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발정났을때 아무나 막 건드려서 먹은 썰2

전 글에 지하철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했는데

지하철에선 쪽지주고 수치플한게 다였어ㅋㅋ

지하철에 대한 기억이 너무 커서 그렇게 썻는가봐ㅋㅋ

암튼 이제 171처자의 친동생을

어디서, 어떻게, 무슨수로 만나는지부터

171처자와 많은 상의를 하고

친동생의 동선부터 좋아하는거, 싫어하는거

체크하고 가장 중요한 친동생이 가지고 있는

판타지가 난교라는 사실까지 이야기를 했고

171처자가 어릴적부터 친동생이랑

남자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했고 서로 고민상담도

많이 해주면서 이젠 뭐든 툭 터놓고 이야기하는

사이라고 하더라

어쨋든 171처자 친동생은 학생이였고

내가 사는곳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지하철로 2정거장 정도의 거리에 위치해있었지

171처자의 말에 의하면

동생이 고등학교 다닐때 바바리맨을 보고

꾀나 흥미로워 했고 호기심도 많았다고 해서

차까지 렌트해서 수업이 끝나길 기다렸고

171처자가 친동생에게 전화해

밥 먹자는 핑계로 정문에서 기다리게 했음

인상착의 확인후 접근해서 차안에서

딸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다가갔는데

171처자와는 완전히 상반된 몸을 가지고 있었음

160이 조금 넘는 키에 평범한 얼굴

지극히 평범한 몸매

내 스타일이 아니였지만

꿈에만 그리던 쓰리썸을 위해 계획대로

창문을 슬쩍 열어서 딸을 쳤는데

보통 놀라서 도망가거나 해야되는 분위기지만

확실히 남매라 그런지 둘 다 취향이 독특함

그냥 가만히 쳐다보더라

살짝 자괴감이 몰려와서 그냥 가려고했는데

친동생이 창문으로 슥 오더니 물어봤어

"아저씨 재밌어요?"

좆같았음

바바리맨은 내가 원하던것도 내 취향도 아닌데

저런식으로 물어보니 굉장히 좆같았음

다 때려치우고 집에 갈라고

욕하고 가려다 그냥 집으로 갔음

집에가서 171처자랑 카톡을 하면서

하소연을 하는데 친동생이 171처자한테

바바리맨을 봤다고 신기했다고 만져보고 싶었는데

그냥 가버렸다고 이야기 했다길래

다시 기분이 좋아짐

친동생도 나름 당황은 했지만

자주 목격할수있는 장면이 아니기 때문에

최대한 붙잡아 둔다는게 당황한 나머지

저런식으로 이야기 한거라고 혼자 위안삼고

한번더 도전하기로 했음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같은 장소에서

같은 방법으로 시도를 했고

친동생은 관심을 보이기 시작함

만져봐도 되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조금 이상한 낌새도 살짝 느끼기도 하고

되게 길게 이야기 했는데

어쨋든 친동생이 조수석에 탔음

난 몰래 171처자에게 차에 태웠다고 했고

171처자는 동생에게 전화해 약속을 파토내고

바바리맨도 평범한 사람이다라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살짝살짝 스킨쉽도 하고

친동생의 집 지하주차장까지 대려다 줬음

이제 여기서 승부를 봐야되는데

어떻게 해야될지 몰랐음

백주대낮에 처음보는 바바리맨 차에 탄

친동생도 무슨 생각인지 몰랐지만

한가지 확실한건 친동생도 언니랑 똑같은 취향에

판타지도 비슷하다는거 그거 하나 믿고

그냥 들이댐

운전대를 잡고있던 팔로 친동생 어깨를 잡고

조수석으로 낑낑대며 넘어가서 시트를 뒤로 재껴버림

친동생은 소리를 지르면서 반항함

마음이 약해져 살짝 멈췄는데

울면서 궁금하긴 했다 어떤 사람인지

근데 이럴줄은 몰랐다는거임

뭔가 이상하자나

이럴줄 몰랐다니.... 다시 생각해봐도 이상했음

난 그래서 그냥 포기하고

171처자한테 지하주차장이니까 와서 대리고 가라고

카톡을 하고 울고있는 친동생을 보고있는데

"그럼 저기 구석으로 가요..."

