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어릴적 반섹파 성인되고 만난 썰

안녕 형들 새로운 경험담 가져왔어

이번엔 한편에 끝낼수있게 써볼게ㅋㅋ

내 어릴적 그러니까 중학교 1학년때 쯤

17년 정도 지났내ㅋㅋ

그때 당시 나는 험악하게 생긴 얼굴로

지금이랑 똑같았어 덕분에 지금 동안이라는 소리를

듣지만 당시에는 내가봐도 사납고 무섭게 생겼었지

그래서 그런지 중학교 들어가서 안좋은 친구들이랑

어울리게 됐고 동네에 있는 옆학교 친구들과도

놀면서 지냈어

그러다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나랑 같은 학교 친구가

옆학교 남자아이랑 여자아이를 소개시켜 주는 자린데

같이 갔다가 피씨방가자고 했었을거야

할일도 없어서 일단 같이 가는걸로 했고

중딩들이라 그냥 학교 운동장 구석에서

담배피면서 넷이 옹기종기모여 수다 떨다가

나는 같은 학교친구랑 피씨방가고

옆학교 여자 남자아이는 둘이 갔을거야

그리고 일주일인가?? 있다가 모르는 번호로

문자가왔는데

저번에 옆학교 여자아이였고

나랑 같은 학교 친구한테 번호를 따서 연락을 했더라고

그냥 바로 만나자는 문자였었어서 놀랬던 기억이 난다

만나서 그 때 남자아이는 어떻게 됐는지 물어보고

이런저런 이야기 하는데 

내 담배피는 모습이 어른스러워 보여서 멋있었대 ㅋㅋㅋ

ㅋㅋㅋㅋㅋ시발 쫌 닭살돋지만 그때 과거의 난

굉장히 뿌듯했었다..

처음엔 그렇게 아파트 놀이터나 학교 운동장에서

담배를 피면서 만났고

언제부터 그랬는진 기억이 안나는데

아파트 옥상 계단에서 키스하고 물고 빨고

신문지 깔아놓고 섹스 하는 척 비비기만 했었지

그때는 그것마저 좋았어

내가 생긴것만 그랬지 사실 그때까진 소심한 아다였거든

어느날은 그 여자아이를 우리집에 대리고 올 기회가

있었고 그 여자아이는 피곤하다며

침대에 누워서 자는거야 그래서 난 바지를

벗기고 보지구경을 하다 살짝 만져도 보고

넣을까 말까 백번 고민했어

넣으면 바로 임신하는줄 알고 존나 쪼렸거든

고민하다보니 여자애가 깨고 뭐하냐고

약간 답답한 말투로 나한테 뭐라고 한것같은데

여자애는 이미 할 생각으로 왔던것같고...

아무튼 그 날은 못했고 중3때까지 쭉 못했지ㅋㅋㅋ

아 그 전에 중2때 공식적인 여자친구가 생겨서

얘랑은 했는데 쟤랑은 못함ㅋㅋㅋ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를 가는데

그 여자애랑 같은 학교로 가게됐고

뭔가 어색해서 말 한마디 안하고 3년을 지냈어ㅋㅋ

그리고 연락이 아예 끊겨버리고

내가 28살 되던해였지

우리 회사가 거의 여자들을 상대하는 회산대

회사자체는 여초가 아니였고

우리랑 거래하는 곳들이 대부분 여초였어

하루는 퇴근하고 삼겹살에 소주 한 잔 빨면서 있다가

담배를 피러 나왔는데 야외테이블에 어딘가

익숙한 얼굴이 있길래 한참을 생각하다 생각이 났고

어릴적 내 아다를 땔뻔한 그 아이였어ㅋㅋㅋ

거의 10년만에 다시 보니까 반갑기도 하고

또 어릴때 생각하니 뻘쭘해서 인사만 대충하고

각자 자리에서 먹다가 그 날 11시쯤인가

모르는 문자로 만나자는 연락이 왔고

그 여자아이였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되게 유쾌했지 어릴때 일이니까 그럴수 있다고

날 토닥이며 누나같았던 그 여자아이와

그 날 따로 나와 단둘이 술을 먹다가

그러더라고 지금부터 반섹파라고 할겤ㅋㅋ

반섹파 : ㅇㅇ아 오늘은 할수있지??ㅋㅋㅋㅋ

뭔지는 알지만 일단 한 번 튕김ㅋㅋㅋ

나 : 뭘??

반섹파 : 우리 어릴때 하지 못했던거??

나 : 지금 하고있자나 술 마시는거ㅋㅋㅋㅋㅋ

반섹파 : 미쳤냨ㅋㅋㅋㅋ오늘 해볼래? 여친있어??

