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흙수저 아줌마한테 4시간동안 성고문당한 썰

19살때 흙수저 동네에 살았었는데 존나 살 의욕이 없어서 뒤지기전에 아다라도 떼보고싶었음

 

그때 펨돔에 빠져있어가지고 목숨걸고 최대한 자극적인걸 하고싶었는데 당장 내일 죽는다해도 진짜 너무 하드한건 못하겠더라

 

그래서 서론은 생략하고, 소라넷에서 근처 흙수저동네에 사는 39살 아줌마하고 만나서 펨돔플하기로함
 

아줌마가 공짜로 해준다고했는데 젊은놈이 제발로 왔다고 존나 좋아했음

 

아무튼 못배운티 팍팍나고 발음도 이상하고 정신이 좀 이상해보여서 꺼림칙하게 소름이 조금 돋았는데 나한테 지옥의 오르가즘을 느끼게해준댔음

 

그래서 식탁 테이블에 누워가지고 손가락도 못움직이게 사지가 꽁꽁 묶였는데 내 맞은편에 아줌마 어릴때 사진이 액자에 걸려있더라

 

그거보면서 이 아줌마 지금까지 혼자서 불행하게 살아왔구나하면서 내심 동정심, 동질감같은게 느껴졌는데

 

아줌마가 내 자지 세울려고 입으로 해무하면서 손으로 딸딸이쳐주니까 머릿속에서 생각이 싸그리 사라지면서 좆됐다는 위기감이 느껴짐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현자타임이 느껴지면서 내가 왜 20살이나많은 ㅆㅎㅌㅊ 아줌마한테 몸을 바쳐야되나, 이런 생각이 듬

 

사실 내가 머가리에 좆물이 가득차서 제발로 따먹힐려고 온건데 꽁꽁 묶여서 옴짝달싹못하게되니까 무서운거임 

 

그래서 심리적인 압박감때문인지 발기가 안되가지고 아줌마가 계속 애무하면서 젖꼭지도 빨고 내 입술도 빨고 입안에 혀도 넣는데

 

다행히도 아줌마한테 입냄새는 안나고 가그린 냄새 나더라

 

그래도 사람인데 거의 아들뻘인 젊은놈이 온다니까 집도 청소하고 깨끗히 준비했나봄

 

그리고 아줌마랑 딥키스를 하는데 시발, 뇌에서 혼동이 왔는지 자지가 불끈불끈거리기 시작함

 

여자랑 손도 못잡아봤는데 40살 아줌마랑 딥키스를 하다니 상상이나 해봤을까 배덕감 좆됌;

 

그렇게 아줌마가 내 전신을 애무해주다가 드디어 자지가 발딱서가지고 사까시를 해주는데

 

그때 사까시가 느낌이 개 오졌음

 

이게 사까시구나... 생각이 들면서 자위하는것보다 쾌감이 두세배는 더 느껴지더라

 

아줌마가 움퓻움퓻 좆을 열심히 빨면서 고개를 위아래로 빠르게 흔드는데 그 모습을 보니까 또 현탐이 느껴짐 ㅅㅂ;

 

내가 멘탈이 약해서 자꾸 배덕감?그런 이상한 느낌이들면서 몸이 이상하게 떠오르는데 나도모르게 자지가 죽더라

 

그래서 줌마가 빡쳐가지고 손바닥으로 허벅지랑 배랑 엄청세게 때리면서 옆구리를 막 꼬집는데

 

너무 아파가지고 미안하다고 소리 막 지르면서 발기할거라고 그랬는데 존나 병신같은 상황이었음

 

그렇게 겨우 꼬추 세워가지고 아줌마가 움퓻움퓻 사까시해주는데 이번엔 아줌마가 강제로 발기시키려고 고무링으로 부랄을 묶어놓음

 

그래서 자지에 피가 쏠려가지고 막대기처럼 완전히 빳빳해졌는데 피가 몰려서 그런지 귀두가 더 민감해짐

 