울면서 이야기 하는거임

어이가 없어서 일단 구석으로 갔음

그랬더니 나보고 내리라길래

내렸더니 벽이랑 조수석 문 사이에서 오랄받았음

받고있는데 171처자가 왔고

놀라는 척 여기서 뭐하냐고 이야기함

일단 차에 타서 이야기 하자고

난 운전석에 171처자는 조수석

친동생이 뒷좌석에 앉았고

171처자랑 나는 연기를 시작함

싸우면서 연기를 하다

내가 내려서 그대로 조수석으로 가서

친동생한테 한걸 똑같이함

도중에 목도 조르는 시늉을 하면ㅅ니

친동생한테 신고하면 니 언니 죽여버린다고

이야기 하니까 더 크게 울고

171처자는 더 오버스럽게 켁켁대면서

동생한테 언니는 괜찮다며 안심을 시켜주는거임

근데 이 상황이 썩 마음에 들었음

171처자의 강간판타지도 맞아떨어졌고

우린 혼신의 연기를 하기 시작함

171처자의 원피스를 들추고 애무없이

그대로 박았는데 숙 들어가길래

171처자도 지금 이 상황자체에 굉장히

흥분한걸 바로 느낄수 있었음

입을 막고 피스톤질을 하면서 친동생을 쳐다봤고

겁에 질린 동생은 울지도 못하는 지경이 돼서

곧 너도 똑같이 해줄테니 기다리라고 이야기를 함

171처자를 뒤로 돌려 뒤치기를 하면서 

머리채를 잡고 들어올려 친동생이랑 키스를

시켰고 171처자는 안에다 싸달라고 애원을 함

그런 언니를 보고 놀란 동생이 또 울려고 하길래

친동생한테 조용하라고 손가락을 입에 가져다 댐

그렇게 171처자 안에 사정을 하고 질질 흐르는

정액을 닦고 뒷자리로 가서 동생의 청바지를 벗기고

삽입을 하고 피스톤질을 시작함

171처자는 조수석에서 우릴보며 가슴을 만지고

흐느꼇고 여기서 친동생도 흥분했는지

꾀나 좋은 신음이 나오기 시작하고

자진해서 허리를 흔들었음

친동생과 키스를 하면서 피스톤질을 하고

171처자는 친동생의 가슴을 빨았음

좁은 차안에서 셋이 뒤섞여 흐르는 땀도

서로 빨아대면서 눈알 뒤집힐때까지 섹스를 했고

그 자리를 마무리 함

그리고 몇일뒤에 171처자와 몰래 상의 후

마트에서 쇼핑하던 자매와 마주쳤고

친동생은 시선을 회피했지만 171처자한테

귓속말 하는 척을하고

171처자가 사는 집으로 같이 갔음

부모님과 같이 살고있는 집이였고

집에는 엄마만 계시고

171처자는 날 동생 학교 친구로 소개시켜주고

자매의 방에 같이 들어가 엄마 몰래

강간플레이를 했음

거실에는 자매의 엄마가 있었고

방에는 셋이 또 한 번 뒤섞여 미친듯한 섹스를 하고

친동생도 이젠 제법 즐기는듯 리드하기 시작함

171처자가 무릎을 꿇고 내 자지를 빨아주고

친동생은 내 항문을 빨고

171처자한테 박고있을땐

친동생이 나서서 질 입구로 들어왔다 나갔다 하는

나의 자지를 혀로 빨기시작

아무튼 엄청난 섹스를 했고

그 뒤로 주기적으로 만나서 하는데

친동생은 아직도 내가 강간범인줄 알고있고ㅋㅋ

거의 4~5년정도 셋만 하다보니

조금 더 새로운게 필요해서

현재 우린 새로운 멤버를 구하고있음ㅋㅋㅋㅋㅋㅋ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지원자1 2018.07.06 17:06
    살포시 지원해봅니다 kseg0803@naver.com 입니다. 자세한 사항은 메일 보내주십시요!
  • ?
    열받는놈 2018.07.06 17:36
    애들이랑 상의 좀 해보구요ㅋㅋㅋ 여기서 구해도 되려나
  • ?
    2018.07.06 17:42
    나도 지원해볼까? ;;;
  • ?
    ㅇㅇ 2018.07.06 17:21
    자매덮밥 실화냐? 대단한데?
  • ?
    2018.07.06 17:36
    쌋다씨발 부럽다
  • ?
    굶주 2018.07.06 18:34
    나도 지원을...

