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휴게소 일 하면서 34살 개걸레 미시녀 따먹은 썰 3

바닥에 눕혀서 돌핀팬츠를 벗기니까 진짜 장관이었다

보지털은 깨끗하게 밀었고 그 주위가 죄다 끈적하게 젖어서

누가보면 오일 발라놓은 줄 알겠더라

보지는 진짜 개보지였는데 둔덕이 두툼하니 살집잡혀있었다

냄새가 많이 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냄새는 그렇게 심하지 않았다

후장도 쓰는지 후장까지 새카맸다

그리고 클리토리스가 되게 컸는데 콩나물대가리만했다


난 기술이고 뭐고 좆도 없는데 그렇게 쉽게 느끼는 여자는 처음봤다

보지안에 혀넣고 굴리면서 클리토리스에 콧김 뿜어주니까 자지러지더라

진짜 자지러진다는게 그럴 때 쓰는 표현이구나 싶었다

자꾸 다리를 닫으려고 해서 양손으로 붙잡고 억지로 열면서 애무하니까

온 몸을 배배꼬면서 신들린 년마냥 허리를 통통 튕궜다


어느정도 애무해주고 나서 자지를 넣으려고 할때야 콘돔 생각이 나더라

"누나 콘돔은?"

"없다. 안껴도 된다. 나 지금 죽을 것 같으니까 빨리..."

"아 생기면 우짤라고?"

"내가 알아서 할 테니까 빨리 자지나 달라고!"

화내면서 보채는 꼴이 진짜 이년은 미친년이 맞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알았다며 보지안에 집어 넣는데 느낌이 진짜

해본 사람은 알겠지만 물 많은 년들은 보통 헐렁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데

누나는 넣자마자 꽉 물어주는게 이게 명기인가 싶었다

"면상은 걸레처럼 생겨갖고선, 보지는 와 이렇게 꽉 조이노?"

"자기 자지도 존나 맛있다."

자기라는 말이 웃겨서 내가 왜 니 자기냐고 물어보니까 하는 말이

"자지만 주면 뭔들 못하겠나? 하라는 말 전부 다 들을테니까 씹질만 계속 해도."

뺨 때리면서 이래도 내가 니 자기냐고 물어봤다

"더 때려도 된다. 침도 뱉고 하고싶은대로 다 해라."

"누나 니 진짜 씹걸레네. 그만큼 좋나?"

"어, 존나 좋다. 하루종일 빠구리만 치고싶다. 내 같은 걸레년은 자지만 있으면 된다."

그렇게 말하면서 내 손을 자기 빨통에 가져다댔다

"여기도 때려도. 지금 너무 흥분되고 좋아서 미칠것같다."

그 커다란 빨통을 손바닥으로 쩍쩍 때리니까 그 때마다 보지가 움찔거리면서 조이더라

갑자기 내가 이런 걸레년한테 당하고만 살았나 싶은 생각과

그 걸레년을 지금 따먹고 있다는 정복감이 샘솟았다

허리춤까지 기른 머리채를 부여잡고 말했다

"아가리 벌려라 씨발년아."

쩍 벌린 입에 침을 쭉 늘어지게 뱉으니까 혀까지 내밀면서 받아먹고는

그것도 부족했는지 팔로 내 목을 갑싸고 내 입에 달라붙었다

입술을 겹치자마자 혀부터 밀어넣었는게 내 버릇인데

누나는 쩝쩝 소리가 날 정도로 내 혀를 빨았다

술을 많이 마셔서 그런지 음식물 쓰레기 맛이 났다

좆같아서 뺨 때리면서 얼굴을 떼니까 그때 또 한번 보지가 확 조이더라

"쳐맞을때마다 조이노. 이런거 좋아하나?"

아직 민소매티를 안벗긴 상태라 옷 위로 젖꼭지를 꽉 꼬집으니까

온 몸을 벼락맞은 것 마냥 눈을 까뒤집고 허리가 활처럼 휘면서 부들부들 떨더라

입에서는 억억대는 소리를 내고 보지는 내 자지가 아플 정도로 수축해서 빠지지도 않았다

그렇게 당분간 경련하고 난 뒤 몸에 힘이 쫙 빠진채로 숨만 거칠게 내쉬던데

사타구니가 뜨뜻해서 보니까 내 자지를 끼운채 누런 오줌을 질질 흘리고 있었다


나는 누나 겨드랑이를 붙잡고 일으켜세웠다

내 위에 누나가 마주보고 앉아있는 모습이었다

민소매 티를 벗기고 목덜미를 핥으면서 허리를 계속 움직였다

"자기야 내 힘이 다 빠져서 못움직이겠다. 잠깐만 하지마봐. 내 지금 진짜 죽을 것 같다."

"어쩌라고. 내는 아직 안끝났다."

나는 그냥 무시하고 계속 허리를 흔들었다

누나는 내 어깨에 머리를 파뭍고 있었는데 귓가에서 흐느껴 울더라

"자기야 잠깐만. 진짜 너무 힘들다 지금. 팔도 못들겠다. 현기증 때문에 기절할 것 같다."

우는 소리가 들리니까 갑자기 사정감이 확 몰려오더라

"누나 내 쌀 것 같은데 그냥 안에 싼다."

"안된다. 진짜 하지마라. 제발..."
"좆같으면 니가 일어나서 비키라. 자지만 있으면 된다고 니가 알아서 한다매? 내가 시키는거 다 한다매?"