그 후로 아줌마가 목구멍까지 자지가 닿을정도로 딥쓰롯하다가 귀두를 츠븁츠븁 빠는데 진짜 여자가 되는 기분이더라 너무 황홀함

 

잠시 후에 쌀것같아가지고 우웁!우웁! 했는데 내가 신음을 엄청 내가지고 아줌마가 청테이프로 입을 봉쇄해놨음

 

그래서 싼다고 소리지르니까 아줌마가 입을 떼더니 가만히 지켜봄

 

사정이 90%쯤에서 나올까말까하면서 자지가 미칠것같은데 아줌마가 귀두에다 뽀뽀를 계속 쪽쪽하니까 너무 음란했음

 

그뒤로 사정이 한 70%쯤? 가라앉았을때 다시 사까시하는데 또 쌀것같으면 그만하고

 

70%~90%이렇게 왔다갔다 좆물 밀당하듯이 오르가즘가지고 농락당하니까 정신은 망신창이가 되고 

 

나중에 정액이 저절로 묽어져가지고 조르르 흘러나옴

 

조르르 새어나올 정도로 한계가 다다르면 잠깐동안 자지 묶었던거 풀고 쉬었다가 다시 오르가즘 컨트롤을 시작하는데

 

내가 비몽사몽이 되서 땀을 엄청 흘리니까 아줌마가 걱정되서인지 물을 마시게하는데

 

내가 마시고싶어서 마시는게 아니라 거의 500ml정도를 억지로 마시게함

 

가뜩이나 좆물도 마려워서 괴로워죽겠는데 오줌까지 마려우니까 사람 미쳐버리겠는거임

 

그래서 아줌마가 손으로 싸게할듯 말듯 대딸해주면서 딜도로 후장쑤셔지다가 방광이 자극되서그런지 오줌이 막 나옴

 

앞뒤로 고문당하면서 오줌싸니까 진짜 시오후키하는것 같았음 사람 뒤질것같더라

 

게다가 아줌마가 자지랑 뒷구멍만 괴롭히는게 아니라 바이브레이터로 발바닥이고 겨드랑이고 젖꼭지고 온몸을 간지럽히고있었음

 

그렇게 많은 바이브레이터들은 다 어디서 구했는지모르겠음 게다가 진동이 제멋대로 부르르르릇- 부릇- 부릇- 부르르르릇- 거리니까

 

예측할수 없는 그런 간지러움때문에 방광이 계속 움찔움찔거리면서 오줌을 싸고싶은 욕구가 계속 드는거임

 

그래서 오르가즘 컨트롤당하면서 오줌을 세번인가 쌈... 아줌마가 물을 계속 먹이는 바람에;

 

일부러 오줌싸게해서 수치감 느끼게할려고 억지로 내 얼굴에다 물을 부음

 

그렇게 3시간넘게, 한 3시간 반 가까이 거의 사까시로만 계속 빨렸는데 3시간동안 사정 직전의 오르가즘을 느끼니까 뇌가 망가질것같음

 

가랑이랑 아랫배에 쥐가 나기시작하는데 결국 정액을 듬뿍 싸버렸음

 

사실 정액을 계속 찔끔찔끔 흘리고있었는데 그걸로는 해소가 안되고 오르가즘이 점점 쌓이더라

 

그리고 사정하자마자 아줌마가 내 뒷구멍에 기구를 쑤셔넣으면서 바이브레이터로 전립선을 이중으로 자극하는데

 

현자타임이 오다가 바람에 날려간것처럼 싹 사라짐

 

그전까지 전립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몰랐는데 아줌마때문에 딜도를 두개나 갖고있는 후장자위충이 되버림

 

아무튼 사정하고나서 내가 또 흐으으응! 흐으으윽!하면서 몸을 부르르떨고 오르가즘을 느끼니까

 

아줌마가 자지를 덥썩물고 우우읍으응흐응!하고 정액을 음미하면서 고성능 진공청소기마냥 귀두를 빨아들이는거임

 

