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 스무살 때 좋아했던 여자애한테서 몇 년 만에 연락이 왔어요.

    3년 전에 일방적으로 연락 씹히고 나서는(지금도 이유를 모름)

     

    음... 이젠 나는 손절당했구나 싶어서 번호 카톡 다 지웠는데 갑자기 카톡으로 청첩장을 던져주네요 ㅋㅋㅋㅋㅋ

     

    축하한다고 하니까 본인도 멋쩍은지 

    그냥 알아만 두라고~ 하면서 새침하게 말하네요.

     

    그래서

     

    진짜 그냥 알아만 둬?ㅋㅋㅋ

     

    라고 말하니

     

    와주면 좋지만 너한테 축하받은 것만으로도 충분히 기뻐 라고 예전처럼 예쁘게 말해주네요.

     

     

     

    가끔은 생각했어요. 서로가 좀 더 용기가 있었더라면 관계가 달라졌을까?

     

    제가 걔를 좋아한다고 말하면 너무 많은 친구들을 잃을까봐 걱정했었어요.

    어차피 그 친구들은 지금 제 옆에 남아 있지도 않은데 말이죠....ㅎㅎ

     

    가끔 저한테 친절한 그 친구를 보면서 어장당하는건지 고민도 많이 했었구요.

     

     

    입대하기 전 제 손을 잡으며 잊지말고 자기한테 연락하라던 그 친구.

     

    순간 코끝이 너무 간질간질해서 정말로 자대배치 받고 나서 연락을 했었고 그렇게 일병이 돼서야 휴가때 얼굴을 봤어요.

     

    1년만에 만나 카페에서 예전 이야기들을 나누다가  뜬금없게도 절 좋아했었다는 말을 들었어요. 

     

    너무 떨떠름해서 으응 그랬구나... 하고 넘어갔는데 그제서야 왜 그렇게 강의실에서 만나면 반갑게 인사해줬는지, 제 전화에 왜 그렇게 좋아해줬는지 알겠더라구요.

     

    그렇게 그냥 떨떠름하게 넘어간게 결국 친하지만 친하지 않은 친구로 남게 만든 것 같아요.

     

    걘 아마 모를거예요. 제가 먼저 좋아했던걸.

    말도 안하고 티도 안냈으니까요 ㅎㅎ

     

     

     

    그렇게 바보같이 서툴렀던 시절의 감정은 없지만 마지막으로 만나서 축하해 주려구요.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붕신 2018.05.27 00:35
      개호구
    • ?
      2018.05.27 00:48
      호구짓하지 말고 그 돈으로 치킨이나 사잡숴
    • ?
      2018.05.27 00:49
      남자는 첫사랑을 못잊지만 여자는 안그래요
    • ?
      ㄱㄷㄱㅈ 2018.05.27 08:35
      그냥 축의금 때문에 연락한거
    • ?
      크하하 2018.05.27 13:02
      아름답게 포장하려고 애쓰는 걸 보니, 축의금 벌써 보냈나보네
    • ?
      희대의 좆병신 2018.05.27 20:04
      만나서 축하는 병신 새끼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씨발년은 너 보고 어 왔어? 나중에 얘기하자 하고 눈길도 안준다에
      느금마 건다 호구새끼야 ㅋㅋㅋ
    • ?
      흐흐흐 2018.05.28 16:00
      5만원짜리라고 청첩장 보낸거임.ㅎ
    • ?
      에라이 2018.05.30 05:23
      멍청한 새끼....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950 본인 어릴때 유흥 로망 썰 +1 18.05.28
    19949 잠안와서 쓰는 공군 훈련소 썰 +13 ㅇㅇ 18.05.28
    19948 삽입할때 내고추 잡아주던 여자 썰 +2 ㅇㅇ 18.05.28
    19947 ㅈ지끝이 후끈하다.. +1 숯이사랑 18.05.27
    19946 탈영 썰 풀어 본다 +2 찍찍 18.05.27
    19945 사촌누나 노처녀된 썰 +5 ㅇㅇ 18.05.27
    » 스무살 때 좋아했던 여자애한테서 몇 년 만에 연락이 왔어요. +8 SLiMo 18.05.27
    19943 변태여친 섹스 썰 +2 ㅇㅇ 18.05.26
    19942 가족들 모르게 번외? +18 두부두룹두 18.05.26
    19941 DVD방 알바할때 손님 꼬셔서 따먹은 썰 +4 ㅇㅇ 18.05.26
    19940 부잣집 아들 본 썰 +4 x 18.05.26
    19939 가족들 모르게4-2 +17 두부두룹두 18.05.26
    19938 여관바리 썰 푼다 +2 ㅇㅇ 18.05.26
    19937 가족들 모르게4-1 +8 두부두룹두 18.05.26
    19936 공포의 요로 결석 썰 +5 18.05.25
    19935 어제 사진찍다 좆될뻔한 썰 +1 ㅇㅇ 18.05.25
    19934 가족들 모르게3 +15 두부두룹두 18.05.25
    19933 아버지의 동거녀 +9 평생사랑해 18.05.25
    19932 가족들 모르게2 +8 두부두룹두 18.05.24
    19931 고깃집 알바 유부녀 썰 호철 18.05.24
    19930 동남아 섹스관광 갔다 좆된 썰 +9 ㄹㅇ 18.05.24
    19929 4년 정도 못 만난 형 여자 되서 온 썰 +3 시발 18.05.24
    19928 사촌동생 아다깬 썰 +1 ㅇㅇ 18.05.24
    목록
    Board Pagination 1 ... 8 9 10 11 12 ... 877
    / 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