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30대 중반 결혼한 친구들 고민상담부탁



안녕 친구들 나는 30대 중반 아재야 제목보고 들어왔으면 여러분들도 아재 겠지?


일단 내 고민이 뭐냐면


난 20대부터 지금까지 성욕이 왕성해. 매일매일 sex생각을 좀함.


30중반에 도달한 이 나이에도 자주하고싶은 생각이 있어


결혼해서 지금 애 셋까지 낳고 정관수술했거든


내가 운동을 좋아하고 얼굴이 좀생겨서(얼굴까지는 인증못해도 몸은 해볼께)

그림01.jpg (20대 중반 몸이었어)


20대 초반부터 중반까지 이여자 저여자 다 만나고 다녀봤더니


결혼할 여자는 돈상관 없고, 얼굴 조금상관있고, 성격착하고 참한 여자를 만나 결혼을 했는데


문제는 지금까지 와이프는 성관계하고나면 굉장히 아파함. 하루하면 일주일동안은 손대지 않기를 바라는듯 해


연애할때는 장거리 연애라서 한달에 한두번 볼까 말까였거든? 그래서 그렇게 크게 생각하진 못했던 부분이었어


자기는 아예 안하고 싶은데 내가 쫄라서 계속 하는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이게 시간이 지나면서


나도 하기 싫다는 사람 억지로 달래서 하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야동보자니 귀찮고 자존심도 좀 상하고 사실 자위보다는


여자와하는 살 부딪히는 쎅쓰가 더 좋잖아.. 그렇다고 매일매일 안마나 오피를 다닐수도 없잖아...


이거 어쩌냐.. 성욕감퇴제같은걸 먹어야 하냐.. 이런 비슷한 경험한 친구있으면 답글좀 달아줘


그림02.jpg(지금 몸이야)

30대 초반되고나서 운동을 1~2년동안 쉬었고 이제 다시 시작해보려고 하는데 


매일매일 지칠때까지 운동하고 꿀잠자는게 답일까?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99 2018.08.18 01:41
    일주일에 한번 하면 되는데...뭐가 문제임 그냥 참던가 아님 와이프가 적극적이 되도록 일께우던지... 성욕이 원래 적은 상대라면 이건 팔자다. 착하고 참한걸로 퉁치고 넘어가야되고 일주일에 한번이면 평균이상이니까 너가 참아야 해. 너 성욕과잉이 문제자나. 정력가면 주3회이상 하고싶겠지만 별수 없지...5일에 한번하자고 조르던지 참았다 주1회로 만족하길
  • profile
    이게뭐야 2018.08.18 01:58
    제 3자가 말해주니까 내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게 되는구나 고맙다. 딸치고 현자타임올때 담배피면서 앞으로 어찌 성욕
    죽여나갈지 생각해볼께.
  • ?
    ㅇㅇ 2018.08.18 02:00
    내 경험상 아파하는 여자들이 있더라. 근데 그게 님 섹스 스킬 문제일수도 있고 아내분이 님 섹스취향과 달라서 물이 안나와서 일수도 있음. 섹스하기전에 충분히 애무를 해줘서 아내도 함께 즐기는 섹스를 만들어가셈. 지금은 님 위주의 섹스플레이를 하는거 같네.
  • ?
    불혹을 넘어~ㅋ 2018.08.18 02:18
    연애때 둘이 참 하는거 좋아했는데 결혼하고 얘낳고 지내다보니 어느새 내위주로 만족하고 끝내게 되더라. 그러다보니 와잎이 잘안할려고 하더라고. 경우가 다를수도 있겠지만 일단 내가 먼저 노력해야 하더라고, 너도 먼저 노력해봐~ 아 나이는 내가 좀 많다. 말 놓고 글쓴건 이해해라~
  • ?
    ㅁㄴㅇㄹ 2018.08.18 02:36
    손으로 해달라그래 뭘 고민이냐. 형도 집사람이 아파하고 안좋아하고 이래서 몇년을 괴롭게 지내다가 지금은 손으로 합의 봤다. 삽입은 배란기에나 한두번 하고 나머지는 손이다.