엉덩이를 꽉 붙잡고 그대로 안에 쌌다

자지가 안에서 움찔거리니까 몸도 제대로 못가누는 그 와중에도 신음소리를 내더라


탈력감이 너무 심해서 뒷처리 할 생각도 못하고

그냥 그대로 둘이 같이 헐벗고 오줌바닥에 기절하듯이 쓰러져서 잤다




그래도 일단 썰 풀기 시작한거고

더 써달라는 사람들도 있어서 계속 쓰긴 할건데

인증은 앞으로 안하겠음

궁금한거있으면 댓글로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 ?
    1등 2018.11.05 01:28
    혼자볼게 사진 좀 이메일로 보내줘
  • ?
    노답놈 2018.11.05 01:40
    ㄷㄹㅇ 샏기 걍좀 쳐봐라 방구석에만 있지말고 나가서 여자좀 만나고해라 사진보면서 딸좀그만잡고
  • ?
    1등 2018.11.05 01:49
    틀딱이냐 시발아 상관없는 새끼가 말이많어
  • ?
    ㅋㅋㅋ 2018.11.05 04:22
    ㅋㅋㅋㅋㅋㅋㅋㅋ 왤케
    애잔하냨ㅌㅋㅌㅌ
  • ?
    2018.11.05 01:31
    잘보고있어요.
  • ?
    ㅇㅇㅇ 2018.11.05 01:41
    크으...잘 보고 갑니다.감사합니다,형님!
  • ?
    거라 2018.11.05 01:45
    인증을 하시더라도 얼굴이 안 나온 사진을 올리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 ?
    귀신고래 2018.11.05 01:46
    어디에다 카톡 인증 올린적이 없어서 이름 가릴 생각만 했음
    감사하게도 운영진 분이 모자이크 해주셧드라...
  • ?
    거라 2018.11.05 02:00
    다행히 운영진 분이 조치를 취하셨군요.
  • ?
    ㅋㅋ 2018.11.05 03:05
    좋은 글 잘보고있어요 계속 부탁드려요
  • ?
    (_ _) 2018.11.05 07:27
    ㅋㅋㅋㅋㅋ2편 3편부터 돌핀팬츠에서 포텐 터지네요! ㅋㅋㅋ 이 포텐 그대로 부탁드립니다!
  • ?
    미스티 2018.11.05 12:01
    썰워인생 5년만에 댓글 처음 쓴다 글쓴이 응원한다 당신에게 구독자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아줫음 해
  • ?
    시발견 2018.11.05 14:45
    와~ 잘 봤어요.
    2편 카톡인증 사진 대박이네요
  • ?
    대박 이네 2018.11.05 17:41
    진심 잼나다 ~~~~
  • ?
    후속편 빨리 2018.11.05 21:05
    글 잘바고 있습니다. 버스에서 서서 가고 있었는데 발기 하는것 참는다 고 힘들었습니다.
  • ?
    주중 도서관 2018.11.07 16:03
    보고 갑니다.
  • ?
    잘봤어요 2018.11.07 18:55
    굿굿 짱짱짱 최고다 진짜

썰게

재밌는 썰, 야릇한 썰, 빵 터지는 썰, 뭐든지 풀어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팸에 따른 링크 미지원 +1 썰워운영_관리자 2018.12.04 1666
21977 내친구 바람 썰 +3 썸웨 18.11.05 3447
21976 10살많은 아줌마한테 따먹힌 썰 3 (마지막) +4 고래밥 18.11.05 5933
21975 여러 일들 -1 +6 질척 18.11.05 3034
21974 34살 편의점 걸레년과 어설픈 포샵 관종썰 +29 개관종은 병이다 18.11.05 6055
21973 회사 동료와의 이야기다. +26 13년 18.11.05 5381
21972 진짜 마지막 인증이다 +24 귀신고래 18.11.05 10044
21971 신림역 노콘질사녀 +3 질싸맨 18.11.05 5402
21970 석현이 분발해야겠다? ㅋㅋ +2 내안의그늘 18.11.05 1655
21969 모텔썰좀 빨리 풀어주라ㅜㅜ 제에에발 18.11.05 1108
21968 휴게소 일 하면서 34살 개걸레 미시녀 따먹은 썰 4 +21 귀신고래 18.11.05 8301
21967 별밤 헌팅 썰~ +14 올라 18.11.05 2540
21966 아프리카에서 별풍선 쏘는 사람은 +5 ㅎㅎㅎ 18.11.05 1964
21965 형님들 도와주세요 +17 몽골갔다옴 18.11.05 1928
21964 키스방 홈런친 썰 +3 유쾌 18.11.05 3553
21963 여친 모텔데려가서 섹스한 썰 +5 인스턴트 18.11.05 4238
21962 나도 아다였고 그여자도 아다였던 썰 +6 dnq 18.11.05 2915
21961 10살많은 아줌마한테 따먹힌 썰 2 +5 고래밥 18.11.05 5744
21960 21살 흙수저인 내가 여태 살아온 이야기 +18 98년생 18.11.05 2496
21959 10살많은 아줌마한테 따먹힌 썰 1 +2 고래밥 18.11.05 6880
» 휴게소 일 하면서 34살 개걸레 미시녀 따먹은 썰 3 +17 귀신고래 18.11.05 8056
21957 친누나랑 콘돔 테스트한 썰 +2 ㅇㅇ 18.11.05 7208
21956 엄마랑 ㅅㅅ한 썰 +5 나부키 18.11.05 6032
21955 ㅅㅂ 유부랑 거사 치르는 거 유부 애한테 들켰다. 올해 7살 아이인데 나중에 기억할까? +33 좃된듯 18.11.04 4577
목록
Board Pagination 1 ... 21 22 23 24 25 ... 978
/ 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