그때 10초동안은 꺄흐흐흐흣!하면서 나도모르게 헛웃음이 나왔는데 아줌마가 사람을 조지겠다는 의지로 죽자 살자로 귀두를 빠니까

 

허리안에서 체액이 밖으로 새어나가는 느낌이 들면서 죽음의 공포가 느껴지기시작함

 

안그래도 귀두가 엄청 예민한 편이라서 2연딸은 엄두도 못내는데, 3시간넘도록 고문당하면서 사정후에 극도로 민감해진 귀두를 그렇게 물고빠니까

 

말린오징어 굽는것처럼 몸이 내멋대로 쪼그라들면서 분명히 눈을 뜨고있는데 앞이 새하얗게되서 눈꺼풀만보이고 아무것도안보임 귀에서는 삐이소리나고

 

혀도 내멋대로 말려서 신음낼 여유도없고 얼굴 근육도 굳어가지고 침도 질질 흘러내리고 인간이 아니게 되버리는것같았음 

 

야설에서 남자가 계속 사정당하면 자지에서 감각이 없어진다는데 개씹 구라... 

 

전립선도 자극받아서그런지 아랫배에서 용가리가 날라다니는 기분이 들면서 존나 멜랑꼴리한데 

 

귀두에서 태어나서 한번도 경험해보지못한 고통이 느껴짐

 

사랑니뽑았을때보다 최소 다섯배는 더 괴로웠음, 이빨뽑을때는 그냥 눈물 찔끔흘리고 으으으으으하고 말았었는데 

 

그땐 짐승마냥 눈물콧물 질질 흘리면서 공포영화에서 사람 고문당할때 그런 소리를 냈었음

 

아줌마가 입마개랑 테이프로 입 봉쇄안시켰으면 분명히 신고당해서 경찰왔을거임

 

그리고 이제 썰이 존나 더러워지는데, 귀두랑 전립선을 그렇게 고문당하니까 좆물이든,쿠퍼액이든 뭐든 물을 안뿜고는 못배기게되는거임

 

아줌마가 코로 크흐흥 크흐흥 숨쉬면서 귀신들린것처럼 자지를 물고빠는데 허리가 저리기시작하면서 아랫배가 싸해지면서

 

괄약근이 엄청 땡기는데 니들이 상상하는 시오후키가 뿜어나옴

 

오줌이 나오는동안에도 아줌마가 자지를 놓지않고 계속 빨다가, 입에 오줌이 가득차니까 바닥에 푸웃 하고 뱉어냄 

 

그리고 또 빨다가 뱉어내고 빨다가 뱉어내고, 시오후키가 끝나고나서도 사까시는 멈추지않았음

 

거기다가 아줌마가 으흐흐흐흐흫 웃으면서 문고리잡듯이 손바닥으로 귀두를 감싸고 막 비비니까 오줌이 억지로 뿜어져나옴

 

그러고나서 물로 입을 헹구더니 손으로 내발을 막 간지럽히기시작함

 

거기서 드디어 끝난 줄 알고 질질 짜면서 존나 서글픈 눈으로 아줌마를 쳐다봤는데, 끝나긴 무슨 계속 사까시...

 

그쯤되니까 슬슬 자지가 마비되는것같은데 내가 신음이 약해지면 또 손바닥으로 귀두 벅벅 문지르고

 

계속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외쳤는데 아줌마는 듣지도못하고 계속 귀두를 일방적으로 고문하기만하는데

 

씨발 날 무슨 av 여배우처럼 분수뿜는 기계로 생각하는것같았음

 

근데 진짜 분수뿜는 기계처럼 시오후키가 계속 나옴 .. 물을 계속 처먹이니까 당연히 오줌이 나올수밖에 없잖아 ㅅㅂ

 

그리고 진짜 사람이 그렇게 고통스럽게 비명을 지르는데 아예 멈출 생각을 안함

 

