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지름길

1.jpg

지난번 술자리에서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친구가 어릴적, 여름에 동생이랑 시골 할머니댁에 놀러갔었답니다.

다들 그러듯 시골에서 신나게 놀고, 계곡에서 물놀이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더군요.



그러다 해가 지고 저녁이 되어 식사를 하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데, 할머니께서 문득 말씀하시더랍니다.

[절대 밤에 읍내로 나가면 안된다!]

할머니의 얼굴은 무척 진지했다고 합니다.



할머니댁은 하도 시골이라, 가게까지는 자전거를 타고 30분은 나가야 했습니다.

시골길이라 가로등 하나 없어 칠흑 같이 깜깜했고요.

친구는 할머니가 아무 이유 없이 그렇게만 말씀하셔 조금 이상하다 싶었지만, 어두우니까 위험해서 그런가보다 했답니다.



너무나도 진지한 할머니의 태도가 조금 무섭기도 했고요.

그리고 방에 들어가 잘 준비를 하는데, 새벽 한시쯤 될 무렵 갑자기 동생이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칭얼대기 시작했습니다.

할머니의 신신당부가 떠오르긴 했지만, 기묘하게 친구도 갑자기 아이스크림이 몹시 땡겼다네요.



그래서 결국 친구는 동생과 각각 자전거를 타고 읍내로 나가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다고 합니다.

다시 집에 돌아오려고 자전거를 타고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당시 유행하던 포켓몬 이야기를 하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시골길을 달리고 있었답니다.



갑자기 동생이 이런 말을 하더랍니다.

[형, 저기로 가면 지름길이야.]

동생이 가리킨 쪽을 보니 어두컴컴해서 잘 보이지가 않았습니다.



왠지 그쪽으로는 가고 싶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냥 왔던 길로 돌아가자.]

그렇게 말하고 앞으로 나아가는데, 뒤에 있는줄만 알았던 동생이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달려가고 있더랍니다.



[어...?]

친구는 등골이 오싹해지더랍니다.

그럼 지금 도대체 내 뒤에서 말을 건 사람은 누구지...?



순간 할머니가 엄포를 놓던 게 떠오르더랍니다.

[절대 밤에 읍내로 나가면 안된다!]

친구는 식은땀을 줄줄 흘리며 죽어라 자전거 페달을 밟아 집까지 돌아왔다고 합니다.



도착해서 자전거에서 내리는데, 귓가에서 소리가 들렸습니다.

[쳇...]

도저히 참을 수 없어진 친구는 동생 손목을 잡아 끌고 방으로 들어가 이불을 뒤집어 쓰고 말았다네요.



다음날, 할머니께는 밤새 읍내 갔던 걸 비밀로 하고 아침을 먹은 뒤, 집에 돌아가려 버스를 탔습니다.

친구는 전날 알 수 없는 목소리가 지름길이라 말했던 길이 무슨 길이었는지 궁금했다고 합니다.

버스 창가에 앉아 주변을 주의깊게 바라보고 있었죠.



그러다가 마침내 지름길이라던 그곳까지 다다르게 되었습니다.

친구는 아연실색했다고 합니다.

그곳은 천길 낭떠러지였으니까요.



만약 그때 뒤에서 들려오던 목소리를 믿고, 지름길이라던 곳으로 방향을 틀었더라면...

친구는 아직까지도 시골에 내려갈 때면 그 일을 잊을 수가 없노라며 소스라쳤습니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공포

소오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2 괴담 귀신 나오는 데서 살았던 썰 2 ㅈㅈ 16.11.01 1105
1091 괴담 귀신 나오는 데서 살았던 썰 1 ㅈㅈ 16.11.01 1346
1090 괴담 중국 인육만두 ssul +2 16.10.26 3561
1089 괴담 어릴적에 겪었던 기묘한 이야기 ㅇㅇ 16.10.24 1508
1088 괴담 꿈에서 귀신이랑 ㅅㅅ한 썰 +2 ㅇㅇ 16.10.07 2886
1087 괴담 군대에서 귀신봤던 썰 16.09.27 1211
1086 괴담 호기심 천국에 방영된 '자살우물' 공포마니아 16.09.21 2054
1085 괴담 귀신이 나온다는 학교 터 공포마니아 16.09.19 1482
1084 괴담 납치 당할뻔한 썰 참빛 16.08.31 1895
1083 괴담 엄마가 무섭다 m 16.08.27 1620
1082 괴담 헌병시절 검문소에서 있었던 썰 +3 후랑크 16.08.25 2580
1081 괴담 실제 겪었던 기괴한 썰 집없는아이 16.08.22 1951
1080 괴담 학교괴담 (feat.여자친구) 무슬 16.08.19 1300
1079 괴담 2명이 자살했던 내무반에서 생활했던 썰 보추 16.08.11 2216
1078 괴담 불신 16.08.02 1205
» 괴담 지름길 잉여 16.07.29 1383
1076 괴담 광귀촌 +2 16.07.25 1682
1075 괴담 화분누나 호러퀸 16.07.23 1818
1074 괴담 강원랜드 모텔 자살 썰 잉카 16.07.21 2999
1073 괴담 군대 실화 +3 그냥 16.07.21 1441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60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