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이때까지 내 유부녀 경험 풀어본다.

난 현재 34살이며 부산에 거주하는 유부남이다.

내 첫 성적 경험은 엄마 친구 였다. 

왜 좀 나이있는 애들은 알것이다. 어릴때 남자애들 보면 아줌마들이 귀엽다고 고추한번 만져보자고 하자나 그 아줌마(엄마친구)도 그런 아줌마중 하나였다. 다른점이라면 평범한 아줌마랑은 다르게 볼륨감 넘치는 몸매와 얼굴에 흐르는 섹기 그리고 쌔끈한 옷차림. 

우리집은 부모님이 맞벌이 부부였고 그 아줌마는 우리엄마랑 워낙 친해서 부모님이 없어도 우리집에 꺼리낌없이 드나드는 그런 사이였다. 

그 아줌마랑 첫 성적경험은 초6때 그날의 기억은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 여름방학이라 집에 혼자서 만화책 겁나 빌려서 띵가띵가 놀고 있는대 오랜만에 그 아줌마가 우리집 문을 열며 들어왔다. 요즘에는 안그랬지만 나 어릴때만해도 주택이었고 집문은 집에 누가 있으면 잘 안잠구고 다녔다. 

여기서 부터 대화는 기억을 더듬어 쓴다. 하지만 중요한 대화와 아줌마의 옷차림. 속옷은 아직도 확실히 다 기억난다 ㅋㅋ

나 : 어? 아줌마 안녕하세요? 부모님 안계시는대?

아줌마 : 어. 일간거 알고있어. 우리 A(나) 안본사이에 많이컷내~~ 

나 : ㅎㅎ 감사합니다. 머 가지러 오셨어요?

아줌마 : 어~ 아줌마가 알아서 찾아가깨 ~ 

나 : 네 알겠습니다. 

하고 만화책을 다시 피고 보고있었다. 그런대 아줌마가 내 옆에 앉더라. 그래서 옆을 슬쩍 처다봤는대 아직 생각해도 이 아줌마 몸매랑 섹기는 내가 만나본 여자중 역대급이었다. 자기도 그걸 아는듯이 옷도 과감하게 입고 다녓고 그날도 더운 여름에 반항하듯이 그 아줌마는 딱 붙고 과감하게 파진 배꼽티에 핫팬츠를 입고있었다. (이런 옷차림과 섹기때문에 술집나가는거 아니냐는 오해도 많이 받은걸로 암. 하지만 그냥 가정주부였음. 끼를 주체 못하는) 

아줌마 : 우리 A 오랜만에 봤는대 아줌마가 거추한번 만져보자~ 

나 : (이때쯤 성에 눈을 뜰때였고 이 아줌마를 좋아하던 중이라 왠지 매우 부끄러웠다) 

에이 이제 제가 아기더 아니고 부끄러워서 안돼요~

아줌마 : 어 이제 좀 컷다고 못만지게 빼는거야? 아줌마 섭섭하내~ 

나 : 그게 아니고 그냥 이제 부끄러워요

아줌마 : 어릴때부터 만졌는대 머가 부끄러워 한번 만져보자~ 

라고 하더니 아줌마 손이 쑥 뻣어서 내 자지를 만지더라? 근데 알지? 어릴때는 몰랏는대 이 아줌마 선길만 닿았는데도 기분이 좋은거야. 뿌리칠 생각이 안들더라고. 

아줌마 : 얼마나 컷는지 고추에 털낫는지 한번 볼까? 

라고 하면서 갑자기 팬티속으로 손을 집어넣더라? 그리고 쪼물딱 거리는대 시바 발기가 되더라고 난 당황했는데 이 아줌마는 발기한 내 자지를 잡고 

아줌마 : 어머 이제 컷다고 세울주도 아내? 하면서 눈웃음을 치는대 너무 부끄럽더라고

나 : 아.. 저.. 그... 

아줌마 : 괜찮아 남자는 성적으로 흥분하면 이렇게 발기가 되. 어? 그럼 아줌마가 만져줘서 흥분한거야? 귀엽내. 아줌마 좋아해?

