돌아서 내 머리맡에 서더니 그대로 허리굽혀서 내 고추 잡드라 

그자세로 하니까 얼굴이 가슴에 파묻혔음시발 ㅋㅋㅋ
브래지어 촉감까지 다 느껴짐 무슨 울 옷 같은건데 

천국이다 싶어서 혀로 옷도 좀 핥아봤다 안보일거같길래 

그상태로 또 꼬추 존나죽여버리는데 이번엔 내가 심호흡하고 버티려고 해서 그런지 고추가 좀 서다가 죽더라 

그래도 'ㅋㅋㅋㅋ애국가 불러요? ' 하면서 오케이 마크 만들어서 귀두밑부분 공략 존나하길래 진째 뒤져버리는줄 알앗지만 결국 자기도 힘든지 ' 에이 ~봐드릴게요~ 하고 몸 수건으로 닦아줌 

막 웃으면서 샤워실 문 열어주고 들어가서 씻다가 이제 안나오나? 하고 민감한 부분 존나 문짌러서 딸쳐봣더니 나오더라 ㅋㅋㅋㅋㅋ 90분간 4번사정한거임 

나와서 남자 사장이랑 그 여자랑 인사해주는데 실실웃음 여자가 

진짜 .. 후.. 두서업지만 일단 남긴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597 질싸하고 인생 좆될뻔한 썰 +2 ㅇㅇ 18.04.18
19596 여동생이랑 근친썰 +12 ㅇㅇ 18.04.18
19595 실화 옆집여자 +2 18.04.18
19594 어플로 먹기 +6 ㅇㅇ 18.04.18
19593 섹스하다 여친이 냄새난다고 했던 썰 +5 후훗 18.04.17
19592 요즘 여자들보면 결혼하기 힘들거 같더라 +13 ㅇㅇ 18.04.17
19591 자연포경한 썰 +1 고나고 18.04.17
19590 타이마사지 허위매물당한썰 회기 타이 +2 다신안간다 18.04.16
» 마사지샵 가서 매도당하고 4번 싼 썰 +5 ㅇㅇ 18.04.16
19588 세상은 좁다18 +8 세상 18.04.16
19587 세상은 좁다17 +3 세상 18.04.15
19586 내 이야기 ㅡ 41 +4 103-1402 18.04.15
19585 세상은 좁다16 +1 세상 18.04.15
19584 내가 이혼한 썰 +4 ㅇㅇ 18.04.15
19583 엄마가 아들 오나홀 발견하면 뭔 생각할꺼같음? +2 ㅇㅇ 18.04.15
19582 세상은 좁다15 +9 세상 18.04.15
19581 게임중독자 아내와 이혼한 썰 +13 gj 18.04.15
19580 오랫동안 알고지낸 40살조선족줌마 먹은썰1 +8 심심남 18.04.14
19579 미용실 미시랑 각 나오냐? +6 ㅇㅇ 18.04.14
19578 궁금한데 여기 여자가 글 써도 되냐? +22 ㄹㄹ 18.04.14
19577 세상은 좁다14 +9 세상 18.04.13
19576 미국에 유학온 여학생 임신시키고 도망친 썰 +30 ㅇㅇ 18.04.13
19575 동남아 어플로 트젠 만난썰. +3 하울이 18.04.13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 856
/ 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