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IMF 터져서 어쩔 수 없었다" 해명 논란

1.jpg


입국한 마이크로닷 아버지 핑계가 유우머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경찰에 연행된 마이크로닷 부모는 "피해자들에게 하실 말씀 없냐"라는 한 기자의 질문에 "죄송하다. IMF가 터져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피해자들과 합의 과정에서 사과 태도 역시 논란이 된 가운데, 무책임한 변명으로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34 묵은지 맛있게 먹는 꿀팁 +1 우리 19.04.09 1654
48933 강호동이 라면 5봉지 먹는데 걸리는 시간 우리 19.04.09 2050
48932 이국주, 다이어트 성공하면 걸그룹 뺨치는 외모? “에이핑크 윤보미 닮은꼴 +1 ㅇㅇ 19.04.09 1937
48931 김포-광주행 항공기 착륙 중 바퀴 파손…인명피해 없는 듯 +1 우리 19.04.09 645
48930 짱구네 집 바닥이 원래 이렇게 파랗냐 라라 19.04.09 1306
48929 방송에서 진심으로 욱했던 광희 라라 19.04.09 1720
48928 설리, 속옷 미착용 논란에 응수…"시선 강간이 더 싫어" +5 ㅇㅇ 19.04.09 2493
48927 어제자 푸드섹서 강호동의 한 쌈 먹방 ㅗㅜㅑ 곰뎅이무식 19.04.09 1169
»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IMF 터져서 어쩔 수 없었다" 해명 논란 쭈구리 19.04.09 650
48925 대학생 200명 등친 건물주..전세금 60억 갖고 튀었다 주저리 19.04.09 892
48924 로버트할리, 마약 투약 혐의 체포 "혐의 인정, 죄송"→'귀화 연예인 1호'의 충격 충격 19.04.09 524
48923 로버트할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믿는도끼 19.04.09 339
48922 투자 실패한 중국 +2 수억 19.04.09 1465
48921 한전 등 16개 공기업 지난해 1조 순손실 +1 우렁이 19.04.09 598
48920 5년차 여대생의 성생활 역사 +2 ㅇㅇ 19.04.08 3974
48919 최근 휴가때 방예담과 만난 악동뮤지션 찬혁 라라 19.04.08 1081
48918 어제자 무도 파란하늘 19.04.08 923
48917 대장내시경인데. +3 무식쟁이 19.04.08 1789
48916 친딸 안챙기고 양딸만 이뻐하는아빠 우리 19.04.08 1939
48915 박명수에게 거짓말 탐지기가 소용없는 이유 의문 19.04.08 1168
목록
Board Pagination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2477
/ 2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