    성욕적은 여자는 어떻게 할수가 없어. 그나마 집사람은 나 사정하는거 보는걸 재미있어해서 이삼일에 한번씩은 손으로 해주고 있다.
  • ?
    ㄴㄴㄴ 2018.08.18 02:51
    애 셋이면 마누라가 많이 힘들겠네. 아랫도리 물 빼는것도 고민이겠지만 댁 마누라도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꺼다. 본인만 생각하지마.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8 02:59
    여기 정상인이 이렇게 많을줄이야! 좋은의견들 감사해 부랄 탁!치고 반성해야겠다
  • ?
    거세 2018.08.18 05:53
    애가 셋이면
    여자가 애새끼들 때문에 떡이고 뭐고
    귀찮고 하루하루가 힘들거다
    이건 어쩔수 없다
    우리가 이해해야해
    차라리 섹파를 만들거나 애인 하나 만들어
    대신 절대 가정과 별개로 컨트롤 잘하고
    집에 충실하고 떡은 떡이고
    어쩔수 없다
  • ?
    99 2018.08.18 08:56
    개새퀴야 이런조언 하지마 일주일에 한번은 한다자나. 넌 개새퀴 왜 남의가장을 애3명한테 부끄러운 사람 만들고 가정위태롭게 하려고하냐. 애엄마는 애3명 키우는데 헬스하면서 정력남아도니까 밖에서 애인만들라고??? 지일아니니까 막말하는거냐
  • ?
    거세 2018.08.18 10:39
    지랄한다
    이 자지에 임플란트 씌운 암웨이 비데같은 새끼야 씹선비질 하러 왔냐?호로 새끼야
    막말?염병 니미좆같은 방사선과 같은 새끼야
    니가 안타까우면 쟤 좆대가리좀 자알 구슬려서 빼주던가...무슨 듣보잡 임질세균 같은 새끼가 훈수질이여...이샹놈에 치핵같은 찌끄에게 시벌넘아
    욕지랄이냐
  • ?
    99 2018.08.18 11:00
    내용없는 무뇌 입걸레 거세새퀴 개새퀴네.
  • ?
    2018.08.18 11:21
    니가더 무뇌야
    존나 정직한 척은 병신
  • ?
    99 2018.08.18 11:31
    내가 틀린말했냐 내가 정직한척한다고?? 애3명 육아가 장난이냐......
  • ?
    44 2018.08.28 12:59
    야 메갈 씹보지야 그럼 남자들 군대있는동안 보지근질거리는거 못참고 고무신 거꾸로 신는 개보지는 몬데! 군대간 연인의 99%가 깨지는데 몬 핏불테리어 개보지 찢어지는 소리야 !
  • ?
    웃기네 2018.08.18 08:52
    딱봐도 글쓴 의도가 뻔히레
    ㅅㅍㄱㅎ
  • ?
    99 2018.08.18 09:00
    혹시 너 정말 은근 몸자랑하면서 섹파구할려고 올린거냐 만약그런거면 넌 정말 잡놈이다. 아니길 바란다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9 09:37
    응 아니야 섹파구할라고 글쓴목적이아니고 밑에 댓글들보면 내가 섹을 못하거나 잘 모르는줄알고 젤을 써야한다는둥 와이프 홍콩을 보내봤냐는둥 그런 말도안되는 댓글들이 쓰여질까 올린건데도 이런 조언들이 달린다
  • ?
    00 2018.08.18 09:37
    나도 성욕땜시 1일 1딸 한다 돈떄매 사먹는거는 생각도 몬하고 사무실에서 야동보고 해결하고 집에간다 섹스는 언제했는지 기억도 안난다 그래도 와이프하고 사이는 좋다 그냥 이렇게 사는거다 우리나이에 특출난 놈이나 부자집출신아닌 이상 다 거기서 거기다
  • ?
    거세팬 2018.08.18 12:48
    ㅋㅋㅋ 거세형님 등판
  • ?
    ㄱㄴㄷ 2018.08.18 13:29
    여기 여자없잖어 ㅋㅋ 번지수 잘못 찾았네
  • ?
    000 2018.08.18 14:31
    아스트로글라이드? 아스트로글레이드? 써보셈 통증이 줄어들수 있어욤
    금딸하시는게 좋을듯 딸많이 잡으면 금방 안끝나니까
  • ?
    갈포드 2018.08.18 16:41
    운동해 새벽 저녁 두번 하는데 지금 2~3년 되감
    힘들기도 하고 현타와서 하고싶은 생각이 없음
    참고로 30대후반..애잇고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8 18:27
    싸우지마
    다양한 의견 듣고싶어서 올린글이야
    내가 글쓴내용과 사진은
    1번. 내가 찐따같진 않아서 와이프가 바람피거나 내가 매력이 없는건 아니라는 상황임을 말하는거고
    2번. 운동을 꾸준히하는게 과연 성욕이 줄어들지 아니면 몸이 건강해서 성욕이 꾸준히 유지가 되는건지 30대 중반 결혼한 친구들은 와이프랑 부부관계 어떻게 유지하는지 궁금해서 그래
    3번. 지금 내상황에서 1) 그냥 혼자 딸잡으면서 좋게 좋게 산다. 2) 운동 빡시게해서 체력을 빼놓는다(운동하면 체력이 조금씩 증가는하고 몸은 좋아지나 진짜 피곤해. 몸은 좋아지는데 힘이 없는상태는 운동하는 사람은 알꺼야) 3)따로 지금처지의 이성을 만난다(여자는 보통 30대 중반부터 성욕이 터진다는데 우리와이프는 그런성향이 아닌것같아) 4)용돈 쪼개서 오피나 안마를 적절히 다녀라 등의
    이런 의견들을 듣고싶어서 그랬어

