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 48살 아줌마 따먹은 썰

    즐톡같은거로 유부녀 꼬실때 팁을 주자면

    섹스할래요? 섹파어때요?

    자지커요 굵어요 이런말 하나도 소용없고




    아줌마 나이가 48살이면

    내 나이도 최소 41로 설정해놔야됨

    너무어리면 쪽지답장도 안하고 삭제해버림


    나이 어느정도 비슷하게 세팅한뒤

    동네친구해요, 술친구해요, 커피한잔 어때요

    이런멘트면 대화 몇번하다가 만나기쉬움



    그날도 멘트로 존나 젠틀맨인척 하고 만나기로함

    근데 아직까지 후회함



    만났는데 165에 65정도 되보임.

    그리고 자궁암걸려서 수술받고 치료중이고

    남편이랑 이혼하고 딸래미 혼자키우는중이랜다

    평일엔 편의점에서 알바하면서 생활중이라면서

    지인생 얘기해주는데 진짜 씹노답임




    술한잔하고 집으로 튀려다가 이년이 쉬고가자고 해서

    아 씨발 거기서 거절했어야했는데 결국모텔까지감

    모텔가서도 인생얘기해주는데

    자기는 자궁암이고 자기 친오빠는 위암에

    지엄마도 암으로죽었고 이딴얘기 존나해줌




    그러다 불끄고 자려고누웠는데

    이년이 내자지를 쪼물딱 거리면서 하는말이,

    너 이러려고 나 만난거아니니? 왜 가만히있니 수줍어?
    여자 한번도못만나봤어? 한지오래됐어? 이러는데
    아씹 또 꼴에 여자가 만져준다고 발기됨 아 ㅋㅋㅋ



    애무도 대충하고 삽입하려고 콘돔낄라고 했는데
    이년이 콘돔왜껴? 나 자궁암걸려서 자궁 들어냈어
    자궁없어 그냥 해도돼 이러는데 ㄹㅇ찝찝했음

    문제는 삽입하려고하는데 하나도 안젖어서
    여성청결제를 오일삼아 바르고 삽입함 ㅋㅋㅋ
    진짜 주작아니고 삽입한지 30초됐나? 신호오길래

    아 좆됐다 싸면안되는데 하고 삽입질 멈추고
    허리아픈척 힘든척하면서
    가만히 있으니까, 뭐해? 왜 어디 불편해? 이러길래
    쌀것같아요 잠시만요하고 사실대로 얘기함



    난진짠데 이년이 무슨 거짓말이나며 빨리 하라길래
    아 진짜 쌀것같은데... 하며 다시 삽입질 시작함
    아니나다를까 넣자마자 신호와서 으으으 이지랄하니

    존나한심한 표정으로 안에다 싸도돼
    라고 말하는순간 싸버림, 싸고나서 이년 왈,
    나 자궁암 걸려서 자궁없어 자궁들어냈어 임신안해
    아 그말듣자마자 급현타 존나게옴


    그렇게 어색한 섹스가끝나고 불끄고누워서
    서로 말한마디없이 누워서 자려는데
    현타가 진짜 쎄게오더라

    내가 여기왜있지, 지금 나갈까, 뭐라고하고 나가지
    나갈 변명을 한 30분동안 고민한것같음.

