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건물주 딸 따먹고 왔다

고시텔 주방에서 어제 먹다 남은 떡볶이 데우고 있는데

밥 하던 여자가 날 부르더라

'저기요...'

'네?'

'여기 사세요?'

'네 여기 403호 사는데 왜그러시죠?'

'아... 제가 이건물 주인 딸인데요.. 밥을 해야 되는데 할즐 몰라서요... 죄송한데 좀 도와주시면 안될까요?'

'네... 뭐 그러죠..(속으로..씨발 건물주 딸인건 왜 밝히는겨)

말없이 쌀을 씻는데 그녀가 묻는다.

'저... 여기는 왜 들어 오시게 된건가요?'

'그냥 사정이 있어서요'

'무슨 사정이요?'

' 아니 뭐 그냥..'

'무슨 일이신데요?'

'(하던일을 멈추며) 이보세요 건물주 따님 제가 그런것까지 말씀 드려야 하나요?'

'아뇨 아뇨 그냥 궁금해서요 기분 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쌀을 내밀며) 자 여기요. 전이만'

'자...잠깐ㅁ....'

' 뭐 하실 말씀 있으세요?'

'아니...그...저기...'

'하.... 진짜 황당하네.... 이보세요 남일에 그렇게 간섭하는거 이상한거에요. 사람 사이엔 지켜야할 선이 있는 거라고요. 근데 그쪽은 자꾸 그 선을 넘으려 듭니다. 다음부턴...'

'(말을 끊으며) 아니... 바지요..'

'네?'

' 바지 지퍼 내려갔어요... 죄..죄송해요 가볼게요....'

'아놔... 잠깐 잠깐만요!!!'

'네?'

'그냥 가시면 안되죠 절 이렇게 만들어놓고'

' 네...그..그게 무슨 말씀이신지..'

' 책임지세요'

' 책임이요? 제가 어떻게...'

'그야 그쪽이 하고 싶은대로죠'

'(한참을 머뭇거리다)..그...그러면....펠라치오로도 될까요..'

'...'

'그...그럼...해드릴게요.. 따라오세요.'


수줍은 표정을 지으며 내손을 잡아 끌고 가는 그녀...

곧 602호의 문을 따고 들어간다...


'사실.. 제가 이건물에서 혼자 자취하거든요... 근데 남자는 처음 대려오네요 허허...'







아 배고프다 난 이만 밥먹으러간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니미 2018.07.31 20:27
    아니 시발, 여기 글 못쓰는 새끼들 왜이리 많냐
  • ?
    에후 2018.07.31 20:2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발 딱 중딩이 인터넷 어깨넘어로 대충배운 글솜씨다
  • ?
    니미 2018.07.31 20:50
    농담 아니고, 나 초딩 저학년때 이미 이 수준 돌파했다
  • ?
    으야 2018.08.01 11:59
    어깨 너머다.. 어깨를 뛰어서 타고 넘는 것도 아니도 어깨넘어는 뭐냐
  • ?
    니미 2018.07.31 20:49
    당장 몇 페이지만 넘겨도 글 잘 쓴애들도 보이더만 ㅉㅉ...
    보고 좀 배워라. 댓글 수가 고픈거면 시발 노력을 좀 해야지.
  • ?
    건물주 아빠 2018.07.31 20:53
    간 보는거야 ? 뭐야 !
    담에는 건물주 딸 말고 조물주 딸 딴거 올려줘.
  • ?
    나가 뒤져 병신아 2018.07.31 21:07
    미친 급식새끼 방학했다고 좋아죽냐
  • ?
    시파시파 2018.07.31 22:45
    중딩이나 급식충이 쓰면 그려려니 하지
    나이도 쳐먹은놈이 수준이하로 쓰니 욕하는거다
    에라이
  • ?
    ㅋㅋㅋ 2018.08.01 00:04
    저기요 하면 바로 섹스하노 시발
  • ?
    제일이쁜배지터 2018.08.01 00:13
    와진짜 책안읽은티존나난다 주작하려면 재밋게라도하든가 맞춤법안틀린게신기하네
  • ?
    ㅁㅁ 2018.08.01 00:37
    문장이나 어휘능력,단어선택,
    점점점 과다사용 그밖에 미사여구 를
    보았을때 이건 급식충이 아니라
    50대 이상 한 없이 평범한 아재의 망상이다.
  • ?
    ㅋㅋㅋ 2018.08.01 10:44
    무슨 일본애니에서나 나올법한 설정이네
  • ?
    1 2018.08.01 12:10
    이건... 아메바가 써도 이것보단...
  • ?
    니애미 2018.08.01 12:34
    다음부터 그러지 마라 아들... 기껏 등골빠지게 돈벌어다가 고시텔 보내줬더니 또 인터넷 붙잡고 헛소리하는거냐..