    근데 댓글달리는거 보고 내가 너무 과하게 욕심부린것임을 알게됨. 나는 공무원이라 정시퇴근하고 주말에도 내 개인시간 갖기보다는 육아 도와주거든? 평일에는 애들 어린이집 하원해서 내가 약 30분뒤에 집에오기에 와이프가 뭐그리 힘든가 생각했던게 있어서 내가 싫은가 생각도 했었지 근데 내가 모르는 이면에 와이프가 집안일하는게 상당히 많음을 인정하고 매일같이 달려드는건 안된다고 반성은 하고있어
  • ?
    99 2018.08.18 18:51
    근데 지금도 몸짱인데 뭔 운동을 또해.....어깨가 보통사람보다 엄청큰데..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8 19:59
    운동목적을 몸에 두지 않고 힘에두고있어 마동석형님 존경함 나도 그런몸 되고싶다
  • ?
    거세덕질 2018.08.18 21:20
    아거세오빠ㅜㅜㅜㅜ기다렸음ㅠㅠㅠㅠ보고싶었음ㅠㅠㅠ댓글봐....역시...거세❤
  • ?
    같은입장다른성별 2018.08.18 21:27
    나도 결혼했고 30대 애둘키우는데
    나도 너와 같은 고민이다
    난 자꾸 이제 성에 눈을 떴는데
    상대방이 감퇴됐지 그래서 한달에 2번정도 한다
    하고 싶어서 하는데 막상하면 재미도 없고 아프고
    그래서 나도 점점 하기 싫어지더라
    왜 섹스리스 부부가 생기는지 알겠어
    내 생각에 참는건 내가 해보니까 한계가 있어
    성적 판타지나 취향 대화시도해봐
    난 해봤는데 그런거 1도 없다더라
    온갖 노력을 해도 3번에 2번은 거부
    그래서 자존심 상해서 나도 그냥 안들이대는데
    그러니까 이게 자꾸 다른데로 눈이 돌아가..
    나처럼 되지 말고 둘이 잘 극복해봐
    마누라님께서 아이들때문에 지쳐서 그러치
    조금 편해지면 눈빛부터 달라질걸
    그리고 아픈건 일단 젤 사서 써봐 한결낫더라
    넌 그래도 남자잖아 난 여자야 ... 욕나와 진짜ㅎ
    밖에 나가면 번호 물어보는 사람 태반인데
    정작 집구석에선 나무토막 취급이다
    난 곧 어떻게 될거같다... 넌 화이팅해!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9 01:56
    섹스리스 부부된다는 생각에 이건 무섭더라. 잘극복해야지
  • ?
    ㄹㅇㄹ 2018.08.18 22:06
    니가 충분히 애무안해주고 덤벼서 그래 체질마다 틀린데 클리돌려주던가 입으로 해주던가해서 뿅가게하고 해봐 와이프 그다음부터 틀려질거다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9 01:54
    결혼안했지?
  • ?
    율흙눌흙 2018.08.19 02:49
    형 저 30초반인데요 일단 작아서 아프거나 물부족 아픈거면요 우선 젤 사시고 하세요 그리고 애무 분위기 등등 좀 맞춰가면서 하세요 진짜 저 그냥 웃고싶을때 가끔들어와서 눈팅하는 동생인데, 안타까워 글씁니다. 진짜 이여자 저여자 많이 만나봤고 뭐 지는 섹을안좋아하나다느니 드립치는애덜부터 구조가 저랑 좀 안맞아서 맛없었던애들까지 진짜 연구해서 맞춤형으로 해주다보면 몇판안에 해달라고 야단납니다. 레즈비언도 제대로된 보빨한방에 바로 양성애자되고 남자 잦같이 아는 보슬아치도 자행어사 함 떠주니 바로 만날때마다 하고싶어 안달합니다 스킬연마하시고 좀 어찌해야 아내가 홍콩가는지 제대로 아셔야함