    그러다 제가 심장병이있는데 지금 너무 심장이 두근거려서
    잠이안온다며, 약이 집에있어서 가봐야된다고하고
    그대로 택시타고 집에옴.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ㄷㄷ 2018.09.07 10:39
      그아줌도 참 딱하네......글만 읽어도 우울하다
    • ?
      ㅁㅇㄴㅇㅈ 2018.09.07 10:55
      맛잇는 아줌마두앗어 살다보면 만날수도잇어 와 ...쫄깃 쫄갓하네 넌 왜넣가만하면 오물거리구씹냐 ...물은또 이렇케 만이싸구 이혼한 산랑이 햇던말아야 .그새끼는 복을 발루찬거지 용기가져 살다보면 맛앗는 줌마 만날거야
    • ?
      ㅁㅌㅇ 2018.09.07 11:12
      아 ~ !!!/~~난마트애서일하는사십대 뚱한 그냥 평범한 아줌마야 그냥평범하게살엇는데 어덯케하더보니 알바하는 이십대 총각하구구거햇어 난결혼하구 처움다른남자랑한거지근데총각이 자기 전..여친보다 .보지 맛 이좋태 ..나아만은 아쥼마보지가끝내준다며 . 놀리드라구 나두그 총각 . 자지맛 잊을수가없어 눈감으면 ..자꾸만 생각아나. 신랑과 바교두안되는힘...과 .크기와...사람을반쯤 .죽이눈거같엇어 ..
    • ?
      ㅇㅇ 2018.09.07 11:16
      저랑도 해요
    • ?
      푸하하하 2018.09.07 11:3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이 망할색기야 그만해
    • ?
      에효 2018.09.08 00:07
      /ㅁㅌㅇ 마트에서 퇴근한 뒤에, 맞춤법이나 좀 배우고 해라.
    • ?
      푸하하하 2018.09.07 11:39
      우울~하다..ㅎㅎ
      즐톡 이런걸로 하지마라 제발.. 아휴..ㅡㅡ
    • ?
      병신감별사 2018.09.07 12:09
      병신새끼야 제목 바꿔라! 찐따가 아줌마에게 따먹힌 썰. 부제는 자궁경부암 바이러스에 걸린 자지. 넌 이제 여친이나 마누라랑 하면 다 자궁암걸린다. 좆이 암좆 된거다!!
    • ?
      ㄷㄷ 2018.09.07 12:34
      이거 진짜면 글쓴놈 여친하고 와이프 개위험함...암환자 가족도 엄청나게 괴로운데....
    • ?
      2018.09.07 13:57
      아프지만 성욕 있는 여자라 봐줘라 .
      서로 좋았음됐지
      우리가 논할 부분은 아니다.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73 얼마전 여친이랑 헤어진 썰 +4 사두 18.09.07 1655
    21272 조개구이집 알바 썰 +3 트럼프 18.09.07 2666
    » 48살 아줌마 따먹은 썰 +10 ㅇㅇ 18.09.07 6997
    21270 진지 하게 올린다. +15 솔로 18.09.07 2895
    21269 작은엄마.딸 (2) +15 근친 18.09.07 4274
    21268 동생과 둘이서 사촌누나 따먹은 이야기 +74 비싼바지 18.09.07 7288
    21267 고래 아줌마 +8 ㅂㅂㅈㅈ 18.09.07 3940
    21266 부모랑 손절 계획중인 고딩 인생 썰 +5 1111 18.09.07 1434
    21265 아줌매 패티쉬 강한 존못남 한탄썰 +24 ㅅㅂ 18.09.07 2132
    21264 도배를 하네... +3 ㅂㅂㅈㅈ 18.09.07 1117
    21263 BAR 2... +9 ㅂㅂㅈㅈ 18.09.07 1874
    21262 이상한 성향.. +7 ㅂㅂㅈㅈ 18.09.06 1926
    21261 BAR.. +6 ㅂㅂㅈㅈ 18.09.06 2760
    21260 남사친이랑 ㅅㅅ 한썰 +11 미미 18.09.06 5233
    21259 중국 여자 먹은 썰 1 +3 병게이탈락 18.09.06 2981
    21258 보도녀 +3 ㅂㅂㅈㅈ 18.09.06 2581
    21257 누나와 있는 일 16 +12 몰라티 18.09.06 3247
    21256 엄마친구 섹스비디오 본 썰 +1 ㅇㅇ 18.09.06 5827
    21255 40대 이혼녀. +3 ㅂㅂㅈㅈ 18.09.06 4228
    21254 오징어 +6 ㅂㅂㅈㅈ 18.09.06 1827
    21253 물많은 유부녀먹은 썰보고 +23 머슴 18.09.06 4699
    21252 30대 인생썰?연애썰? part5-2(ㅅ녀&ㅅ파) 삐리뽀 18.09.06 1318
    21251 작은엄마 . 딸 노예 만든썰 (1) +28 근친 18.09.06 6216
    목록
    Board Pagination 1 ... 21 22 23 24 25 ... 947
    / 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