    라인을 알려드려야하나
  • ?
    2018.07.06 18:52
    지원자격 좀 알려주세요
  • ?
    2018.07.06 19:38
    즐길줄 아는 ㅋㅋ 인연이네요
  • ?
    ㅇㅇ 2018.07.06 21:18
    모델 어떠세요
    188 78 입니다
  • ?
    가즈아 2018.07.06 22:05
    지원합니다!! 과거 연기자 지망생이였고 어떤 연기도 잘 합니다~^^;;
    nannayab79@hanmail.net
  • ?
    줄서요 2018.07.07 00:20
    줄섭니다 12365477@naver.com
    물건 18센치고 섹파경험 3번 잇어요~
  • ?
    1 2018.07.07 00:55
    델타포스팀에 소속되어 있고 소말리아 내전 참전경험 있습니다.
    ksq0804@naver.com
  • ?
    참신한 병신새끼 2018.07.07 05:2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지나가는 의세 2018.07.07 09:30
    내가 초식이라 그런가 전혀 이상하게 안부럽.. 썰은 잼있지만 인생 잘못되면 한방이고 저럴시간에 공부나 더해서 석사 준비나 결혼준비 해서 결혼 한뒤 매형보쌈 하며 살겠음
    여자나 좋은거지 성욕도 체우고 그러면서 직업되 잘 되고
    남자는 저러다 독방 노인 되는 케이스 많이 본듯
  • ?
    해외 2018.07.07 15:20
    좋다..난 외국이라 지원도 못하지만. 171 여자가 굉장히 맛있을것 같네. 몸매에 마인드까지 갖췄다면..
    내가 가진 판타지가 여러가지 있는데 내가 알려주면 그거라도 해서 나중에 야그라도 할수 있을런지..?
    hombrejamie@gmail.com 부탁해요.
  • ?
    에너자이저 2018.07.15 06:51
    최고네요 조심스레 지원해봅니다zanyshin@gmail.com
    판타지비슷하네요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58 처녀귀신한테 가위눌린 썰 +5 레미 18.07.07 2236
20357 쓰리썸 경험 +6 빠삐용 18.07.07 7155
20356 대림동 조선족 때문에 이사간 썰 +6 ㅇㅇ 18.07.07 2893
20355 경험 +14 ㄱㅂ 18.07.07 3258
20354 어제 술집 100%실화 +7 불금 18.07.07 7149
20353 욕망 17 # 격돌 +10 욕망왕 18.07.07 2086
20352 욕망 16 # 여초 +3 욕망왕 18.07.07 1840
20351 군종병이였는데 썰 하나 푼다 +2 1 18.07.07 3387
20350 욕망 15 # 지숙 +3 욕망왕 18.07.06 1760
20349 욕망 14 # 다락 +3 욕망왕 18.07.06 1602
20348 욕망 13 # 향기 +4 욕망왕 18.07.06 1974
20347 쥬씨 알바할때 번호따인 썰 +1 슬프다 18.07.06 2093
» 발정났을때 아무나 막 건드려서 먹은 썰2 +16 열받는놈 18.07.06 5574
20345 (따끈따끈한 실화)오늘 오전 48살 아줌마 먹은썰 +9 미시킬러 18.07.06 10185
20344 중학교때 엽기적인 친구네썰...8 +15 우갸갸갸 18.07.06 4367
20343 헌팅한 아지매가 동네 다방마담인 썰 +1 귀두비만 18.07.06 3437
20342 너네 유부녀랑 썸탄적있냐? +5 18.07.06 3962
20341 발정났을때 아무나 막 건드려서 먹은 썰 +3 열받는놈 18.07.06 5053
20340 절에서 물고빨고 섹스한 썰 3 +2 공시생 18.07.06 3729
20339 노래방 미시 사장 썰 +5 열받는놈 18.07.06 5263
20338 업소에서 한번에 130만 긁은 썰 +1 열받는놈 18.07.06 2469
20337 신학대 자퇴생이 쓰는 목사 썰 +6 ㅇㅇ 18.07.06 2960
20336 절에서 물고빨고 섹스한 썰 2 공시생 18.07.06 3130
목록
Board Pagination 1 ... 61 62 63 64 65 ... 948
/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