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나랑 처제사이 의심하는 장인어른...내가 예민한건가?

울 처가는 세자매임..


그중 내 와이프는 둘째..


처형은 와이프보다 두살위.. 처제는 조금 늦게 낳으셔서 와이프보다 8살이 어리다.


내가 비록 야설도 보고 야동도 보지만 그 내용을 실천하고픈 마음은 1도 없는 사람임


더구나 처제 외모가 객관적으로 말하자면 평균이 안됨.


사건의 내용은 이렇다


처형과 와이프는 터울이 별로 안져서 서로 막 싸우기도 하고 그런데 처제는 나이차이가 많아서 그런지 몰라도


좀 소심한 성격에다 두 언니들을 많이 무서워함.


처형은 내가 아는한 담배를 안피우고 와이프와 처제는 담배를 피움.


얼마전 가족끼리 다 모여서 팬션으로 놀러갔음.


팬션을 독채로 빌려서 우리 가족들만 있었음.


저녁을 먹고 나는 담배한대 피우려고 팬션 밖으로 나와서 팬션 입구쪽에서 담배를 피우고있었음.


잠시후 처제가 밖으로 나옴..


식구들 때문에 담배를 하나도 못피웠다고 숨어서 담배를 피울테니 장인 장모 나오시는지 망좀 봐달라하고


내가 있는 쪽에서 수풀쪽으로 더 들어가서 쪼그리고 앉아서 담배를 피움


잠시후 장인어른이 팬션문을 열고 문앞에 서계심... 어두웠던지라 자세히 보지 않으면 내가 서있는것이 안보임


나는 자연스럽게 처제있는쪽으로 들어가서 장인어른 나오셨다고 말해주고 바로 다시 나와서 담배 문체로


도로를 따라 내려갔음.


도로를 따라 한참 걸어내려가서 편의점에서 일회용 커피를 사서 올라옴...장인어른이 식사후 커피드시고 싶다고 해서였음.


커피를 사서 팬션안으로 들어가니 거실에 식구들이 다 모여있었고 처제와 손아래 동서는 없었음.


갑자기 장인어른이 나보고 어디갔다왔냐고 물으심...당연히 손에 커피들고있었기 때문에 커피사러 다녀왔다고 말씀드림.


바로 장인어른이 돌직구 날림.. 토씨하나 안틀리고 말하자면


"자네..ㅇㅇ(처제이름)랑 뭔사인가?"


황당하기도 당황하기도했음. 처음에는 어떤 질문인지 순간 파악이 안됨..."네?" 하고 반문만함


다시 장인어른이 똑같은 질문을 했고 난 뭔상황인지 몰라 어떤대답을 해야할지 몰라서 머뭇거림.


처형이 답답했는지 옆에서 말함 장인어른이 아까 밖에 나왔는데 나랑 처제랑 풀숲에 들어갔었다고 말씀하셨다고함.


거기서 장인어른한테 처제가 담배피우는데 망봐주고 있었습니다라고 말을 할수 없었음...(사태의 심각함을 인지 못함)


장인어른이 굉장히 가부장적인 성격이심. 성격도 불같으시고...딸들도 다 아버지를 무서워라함.


장인어른앞에서 거짓말을 못하고 버벅거리고있으니 자꾸 재촉하심...처제랑 어떤사이냐고..


난 아무사이도 아니고 평소에 따로 볼일도 없고 그냥 처제인데요....


그럼 아까 둘이 뭐했냐고 하심...


그래서 난 그냥 저 담배피우고 나서 편의점가서 커피사온게 다라고만 계속 대답함...억울하다는 투로..


방에서 처제랑 손아래동서 나옴...


아버님이 처제에게 또 돌직구 날리심.


"너 형부 좋아하냐?"


이말에 나보다 더 벙찐 처제..


거실 분위기는 말 그대로 개판이었음...참다못한 처형이 장인어른한테 도데체 뭔말씀을 하시는거냐고 짜증을냄


장모님도 도데체 왜그러냐고 따지심..


그대로 장인어른 나가버리심...난 와이프한테는 소근소근 말함...사실 처제 담배피우는거 망봐주고 있었다고..