실제로 여자친구가 있었어 나는ㅋㅋㅋ

나 : 응ㅋㅋㅋ근데 너보다 덜 이뻐

반섹파 : 오 좋다 나 임자있는 사람이 좋더라

나 : 뭔 개소리야 너야말로 미쳤냨ㅋㅋㅋㄱㄲㅋㅋ

맥주 오백 두 세잔씩 먹고 일어나서 우리는

아이스크림이 먹고싶어서 편의점에 갔는데

아이스크림을 고르고 계산하는데

반섹파가 스타킹이랑 콘돔을 가져왔음ㅋㅋㅋ

일단 뻘쭘하니까 계산하고 밖으로 나와서

이야기를 했는데

나 : 니 남친이랑 쓸걸 왜 나랑 사는거야 미친놈앜ㅋ

반섹파 : 너랑 쓸거야 스타킹 좋아해?

나 : 장난아니면 나 여친한테 구라 좀 쳐놓고...

그대로 내 팔짱끼더니 모텔로 가서

같이 씻으면서 욕조에 물 받아놓고 콘돔은 샀지만

노콘으로 한 번 시원하게 하고 나왔음

어릴때 날 좋아했는데 자기도 그게 맞는건지 아리송해서

적극적으로 못했다고 지금이라도 하니까 좋다고

안에 싸달라고 애원하더라

하지만 얼굴에 싸고 그거 핥아 먹으면 안에 싸준다니까

나 쳐다보면서 내 정액을 먹는데 너무 야했음

씻고 나와서 포르노를 틀어놓고

자기는 맞는게 좋다면서 때려달래서 처음엔

엉덩이 살짝살짝 치다가 나중에는 뺨을 때리면서 했고

화장대 같은곳에 올려두고 미친듯이 하는데

얘 남자친구한테 전화가와서 멈췄더니

멈추지말고 그냥 하라고 하길래

일부러 더 쌔게 화장대 흔들리는 소리랑

살 부딪히는 소리 누가 들어도 떡치는 소리가

들리게 했더니 전화통화를 하면서 남자친구한테

반섹파 : 오빠 나 지금 기분이 너무 좋아...

나랑 아이컨택을 하고 저렇게 이야기 하니까

그대로 안에다 싸버림

벌어져있는 다리 사이로 질질 흐르는 정액을

지 손으로 닦으면서 정액묻은 손을 빨고 통화를

끝내고

또 달려들길래 모텔 창문 열고 거기에

상체에 반을 빼놓고 뒤에서 박아주니까

신음소리 자체가 달라지더니 억억 하더라

뒤에서 박는데 얘가 프론트에 전화를 걸더니

이젠 대놓고

반섹파 : 하아... 저희.. 수건.. 수건좀 더 주세요... 흐윽..하..

이지랄 하길래 나도 내 친한친구한테 전화해서

스피커폰으로 섹소리 들려주니까

정말 친한친구고 떡도 같이 쳐본 사이라 당황하지 않고

내친구 : 어디야 10분이면 간다ㅋㅋㅋㅋㅋㅋㅋ

나 : 듣고만 있어 병신아ㅋㅋㅋ

반섹파 : 여기...흐윽... ㅇㅇ모텔 ㅇㅇㅇ호에요 빨리..

