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댓글


어느 장마철, 와병생활을 이어가던 노파가 홀로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심부전.


의심스러운 점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시골 마을이라 경찰도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범죄는 아닐 것이라고 빠르게 판단하고 검시 없이 장례식을 허가해줬단다.


장례식 당일, 80명 가까운 사람들이 참석했고, 식은 무사히 치뤄졌다.


스님이 경을 읊고, 상주부터 분향을 하게 되었다.




친족들과 지인들이 쭉 늘어서, 고인을 그리워하며 향을 올렸다.


그러던 도중, 어느 친족이 분향줄에 섰다.


고인의 조카뻘 되는 중년의 남자였다.




그 순간, 단상의 초가 전부 격렬히 타올라 불꽃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돌풍인가 싶어 창문을 바라봤지만, 창문은 굳게 닫혀있다.


다들 웅성거리는 사이, 조카뻘 되는 남자가 영정 앞에 서서 향을 들고 이마까지 들어올렸다.




그와 동시에 모든 초가 훅 꺼져버렸다.


모두 당황해서 단상을 바라봤다.


스님은 신경쓰지 않고 경을 계속 읊고 있었다.




그러자 왼쪽에 걸려있던 무거운 놋쇠 촛대가 꺼진 초를 꽂은 채 힘차게 날아가더란다.


마치 누군가 온 힘을 다해 던진 것처럼, 낮게 깔린 채.


순식간에 장례식장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조카뻘 되는 남자는 뭐라 말도 못하고 신음소리를 내며 우물댔고, 다른 사람들은 웅성거렸다.


하지만 스님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한층 더 큰소리로, 하지만 부드러운 어조로 독경을 이어갔다.


조카뻘 되는 남자는 스님의 독경소리에 정신을 차렸는지, 허둥지둥 분향만 마치고 도망치듯 사라졌다.




눈앞에서 일어난 괴현상에, 장례식장은 뭐라 말할 수 없는 분위기였단다.


상주인 장남은 스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건가요?] 라고 물었다.


하지만 스님은 [제가 직접 말씀드리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뭐, 한달 정도 지나면 알게 되실 겁니다.] 라고 대답할 뿐이었다.




곧 조카뻘 되는 남자가 경찰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노파의 통장과 인감, 집문서를 마음대로 유용하던게 들키는 바람에 살인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었다.


장례식이 있고 한달 가량 지난 뒤 일이었다.




그 스님은 그제껏 인사치레에 서툴러 시주하는 이들에게 영 인기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평가가 확 높아져 지금은 노인들이 자주 찾아오는 큰 절이 되었다.


썰워에 가입하세요. 더 재밌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개인정보, 저작권과 관련된 문의는 건의에 남겨주세요.
?

공포

소오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68 괴담 집에 대한 이야기. 나쁜 집과 좋은 집 +2 호러퀸 17.07.13
1167 괴담 영등포시장역 지하철 승강장 괴담 +1 17.07.11
1166 괴담 할머니의 제사 썰탑2 17.07.10
1165 괴담 아이들의산 썰탑2 17.07.09
» 괴담 분향 썰탑2 17.07.09
1163 괴담 아이들의 산 썰탑2 17.07.07
1162 괴담 층간소음의 진실 ㅇㅇ 17.06.28
1161 괴담 소름돋는 지하철 실화 호러퀸 17.06.23
1160 괴담 문소리 썰탑2 17.06.23
1159 괴담 실화괴담] 꿈속 이야기 썰탑2 17.06.16
1158 괴담 할머니의 49재 썰탑2 17.06.16
1157 괴담 같은 아파트 아저씨가 술 먹자고 한 썰 베스 17.06.13
1156 괴담 귀신 본 썰 +1 ㅇㅇ 17.06.13
1155 괴담 2208호 옆집 아줌마 썰 ㅇㅇ 17.06.13
1154 괴담 사촌동생의 인증샷 ㅇㅇ 17.06.12
1153 괴담 수로변 아파트 +2 썰탑2 17.06.09
1152 괴담 장례식장에서 생긴 일 고담도시 17.06.08
1151 괴담 하얀 구렁이 +1 썰탑2 17.05.28
1150 괴담 ​ [실화괴담] 귀신이 나온다던 버려진 초소 썰탑2 17.05.28
1149 괴담 [실화괴담] 제가 금정구 남산동에서 겪었던 실화 썰탑2 17.05.28
목록
Board Pagination 1 2 3 4 5 6 7 8 9 10 ... 60
/ 60