와이프 피식 웃으면서 언니나 나나 그럴거 같았다고 말함..


그 여행 다녀온뒤로 얼마 안되긴 했지만 처갓집 갈때마다 괜히 장인어른 눈치보이고 처제랑 말도 안섞으려고 노력중인데


내가 행동거지를 잘못한건가?...솔직히 처제랑 형부사이를...단순히 같이있었다는거 만으로 의심할만한건가?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2018.07.16 20:44
    나같암ㅅ음 그자리에서 임플란트 박아줬다
  • ?
    무릎 탁 2018.07.17 01:39
    이거다
  • profile
    스린이 2018.07.16 20:50
    그냥 앞으로는 자매끼리 망보면서 담배피우라 하고 멀리지내는게 좋을듯
  • ?
    씨벌 거북 2018.07.16 22:18
    장인이 야설을 너무 많이 봤네 ㅋㅋ 나이처먹었지만 븅신임.
  • ?
    ㅋㅋㅋ 2018.07.16 23:25
    ㅋㅋㅋㅋㅋㅋㅋ 장인이 의심하는건 차라리 다행이지 ㅋㅋㅋㅋ 마누라가 의심했다 생각해봐라 ㅋㅋㅋㅋ 헤프닝이지 뭐 ㅋㅋㅋ 신경꺼 ㅋㅋ
  • ?
    1 2018.07.16 23:29
    난 처제를 따먹어봐서 아는데 맛있엉 ㅎㅎ
  • ?
    99 2018.07.17 11:29
    뭐 장인한테 찍힌거 있냐 사람 무시하는게 비상식적이잖아 니가 평소에 젊잖은 넘이면 저런소리 안들을거 아니냐. 무능 바람 날티 3가지중에 하나라도 찍힌듯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86 필자가 겪은 공포이야기 +4 짜배 18.07.17 1731
20485 후임이 만원 절도해서 영창간 썰 12 18.07.17 1063
20484 남편이 필리핀으로 출장 떠났다 1 +1 ㅇㅇ 18.07.17 4877
20483 내가 생각해서 해서는 안될 직업 +12 ㅇㅇ 18.07.17 4618
20482 우렁각시전 +1 ㅇㅇ 18.07.17 2070
20481 씹놈들아 사랑은 말이지 +9 짜배 18.07.17 1717
20480 고딩때 일진년이랑 단둘이 교실에서 +2 망치와 18.07.17 4765
20479 sk 아시아나 인수 썰이 도네 +2 회장님 18.07.17 2841
20478 잊고 싶은 첫 경험 썰(실화) +3 아다 18.07.17 4291
20477 병원에 입원했을때 같은병실 미시녀가 존나 꼴렸던 썰 +4 하늘보리 18.07.17 5431
20476 울 사장새끼랑 겨울에 계곡가서 아가리 돌아간 썰 +12 짜배 18.07.17 1970
20475 전여친이랑 거품목욕한 썰 +2 18.07.17 3657
20474 6촌 친척누나와 섹파로 지내다 헤어나온 썰 14 +11 하루야채 18.07.17 4376
20473 선녀와 나뭇꾼 +5 ㅇㅇ 18.07.17 2070
20472 울사장새끼랑 미용실간 썰 +7 짜배 18.07.16 2429
20471 형님들 궁금함 +2 ChackChack 18.07.16 1445
» 나랑 처제사이 의심하는 장인어른...내가 예민한건가? +7 뭐냐이거 18.07.16 4571
20469 무속인 존나 싫어하게 된 썰 +1 ㅁ ㅏ 18.07.16 1948
20468 추억 +6 ㅊㅇ 18.07.16 1803
20467 버스에서 만난 여자 ㅅㅅ까지 썰 +11 요로시꾸 18.07.16 6211
20466 주말에 여친이랑 데이트 간단 썰 토리모리 18.07.16 1720
20465 썰게님들중에 시설관리직 잘 아는 사람 잇음? +8 30살백수 18.07.16 1511
20464 찐따 일기 +1 핫썰 18.07.16 1192
목록
Board Pagination 1 ... 56 57 58 59 60 ... 948
/ 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