결국 친구는 안왔지만 내가 만나 떡치는 애들마다

다들 성향들이 왜이런지 내 팔자가 사납나ㅋㅋ

아무튼 그렇게 밤새 떡치며 보냈고

그 후로 얘네 회사랑 우리 회사가 거래를 트고

얘네 실장 35살 노처녀랑도 했는데 이건 나중에 쓸게

요즘엔 일주일에 한번정도 만나서

어디가서는 못해볼 판타지를 즐기면서 지내는 중이고

궁금해 할까봐 여자애 스펙이

158, 53, C 키는 작은데 무게가 좀 있어서 가슴이 크더라

하긴 어릴때도 가슴은 컸었지...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육봉 2018.08.13 10:43
    깔끔하내 이새끼껀 믿고본다ㅋㅋ
  • ?
    멋져 2018.08.13 10:45
    재밋는 경험이네 ㅋ 더써줘
  • ?
    굿잡 2018.08.13 10:45
    주작이 판치는 썰워에 요즘 유일한 경험담인듯
  • ?
    이열 2018.08.13 10:47
    뭐야 오늘은 댓글들이 빠르게 달리내ㅋㅋㅋㅋ월요일이라 그런가 고마워 형들
  • ?
    더더더 2018.08.13 10:48
    또 뭐 해봤어 더써줘
  • ?
    띵작 2018.08.13 10:50
    명적이라 댓글이 달리는거임
  • ?
    나이스 2018.08.13 11:10
    이게 썰이지 미친 주작러 새끼들 이거보고 반성해라 여긴 썰게시판이지 소설 게시판이 아니안
  • ?
    통통 2018.08.13 12:31
    짝짝짝
  • ?
    야롱쓰 2018.08.13 12:32
    그런여자들만붙는다는건그만큼오빠가매력있다는건대만나보고싶긴하다ㅋㅋㅋ
  • ?
    이열 2018.08.13 12:33
    띄어쓰기 못 하는 년들 안 만남ㅋㅋㅋㅋ 꺼져
  • ?
    구라감별사 2018.08.13 13:30
    구라 여부와 상관없이 합격입니다!
  • ?
    싸줘 2018.08.13 13:54
    카 ~~~~ 얼음 띄운 음료 같다 .
    더 써줘 ~~
  • ?
    ㅋㅋㄱ 2018.08.13 13:56
    초대남 도전해봅니다
  • ?
    ㅇㅈ 2018.08.13 13:58
    명작 of 명장
  • ?
    섹수 2018.08.13 14:29
    깔끔, 간결, 감정이입 모든게 퍼펙트 10점 만점에 11점준다
  • ?
    이열 2018.08.13 14:34
    ㅋㅋㅋ부담스럽다 암튼 고마워 형들 재밌내
  • ?
    멋지다 2018.08.13 15:40
    재미지네 명작 인정
  • ?
    ㅇㅇ 2018.08.13 16:38
    전화에 대고 그렇게 소리를 질렀는데 남친한테 안걸렸냐?
  • ?
    이열 2018.08.13 16:40
    다음날 남친이랑 그것때문에 싸웠다는데 박박우겨서 대충 넘어갔다고 하더라고~
  • ?
    ㄱㄴㄷ 2018.08.13 22:36
    대충????? 그게 가능한가?
  • ?
    ㅡㅡ 2018.08.13 22:36
    좀 무섭다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25 며칠전 클럽에서 21살 따먹은 썰 +3 ㅇㅇ 18.08.14 4396
20824 이모부 디카 훔쳐본 썰 +6 인간조무사 18.08.14 4708
20823 친누나 썰 +6 쓰렉 18.08.13 5857
20822 섹스했던 새끼중 자기가 17센치라던 새끼 썰 푼다 +60 진리다 18.08.13 4625
20821 고1 때 독서실 공시생이랑 의자던지고 싸운 썰 +7 오늘도덥냐 18.08.13 1472
20820 거래처 35살 노처녀랑 떡친 썰 +32 이열 18.08.13 7090
20819 본인 군시절 동기생활관 충격적인 썰 3 +6 ㅇㅇ 18.08.13 1895
20818 여친한테 질싸한 썰 +2 RN 18.08.13 3851
20817 본인 군시절 동기생활관 충격적인 썰 2 ㅇㅇ 18.08.13 1731
20816 본인 군시절 동기생활관 충격적인 썰 1 ㅇㅇ 18.08.13 2611
20815 어제 번호따다가 빡친 썰 +5 츄츄 18.08.13 1868
20814 진짜궁금해2 +2 ㅈㅉ 18.08.13 1678
» 어릴적 반섹파 성인되고 만난 썰 +21 이열 18.08.13 4968
20812 끝까지 가본놈의 ㅅㅅ썰 , (질문답변) +11 afunsex 18.08.13 3407
20811 섹파누나때문에 여장해본 썰 +1 ㅇㅇ 18.08.13 2277
20810 옆집 아저씨 마약사범이었던 썰 +1 짱구는못말려 18.08.13 1705
20809 쥐새끼땜에 존나 빡쳐서 응징한 썰 +3 ㅇㅇ 18.08.13 740
20808 인싸 여자애한테 고백했다가 까여서 존나 팬 썰 +8 노무라 18.08.13 1689
20807 중소기업 체험썰(외전) +8 타여자 18.08.12 1663
20806 끝까지 가본놈의 ㅅㅅ썰 여러개 1탄 (이별여행?가서 4p한썰2탄) +13 afunsex 18.08.12 4058
20805 제주도 혼자있는데 +5 제주 18.08.12 3005
20804 끝까지 가본놈의 ㅅㅅ썰 여러개 1탄 (이별여행?가서 4p한썰1탄) +5 afunsex 18.08.12 4090
20803 유흥친구들이랑 단톡방 파서 생활한 썰 +1 유성우 18.08.12 1773
목록
Board Pagination 1 ... 31 32 33 34 35 ... 938
/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