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IMF 터져서 어쩔 수 없었다" 해명 논란

1.jpg


입국한 마이크로닷 아버지 핑계가 유우머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경찰에 연행된 마이크로닷 부모는 "피해자들에게 하실 말씀 없냐"라는 한 기자의 질문에 "죄송하다. IMF가 터져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피해자들과 합의 과정에서 사과 태도 역시 논란이 된 가운데, 무책임한 변명으로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다.

?
  • ?
    3123 3123 2019.10.27 21:28
    그사람들은 믿고 돈빌려주고 당했누 그사람들은 IMF안오냐 빡대갈아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24 어제자 푸드섹서 강호동의 한 쌈 먹방 ㅗㅜㅑ 곰뎅이무식 19.04.09 1297
»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IMF 터져서 어쩔 수 없었다" 해명 논란 +1 쭈구리 19.04.09 705
48922 대학생 200명 등친 건물주..전세금 60억 갖고 튀었다 주저리 19.04.09 954
48921 로버트할리, 마약 투약 혐의 체포 "혐의 인정, 죄송"→'귀화 연예인 1호'의 충격 충격 19.04.09 584
48920 로버트할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믿는도끼 19.04.09 382
48919 투자 실패한 중국 +2 수억 19.04.09 1541
48918 한전 등 16개 공기업 지난해 1조 순손실 +1 우렁이 19.04.09 670
48917 5년차 여대생의 성생활 역사 +2 ㅇㅇ 19.04.08 4307
48916 최근 휴가때 방예담과 만난 악동뮤지션 찬혁 라라 19.04.08 1132
48915 어제자 무도 파란하늘 19.04.08 953
48914 대장내시경인데. +3 무식쟁이 19.04.08 1869
48913 친딸 안챙기고 양딸만 이뻐하는아빠 우리 19.04.08 2013
48912 박명수에게 거짓말 탐지기가 소용없는 이유 의문 19.04.08 1227
48911 임산부 코스프레 거지녀 우리 19.04.08 1594
48910 박명수가 당당하게 정 준하 4수한 거 놀리는 이유 유머 19.04.08 1113
48909 관악서 경찰관 2명, 유흥업소에 향응 받은 혐의 입건 +1 주저리 19.04.08 669
48908 조교 출신 꽃미남 연예인 광수 19.04.08 1049
48907 서울대나무숲 도라애몽 19.04.08 971
48906 강원 산불 피해주민들 심리치료 시작 우리 19.04.08 345
48905 멸공뮤지션 근황 우렁이 19.04.08 804
목록
Board Pagination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 2490
/ 2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