    속이 탄다 어휴.....
  • ?
    아웅다웅이 2018.08.04 04:2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댓글보고 웃고 간다
  • ?
    넌만나면무조건옥수수턴다 2018.08.04 12:08
    기대하고 들어온 내가 병신이지 ㅅㅂ
  • ?
    ㅇㅇ 2018.08.04 14:21
    아 귀여워
  • ?
    2018.08.05 04:57
    ㅋㅋㅋㅋㅋㅋ 댓글 개웃기네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64 어플로 고딩만나서 딸치는거 보여준 썰 4 (마지막) +2 18.08.02 3636
20663 어플로 고딩만나서 딸치는거 보여준 썰 3 18.08.02 2993
20662 노래방 알바시절 강제 몸판 썰 +4 ㅂㄱ 18.08.02 5241
20661 어플로 고딩만나서 딸치는거 보여준 썰 2 18.08.02 3303
20660 동남아 여행가서 트젠한테 당한 썰 +1 ㅇㅇ 18.08.02 2743
20659 초등학교 6학년 때 편부모 여자애 괴롭힌 썰 +9 ㅇㅇ 18.08.02 1332
20658 32살 인생 망한 썰 +6 co 18.08.02 3373
20657 신의손 아재의 키스방 귀환기 +10 asdf 18.08.01 3906
20656 어플로 고딩 만나서 딸치는거 보여준 썰 1 +1 18.08.01 4094
20655 30대 카페 사장님과 ㅅㅅ한 썰 2 +3 고보집 18.08.01 5678
20654 176cm 그녀 +2 루나드림 18.08.01 4248
20653 급떡하고 온 썰 +1 1 18.08.01 3291
20652 울 회사 여자 과장님 소개팅 썰 +3 모카남 18.08.01 3650
20651 대물인걸 알아버리자 조루된 썰 푼다 +1 ㅇㅇ 18.08.01 2449
20650 30대 카페 사장님과 ㅅㅅ한 썰 1 +9 고보집 18.08.01 5645
20649 진짜 좆이 작아서 너무 슬프다 +10 18.08.01 3042
20648 디비디 방 알바 팁 +2 ㄱㅂㅈ 18.08.01 3962
20647 방금 택시기사랑 맞짱 깐 썰 +5 셀럽 18.08.01 1445
20646 초딩 때 장애인 학부모 울린 썰 +11 ㅇㅇ 18.08.01 1198
20645 19)군대에서 목욕탕 관리병썰 +4 세썰 18.08.01 4211
» 건물주 딸 따먹고 왔다 +18 ㅆㅃㄹㅂ 18.07.31 7817
20643 키 큰 여자랑 섹스한 썰 +2 ㅇㅇ 18.07.31 5207
20642 재미없고 답답한 내 불륜 썰..5 (끝) +16 ㅈㅎ 18.07.31 4280
목록
Board Pagination 1 ... 64 65 66 67 68 ... 964
/ 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