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아이유 닮은 여직원이 나때문에 울었던 썰

편의상 반말임.

예전에 일하던 회사에서 있었던 일인데~

그 회사에서 나는 대리임에도 우리팀 알바들을 관리하게 되었음.

팀구성이 팀장-나(대리)-여자사원-알바생들 이렇게라서 내가 알바관리를 했음.

근데 알바가 업무특성상 여자들뿐이었는데 대략 6명정도임에도~

어찌나 그리도 서로 싸우고 파벌나누고 시기하고 그러는지...휴우...

정말 관리하기가 힘들었음.

근데 내 성격상 웬만한 일에는 스트레스를 안받고 그냥 직설적으로 사는 타입인지라,

알바관리하면서 있었던 짜증나고 어처구니 없는 일들을 내 부사수인 여자사원하고 간단히 이야기만 했었음.

그리고 여자사원이 알바들하고도 어느정도 나이가 비슷했기 때문에 조언을 얻기도 하고 그랬음.

참고로 이 여자사원은 회사내에서 꽤나 유명인사였음.

아이유를 닮은 외모로 진짜 마르고 인형같은 스타일로 예뻤음.

근데 나한테만 유독 좀 퉁명스러웠고 나도 뭐 업무적으로 말하기엔 좀 서로 싸가지 없는게 좋았으므로,

별 생각없이 무슨 친오빠동생처럼 쌍욕만 안했지 할말 다 하며 지냈음.

그러던 어느날 팀장이 날 따로 부르더니 알바들이 나한테 불만이 많다라면서~

관리를 왜 그렇게 못하냐고 막 쿠사리줬음. 예전부터 알바팀 불화있고 그랬던건 알았는데,

아무래도 그게 좀 커져서 터졌나봄. 그래서 난 업무적인거 정리하고 마음을 다잡고 알바들이랑~

여자사원(앞으로는 지은씨라고 가명하겠음)하고 회의실에 모았음.

뭐가 문제인지 허심탄회하게 말해보라했더니 뭐 내가 차별한다느니~

업무적인 내용 너무 전달을 적게 해준다느니 불만이 막 터져나오는거임.

뭐 어처구니 없었지만 다 열심히 듣고나서 나도 말했음.

'다 알겠고요~원하시는대로 해줄게요. 딱딱 업무정리 해드리고 서로 공유하고 그러면 되겠죠?'

그럼에도 뭔가 다들 뾰루퉁한 느낌이길래 나도 하고싶은 말이 있어서 했음.

'뭔가 문제가 있으면 팀장님한테 말하지말고 먼저 저한테 말해줘요. 저 그렇게 꽉 막힌 사람 아닙니다.
그리고 불만있어도 말해요. 저 그다지 계속 신경 쓰거나 스트레스 받는 스타일도 아니고~
사실 회사 퇴근종만 치면 다 까먹고 생각도 안나요. 게다가 제 방식이 마음에 안들면,
전 다른일하고 알바팀 관리는 지은씨나 팀장님께 넘겨도 돼요. 알바팀 관리 제가 안해도 그만이거든요.'

이런식으로 말했음. 난 우리일이 자기네들끼리 속닥속닥으로 되거나,

팀장님한테 다이렉트로 가는게 싫어서 저런식으로 말한거임.

그리고 나서 한숨을 푹 쉬었는데 갑자기 알바생 중 한명이,

'어어...? 대리님. 지은언니 울어요.' 이렇게 말하는거임.

그래서 봤더니 지은사원이 훌쩍거리면서 울고 있는거임.

순간 개벙쪘음. 아니 차라리 알바생중에서 불만 토로하다가 울거나 그러면 또 모르겠는데,

뭔 상관도 없는 지은사원이 우는게 당황스러웠음. 그래서 얼른 휴지갖다주면서 왜 우냐고 물었음.

좀 시간이 지나 진정이 된 지은사원이 말했음.

'아니 대리님 방금 막 알바팀 별로 신경안쓴다~퇴근하면 다 잊는다식으로 말했는데 사실 아니잖아요.'

그래서 내가 이게 뭔말이랑께?라는 표정으로 쳐다봤는데 지은사원은 말을 계속 이어했음.