그때 거짓말안하고 죽는구나싶었음 방광쪽이 너무 아픈거임

 

미친 아줌마가 오줌을 강제로 계속 싸게하니까 괄약근이 찢어질것같은데 계속 자지를 잡고흔들고비비고돌리고 물고빨고하니까 생명의 위협이 느껴짐

 

나중엔 요도에서 피까지났는데 그때 드디어 끝남 

 

그때 요도에서 피 찔끔 나오는거보고 자지 좆된줄 알았음 

 

그래서 아줌마한테 울면서 피난다고하니까 미친년이 엄살부리지말라고함

 

옛날엔 바늘로 거시기도 뚫고 바늘도 뚫고 구멍에 쇠막대기도 넣었다면서 엄살부리지말라는데 진짜 싸이코같았음

 

100% 이년 전과자인게 분명함...

 

끝나고나서 고생했다고 먹을거주던데 빨리 벗어나고싶어서 안먹는다고 떼쓰고 나옴

 

그렇게 택시타고 집에오는데 손 엄청 떨리고 다리 후들후들거리면서 방광 존나 땡겨가지고 하마터면 집에오다가 오줌지릴뻔했음

 

그 뒤로 방광염 존나 심하게 걸려가지고 걷지도못하고 개고생하다가 불감증생겨서 오랫동안 딸딸이도 못침

 

트라우마 시발 ... 이년때문에 3년동안 정신과다니고있음

 

강간당한 사람들은 얼마나 더 힘들까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팸에 따른 링크 미지원 +1 썰워운영_관리자 2018.12.04 2854
21487 내 사랑 지수 -5- +38 18.09.20 2409
21486 아줌마 번호딴 썰 +2 1 18.09.20 5017
21485 유부녀 누나랑 친해진지 4달만에 드디어 한 썰 +2 햇볕쨍 18.09.20 9170
21484 20살 여자앞에서 대놓고 딸쳐본 썰 +1 스시는맛있어 18.09.20 5801
21483 섹시가이 중대장 썰 +6 시나위 18.09.20 3051
21482 훈련소에서 경상도새끼랑 싸운 썰 +2 ㅇㅇ 18.09.20 1398
21481 부사관 4년하면서 5천만원 모은 썰 +6 111 18.09.20 2632
21480 내썰좀들어볼래ㅋㅋ +7 사이먼 18.09.20 2546
21479 중딩때 또라이같은 일진년이랑 스엑파짓하던 썰 1 +14 투명한강바닥 18.09.20 5500
21478 추석에 기대해라 +6 안산녀 18.09.20 3092
21477 내 사랑 지수 -4- +36 18.09.19 2758
21476 sm의 세계 빠꼼 들여다 본썰..2 +4 펙트만쓴다 18.09.19 2765
21475 엄마랑 실수한것같음... +11 ㅇㅇ 18.09.19 10493
21474 수산시장에서 일하다 섹파만든썰 +6 개토라이 18.09.19 5993
21473 버스에서 고추잡힌썰 +1 Wrist on ice 18.09.19 3582
21472 여고에서 식당배선원 알바한 썰 +1 석정의변 18.09.19 2936
» 흙수저 아줌마한테 4시간동안 성고문당한 썰 +5 ㅇㅇ 18.09.19 8850
21470 34살 누나한테 강간당한 썰 +1 실화 18.09.19 7645
21469 군대 라면 썰 +9 ㅇㅇ 18.09.19 1353
21468 대학때 여자화장실 들어가서 ㅂㅈ구경 십수명넘게 했던 썰 +2 ㄹㅇ 18.09.19 5174
21467 33살 친척누나 노처녀 썰 +5 좆같다 18.09.19 4702
21466 휴가나온 친구한테 들은 군대 썰 구라겠지 18.09.19 1606
21465 이태임 결혼 비하인드 썰 +4 나는나비 18.09.19 8690
목록
Board Pagination 1 ... 50 51 52 53 54 ... 986
/ 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