  • profile
    진실의방으로 2018.08.19 09:31
    음.. 내가 섹스를, 떡을, 여자를 모를것같아서 충고해주는건 고맙다ㅠ
    근데 내가 섹을 못할거라는 잘 모를거라는 생각은 배제해야돼
  • ?
    99 2018.08.19 10:59
    ㅋㅋㅋ 어제부터 사람들이 계속 애무조언을ㅋㅋㅋㅋㅋ 남초사이트 말고 82쿡 같은 기혼여성 많은데 올려봐 더 좋은 조언이 많이 나올거야.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94 강원랜드가서 도박안하고 떡만치다 온 썰 +8 ㅇㅇ 18.08.18 5315
20893 내가 겪은 근친 경험담 3 +9 모던패밀리 18.08.18 6929
20892 내가 겪은 근친 경험담 2 +3 모던패밀리 18.08.18 7146
20891 내가 겪은 근친 경험담 1 +3 모던패밀리 18.08.18 9093
20890 지금생각하면 철없던 시절 이야기 +13 ㅅㅅ중독 18.08.18 2355
» 30대 중반 결혼한 친구들 고민상담부탁 +33 이게뭐야 18.08.18 2430
20888 젊은날의 섹스이유서 1편 - 쓰리섬? 아니, 각개전투.(1/2) +6 유학놤 18.08.17 2247
20887 모바일 마피아 초딩썰 +2 마피아 18.08.17 1271
20886 섹파의 추억 썰 +11 두바이방콕 18.08.17 2992
20885 쌋~..~다.. +9 ㅎㅎ 18.08.17 2204
20884 야성폭행3년집행유예면 +22 쫄린다샹 18.08.17 2087
20883 어제 섹파랑 있었던 썰 푼다 +4 ㅇㅇ 18.08.17 3751
20882 얘들아, 정말 진지한 얘긴데. 친한 형이 자기 아내와 자 줄 수 있냐고 물어 봤다. 이거 어카면 하면 좋냐 ;;; 농담 아냐... +51 ㅍㅍ 18.08.17 5026
20881 반섹파 에피소드 2 +22 이열 18.08.17 2503
20880 엠티 때 꽐라된 동기 퀸카 만진 썰 푼다 잘 참고해서 형들도 노려보셈ㅇㅇ +6 ㅇㅇ 18.08.17 3476
20879 택배기사랑 말다툼한 썰 +4 ㅇㅇ 18.08.17 952
20878 양남 만나는 전여친 썰 2 +2 강호 18.08.17 2573
20877 양남 만나는 전여친 썰 1 +7 강호 18.08.17 3620
20876 누구냐?..? +10 ㄴㄱ 18.08.17 2180
20875 요로결석 썰 +4 콜라 18.08.17 1581
20874 삼촌 미국교포 여자랑 떡치는거 본 썰 +1 ㅇㅇ 18.08.17 3249
20873 연애썰 쓴 사람인데 좀 더써볼게 +3 ㅎㅎㅎ 18.08.17 1284
20872 아까 긴급하게 글올렸는데 26년인생 아다뗀 썰 +18 진짜급하니까빨리 18.08.17 3278
목록
Board Pagination 1 ... 54 55 56 57 58 ... 964
/ 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