나 : 네...

아줌마 : 어머 아줌마도 A 좋아하는대 서로 좋아하니까 아줌마가 A 기분좋게 해줘야 겠내?

라고 하더니 자지를 만지는게 아닌 애무하는 움직임으로 바뀌더라? 그리고 어느새 난 바지랑 팬티가 벗겨져 있었지. 

그렇게 아줌마가 대딸을 시작한지 몇분 지나지 않아 인생 첫 사정의 쾌감이 온몸을 뒤덮었지. 다리는 후들거리고 온몸이 꿈틀대기 시작했어

나 : 아 아줌마 기분이 이상해요. 윽~

아줌마 : 왜 쌀꺼 같아?

나 : 잘 모르겟어요. 아~ 오줌쌀꺼 같아요. 

아줌마 : 그래? 그거 오줌아니야 싸고 싶으면 싸. 

나 : 아 아줌마 흑 쌀꺼 같아요. 

라는 찰나 갑자기 아줌마가 오랄을 해주더라 그리고 아줌마 입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아줌마 입에 싸버렸지. 첫 사정이라 그런지 양이 엄청났어. 아줌마는 말없이 내 정액을 끝까지 다 받아먹고 깨끗하게 입으로 빨아주더라. 난 쾌감에 눈을 감고 신음소리를 내뱉으며 부들부들 떨고 있었어. 

아줌마 : 우리 A 어때? 기분 좋았어?

아 일단은 오늘 여기까지 한다. 곧 2편으로 돌아온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18 중딩 때 학교 축제에서 여자애 따먹은 썰 +1 보고싶다 18.08.07 3565
20717 2n살여자갱뱅한썰푼다~ +62 칼륨아이오딘황황하고싶다 18.08.07 5943
20716 (19) 고2때 여교사 썰 +2 ㅇㅇ 18.08.07 5474
20715 아줌마랑 한 썰2 +4 ㅇㅇ 18.08.06 4351
20714 40대 후반여자 따먹은 썰 +4 인생은뭐다 18.08.06 5511
20713 꼭 섹스의 자신 없는 것들이 유부녀 만나더라 +12 ㅋㅋㅋㅋ 18.08.06 2955
20712 만나야하나 말아야하나 +11 고민가득 18.08.06 2007
20711 이때 까지 내 유부녀 경험 풀어본다 2 +8 아줌마좋아 18.08.06 4411
» 이때까지 내 유부녀 경험 풀어본다. +2 아줌마좋아 18.08.06 5428
20709 준오헤어 16만 2천원 볼륨매직한 썰 +1 그바람 18.08.06 1571
20708 대학때 존나 순진했던 동거 썰 +2 ㅇㅇ 18.08.06 2542
20707 유부녀 먹는 방법 알려줘 형들 ㅠㅠ +9 janginjea@naver.com 18.08.06 2262
20706 우리오빠랑하면미칠것같아 +11 김비서 18.08.06 6037
20705 스펙타클 예비군 훈련썰 +5 지나가던예비군 18.08.06 1518
20704 온갖 뻘글이 난무하는데 유부만나는게 왜? +4 고기고기다 18.08.06 2090
20703 여초회사 다니다가 힘들어서 그만둔 썰 +3 ㅇㅇ 18.08.06 2840
20702 룸싸롱 처음 가본 썰 +10 꼬무룩 18.08.06 3393
20701 유부녀 애인 만들기 2부 +9 아재 18.08.06 3175
20700 아싸의 일기 찐따왕 18.08.06 864
20699 시골 좆소 취업한지 이틀만에 추노한 썰 +2 태양속으로 18.08.06 2015
20698 ㄱㅊ는 큰편인데 조루 고민이다 형들 조언좀 +16 극복하자 18.08.06 1961
20697 고추 크기 여자 만족?? +25 사람 18.08.05 3512
20696 과거에 대한 스트레스 해소 법좀.... +18 스트레스성 장애 18.08.05 1663
목록
Board Pagination 1 ... 35 36 37 38 39 ... 937
/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