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따끈따끈한 실화)오늘 오전 48살 아줌마 먹은썰

오늘 드디어 꿈에그리던 미시줌마를 빨고왔다


썰을풀자면


대략 3개월전쯤일이다..


난 25살이고 이마트 까대기알바를 하고있었고 상대여자는 검수팀직원이였고


검수팀 아줌마가 키도 크고 몸매도 마른체형에 진짜 딱내스타일이더라


그래서 처음에 말장난치고 톡톡 건드려보니까 입질오대?


근데 어린애들은 진짜싫어하더라 그래서 그냥 30살이라 뺑기쳤지


뭐 아니면 말고 걸리면 먹고 이런심정으로 너무 섹스와 관련된 성이야기는 무조건 뒤로빼고


그냥 천천히 과일도주고 먹을것도챙겨주고 막그러면서 친해지다가


약 2주전부터 거의 사귐이라고할정도로 가까워졌고


그쯤부터 막 섹드립치니까 슬슬받아주대? 그러면서 친해지고 알고보니 이아줌마 남편이 엄청 오래 바람폈고


맨날 우렁각시처럼살다 알게되서 억울해서 이제좀 만나고싶다고 그렇게 얘기하더라


뭔가 느낌왔다싶어서 좀더 쎄게 섹드립치니까 거의 100% 확신들었지..


그래서 일때문에 시간안되니까 바로 오늘 오전에 만나기로함.. 오늘 나도 그아지매도 휴무라


오전에 7시즘 만나서 커피마시는데 존나어색하데 따로 만나는게첨이니까


그러다가 좀 조용히 산책할만한곳으로 가서 놀자고 그래서 대충 외곽으로 나가니까


모텔존나많고 커피숍 깔려있고 그러더라 그러다가 그미시랑 장난을 많이친게


내허벅지만져보고싶다고 그런장난친게생각나서 지금 허벅지만지러가볼래? 이러니까


혼쾌히 ㅇㅇ 하더라고 씨발 웬떡인지 그러고 바로들어가서


키스박는데 이년이 떡은 지금 거의 10년됐다그러더라고 그냥 무시하고 썡까고


존나빠니까 미시들 특유의 신음 존나내서 개꼴리더라


그상태로 쑥 넣는데 와 개좁아... 아짐매 보지가 이래좁나? 10년안한게 진짜이더라


싶을정도로 개좁아.. 그러고 존나하고나왔는데 옛날부터 글많이봤던게


아줌마먹으면 존나 집착한다더니 먹고 차끌고 나오는데 이아줌마 착달라붙어서


떨어질생각을안함;; 내가막 나 두번싸도 또슨다고 그러니까 거짓말치지말라고그래서


직접 오늘 확인시켜주고난뒤로 진짜 빠진게보여..


여튼 뭐 불법적인 불륜아니고 줌마도 이혼했고 나도 솔로니까


조용히 서로 즐떡 잘칠예정이다.. 줌마꼬시고싶은넘들 질문받는다


아줌마패티쉬 이루니 진짜 씨발 세상다가진기분임 ..ㅜㅜ


내가 야동에나오는 아줌마미시를 먹어보다니.ㅜㅜ..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부럽 2018.07.06 15:29
    수고했다.
    나쁜짓 하지 말고 즐떡해라.
  • ?
    ㅋㅋ 2018.07.06 16:14
    부럽다 나도 아줌마 먹어보는게 소원인데 이빨을 잘 못터는 찌질이 등신이라 그냥 이런 썰만 보면서 만족하고 있다.
  • ?
    1 2018.07.06 16:17
    도전해봐
    근데 여자는 애고 어른이고 떠나서
    이빨중요한듯
    아줌마는 성욕크다고 자지까고
    대놓고 섹스하자 식으로 들이대는 ㅂㅅ들
    이나 못먹지
    조금씩다가가봐
  • ?
    ㅎㅇ 2018.07.06 16:21
    처음 입털때 무슨주제로 시작했냐?
    아 그리고 조오오오오온나 축하한다ㅋㅋ
  • ?
    1 2018.07.06 20:28
    그냥 눈도장 몇번찍고 인사좀하면어 얼굴읽힐즘 음료수하나씩건네면서 몇분씩주고받았는데 그게중요한듯
  • ?
    빵가루 2018.07.06 16:59
    즐떡
  • ?
    설마 2018.07.06 17:21
    날이 더워서 꿈꾼거 아니냐?
  • ?
    ㅅㄱ 2018.07.07 10:56
    일단 먼저 축하한다ㅋㅋ
    그리고 물어볼거는 아줌마들은 크기 신경쓰냐?
    아니면 크기보다는 분위기를 신경쓰더냐?
  • ?
    1 2018.07.07 13:59
    첨이라모르겠는데 평타만되도될듯
    근데 크기보다 단단함과 싸도 금세 단단해지는
    정력을좋아하는듯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48 욕망 13 # 향기 +4 욕망왕 18.07.06 1974
20347 쥬씨 알바할때 번호따인 썰 +1 슬프다 18.07.06 2094
20346 발정났을때 아무나 막 건드려서 먹은 썰2 +16 열받는놈 18.07.06 5577
» (따끈따끈한 실화)오늘 오전 48살 아줌마 먹은썰 +9 미시킬러 18.07.06 10209
20344 중학교때 엽기적인 친구네썰...8 +15 우갸갸갸 18.07.06 4374
20343 헌팅한 아지매가 동네 다방마담인 썰 +1 귀두비만 18.07.06 3439
20342 너네 유부녀랑 썸탄적있냐? +5 18.07.06 3963
20341 발정났을때 아무나 막 건드려서 먹은 썰 +3 열받는놈 18.07.06 5059
20340 절에서 물고빨고 섹스한 썰 3 +2 공시생 18.07.06 3736
20339 노래방 미시 사장 썰 +5 열받는놈 18.07.06 5271
20338 업소에서 한번에 130만 긁은 썰 +1 열받는놈 18.07.06 2473
20337 신학대 자퇴생이 쓰는 목사 썰 +6 ㅇㅇ 18.07.06 2964
20336 절에서 물고빨고 섹스한 썰 2 공시생 18.07.06 3139
20335 병원에 입원했다 조무사랑 섹파된 썰02 꼬무룩 18.07.06 3693
20334 욕망 12 # 압도 +6 욕망왕 18.07.06 1870
20333 욕망 11 # 일상 +3 욕망왕 18.07.06 1761
20332 절에서 물고빨고 섹스한 썰 1 공시생 18.07.06 3955
20331 첫 여자친구랑 한 썰 +1 우기 18.07.06 1732
20330 병원에 입원했다 간호조무사랑 섹파된 썰 01 +1 꼬무룩 18.07.06 4844
20329 욕망 10 # 수장 +4 욕망왕 18.07.06 1675
20328 중학교때 엽기적인 친구네썰...7 +11 우갸갸갸 18.07.06 4078
20327 착한누나랑 한썰 +1 ㅁㄴㅁㄴㅁ느 18.07.06 4103
20326 욕망 9 # 잇뽕 +6 욕망왕 18.07.05 1698
목록
Board Pagination 1 ... 62 63 64 65 66 ... 948
/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