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찐따 일기

방황과 고뇌와 시간을 보내는 중이다.
신경 안정제와 우울증 약을 먹고 싶다
추석 연휴를 별거 한거도 없이 이렇게 다 보내고 말았다


ㅅㄹ 짱오락실 알바녀한테 결국 말을 걸지 못하고 이렇게 끝나가는가 싶다.
뭔가 이번엔 그때 ㅅㅊ 지플렉스때보다도 더욱 말걸 상황이 안나오는 것 같다
여자가 신호를 보낸 것 같긴 하다. 내가 새벽에 사람 없을 때 갔는데 그때
그 여성이 옆에 있었는데 남자 알바생이 뒤에서 '워우' 놀래킨 것이다
"너 이렇게 놀라는거 처음봐"
남자 알바생이 말하였다


후... 내가 괴로운건 그때 말을 안 걸었던 것이 괴롭다.
신촌 지플렉스때도 여자 되게 이쁘고 똑똑해보였는데...
고백해서 사귀는걸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냥 말을 걸어서 그 여성에게 호감을 표시한 후, 그 다음단계까지 나가보는 것이다
그 다음 단계까지 나가본다면... 차이더라도 속이 후련할 것이다


ㅎㅇㅂ PC방.
현재 시간은 새벽 5시이다. 내일 출근해야한다
내 앞에 지금 ㄷㅇ이가 있다
서든어택 파오후 ㅈㄷㅇ 말이다
얘전보다 살이 약~간 빠진것 같기도 하지만 지금모습도 여전히 파오후 멧돼지의 모습이다...
아직도 서든어택이란 게임을 하는데 토크온하는 목소리를 몰래 엿듣고 있다
정말 '돼지 멱따는 소리....'
그녀석도 참 안쓰럽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ㅇㅇ 2018.07.16 17:37
    운동해서자신감부터키우자 ㄹㅇ이다 피티끊고 운동할땐 주위사람신경쓰고운동눈감고 두달만해봐라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팸에 따른 링크 미지원 +1 썰워운영_관리자 2018.12.04 2584
20480 우렁각시전 +1 ㅇㅇ 18.07.17 2106
20479 씹놈들아 사랑은 말이지 +9 짜배 18.07.17 1742
20478 고딩때 일진년이랑 단둘이 교실에서 +2 망치와 18.07.17 5219
20477 sk 아시아나 인수 썰이 도네 +2 회장님 18.07.17 2916
20476 잊고 싶은 첫 경험 썰(실화) +3 아다 18.07.17 4412
20475 병원에 입원했을때 같은병실 미시녀가 존나 꼴렸던 썰 +4 하늘보리 18.07.17 5708
20474 울 사장새끼랑 겨울에 계곡가서 아가리 돌아간 썰 +12 짜배 18.07.17 2011
20473 전여친이랑 거품목욕한 썰 +2 18.07.17 3802
20472 6촌 친척누나와 섹파로 지내다 헤어나온 썰 14 +11 하루야채 18.07.17 5244
20471 선녀와 나뭇꾼 +5 ㅇㅇ 18.07.17 2116
20470 울사장새끼랑 미용실간 썰 +7 짜배 18.07.16 2490
20469 형님들 궁금함 +2 ChackChack 18.07.16 1466
20468 나랑 처제사이 의심하는 장인어른...내가 예민한건가? +7 뭐냐이거 18.07.16 4850
20467 무속인 존나 싫어하게 된 썰 +1 ㅁ ㅏ 18.07.16 2003
20466 추억 +6 ㅊㅇ 18.07.16 1831
20465 버스에서 만난 여자 ㅅㅅ까지 썰 +11 요로시꾸 18.07.16 6628
20464 주말에 여친이랑 데이트 간단 썰 토리모리 18.07.16 1745
20463 썰게님들중에 시설관리직 잘 아는 사람 잇음? +8 30살백수 18.07.16 1554
» 찐따 일기 +1 핫썰 18.07.16 1237
20461 오늘 새벽에 엄마 팬티에 묻어있던 정액 처리한 썰 +9 효자 18.07.16 7312
20460 사장이랑 첫만남 썰 +7 짜배 18.07.16 2673
20459 유흥에서 영업쪽 일하는 형들 있어?? +1 관악구청 18.07.16 1822
20458 사장새끼랑 백화점 간 썰 +7 짜배 18.07.16 2543
목록
Board Pagination 1 ... 92 93 94 95 96 ... 984
/ 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