'사실 알바팀 엄청 신경쓰시잖아요. 엄청 위해주고 챙겨주시잖아요. 그러면서 괜히 본인이 상처받은게 들킬까봐 그렇게 말하는거잖아요.'

이러면서 또 훌쩍거리는거임.ㅋㅋㅋㅋㅋ

그 말듣고 진짜 한참을 벙쪘음.

아 내가 정말 그랬나. 나 그렇게나 알바 챙기고 있었나? 나 그렇게나 상처받고 있었던거야? 혼또니?

'아니 지은씨. 그 말이 진짜면 나 지금 엄청 슬픈거잖아. 나 지금 엄청 상처받고 슬픈 상황인거야?ㅋㅋㅋㅋㅋ'

이렇게 물으니까 지은사원은 그냥 날 물끄러미 보면서 계속 훌쩍거리기만 했음.

근데 그런 지은사원의 모습을 보니 뭔가 짠했음. 날 위해서 운...것은 아닌가? 뭐 어쩄든...

내가 신경쓰여서 울어주는 여자는 난생처음이었음.

솔직히 방금전만 해도 아무렇지 않았는데 지은사원을 보니까 괜히 나도 울컥해졌음.

지은사원 우니까 또 알바생 몇명도 같이 울고 ㅋㅋㅋㅋㅋ

그래서 난 다들 울지말라고 다독이면서 훈훈하게 회의종료했음.

그리고 다음날 어제 날 물끄러미 쳐다보며 울던 지은사원이 자꾸 떠올라서~

'지은씨. 오늘 끝나고 뭐해요? 저녁이나 먹을까요?'했더니,

'제가 왜요?' 이렇게 싸가지없게 나오길래 알았다하고 끝냈음.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881 나이트 처음가본 썰 +1 cht 18.05.17
19880 양예원 누드 출사 촬영회 다녀온 썰 +1 ㅇㅇ 18.05.17
19879 여자애 똥냄새 거하게 맡은 썰 ㅇㅇ 18.05.17
19878 탐스러운 여자허벅다리 본 썰 +1 수박이박 18.05.17
19877 옛날에 놀이터에서 성추행한 썰 +2 ㅇㅇ 18.05.17
19876 길가다가 자기랑 30살차이나는 여자가 하자고하면 한다or안한다 +8 yes or no 18.05.17
19875 강남 안마방 일한 썰 +2 ㅇㅇ 18.05.17
19874 원룸 도둑년 잡은 썰 +2 ㅋㅋ 18.05.17
19873 한국 놀러온 팬팔년이랑 이틀만에 헤어진 썰 +4 ㅇㅇ 18.05.16
19872 Flight Crew 승무원 이야기 +7 나는 18.05.16
19871 친구누나 부평 십정동에서 만난 썰 캬아ㅏㅏ악퉤 18.05.16
» 아이유 닮은 여직원이 나때문에 울었던 썰 파란남방 18.05.16
19869 편의점 알바하다가 발기된 썰 +1 ㅇㅇ 18.05.16
19868 어제 건대 축제에서 미친년 만난 썰 ㅇㅇ 18.05.16
19867 남자 전성기는 30대 중반부터가 맞고 여자는 27살까지가 팩트임 +6 밤에피는장미 18.05.16
19866 새벽에 애미한테 욕 존나 먹은 썰 +5 ㅇㅇ 18.05.16
19865 Y대 여학장이 룸사롱에서 개수작 부린썰 +7 병아리 18.05.16
19864 교회 성경학교에서 여자애들 속옷 훔쳐서 딸친 썰 +3 ㅇㅇ 18.05.16
19863 재벌집 장가간 친구새끼 썰 +3 12 18.05.15
19862 나 중학교때 미술 교사가 므흣하게 본 썰 +2 ㅇㅇ 18.05.15
19861 현직 금수저인데 썰 풀어준다 +10 18.05.15
19860 애비가 내 모니터 뜯어간 썰 +6 ㅇㅇ 18.05.15
19859 (스승의날기념) 국딩 3학년 담임년 썰 +2 아재 18.05.15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 867
/ 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